환단고기 북콘서트

대한사랑 K역사채널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제4349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문학평론가, 칼럼니스트) 신상구

  

   사단법인 단군정맥(회장 송병무)은 음력 10월 3일(양력 11월 20일) 개천절을 맞이하여 오전 11시부터 약 1시간 동안 대전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단군정맥과 하나도원 회원과 내빈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349주년 개천대제를 엄숙히 봉행했다.

   개천절(開天節)은 국조 단군이 최초의 민족국가인 단군조선을 건국했음을 기리는 아주 뜻깊은 날이다. 개천절 행사는 국조단군의 고조선 건국이념인 ‘홍익인간(弘益人間)’ 사상을 한국 국민들에게 널리 고취시키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식전 행사로 홍주식 외 5명의 대전국악사랑협의회 회원이 국악 축하공연을 했고, 토리패가 모둠북 난타공연을 했다.   
   본 행사는 국민의례, 국기에 대한 경례,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애국가 제창, 단군왕검 천진 모심, 기념사, 개식사, 강신례(천촉, 천항, 천주), 천부경 봉독 및 전래, 초헌, 고축, 아헌, 삼일신고 봉독, 종헌, 참전계경 봉독, 내빈 소개 및 인사 말씀, 축사, 폐회사 순서로 진행되었다.
   초헌관은 참나도원 이상주 원장, 아헌관은 국제휴먼클럽 백은기 총재, 종헌관은 삼일신고문화원 박길서 원장이 맡았다.
   행사에 참여한 주요 인사로는 중구문화원 노덕일 원장, 삼일신고 문화원 박길서 원장,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 신상구 국학박사, 세계평화통일연구소 오효천 소장, (사)국제휴먼클럽 백은기 총재, 참나도원 이상주 원장, 천도교 대전교구 김용환 회장, 세계천부경협회 조성교 회장 등을 들 수가 있다.

   사단법인 단군정맥 송병무 회장은 인사말에서 “정유년 음력 10월 3일은 환기 9214년, 신시개천 5914년, 단군기원 4350년, 서력기원 2017년이 되는 날로써 한민족의 가장 영광스럽고 자랑스러운 개천절이다. 우리 한민족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했던 문화가 왜곡되고 변질돼 있다. 우리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새로운 마음으로 배달의 역사를 바로 쓰고, 신교(神敎)의 문화를 창달하는 확기적인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국조 단군의 철학과 가르침은 조화경인 <천부경>, 교화경인 <삼일신고>, 치화경인 <참전계경>에 잘 나타나 있다. 특히 조화경인 <천부경> 81자에는 천(天), 지(地), 인(人) 삼원조화의 홍익철학(弘益哲學)이 잘 잘 표현되어 있어 아주 중시되고 있다. 그래서 필자는 국보 1호를 남대문 대신 <천부경(天符經)>으로 정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국조 단군의 5훈은 성신불위(誠信不爲), 경근불태(敬勤不怠), 효순불원(孝順不違), 염의불음(廉義不淫), 겸화불투(謙和不鬪) 등이다.
   1. 誠信不爲 : 매사에 정성과 믿음으로 행하여 거짓이 없게 하라.
   2. 敬勤不怠 : 공경하고 근면하여 게으름이 없게 하라.
   3. 孝順不違 : 효도하고 순종하여 거역하지 말라.
   4. 廉義不淫 : 청렴하고 정의를 지켜 음란하지 말라.
   5. 謙和不鬪 : 경양하고 화평하게 지내어 싸움하지 말라.
   국조 단군의 5훈은 단군민족주의인 홍익인간(弘益人間)의 실천 덕목이다.
   우리 한민족의 역사를 회고해 볼 때 단군민족주의가 강할 때에는 흥하고 단군민족주의가 약할 때에는 쇠퇴했다.   

   해마다 음력 10월 3일 개최되는 어천대제는 한국선도의 핵심 제천행사로 한민족의 전통적인 제례의식 중에서 아주 중시되고 있다. 그런데 어천대제 현장은 홍보미흡으로 참석인원이 행사 주최 인원 포함 70명에 불과해 썰렁했다. 중구청장도 참석하지 않았고, 언론사 취재 기자도 2명에 불과해 정말로 해도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는 사단법인 단군정맥 회원들이 어천대제와 개천절 행사에 대한 홍보를 대대적으로 전개하여 보다 많은 대전 시민들이 참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필자 약력>
  .1950년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락리 63번지 담안 출생
  . 아호 대산(大山) 또는 청천(靑川), 본관 영산신씨(靈山辛氏) 덕재공파(德齋公派)
  .백봉초, 청천중, 청주고, 청주대학 상학부 경제학과를 거쳐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과에서 “한국 인플레이션 연구(1980)”로 사회교육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UBE) 국학과에서 “태안지역 무속문화 연구(2011)"로 국학박사학위 취득
  .한국상업은행 종로구 재동지점에 잠시 근무하다가 교직으로 전직하여 충남의 중등교육계에서 35년 4개월 동안 수많은 제자 양성
  .주요 저서 :『대천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아우내 단오축제』,『흔들리는 영상』(공저시집, 1993),『저 달 속에 슬픔이 있을 줄야』(공저시집, 1997) 등 4권. 
  .주요 논문 :“항일독립투사 조인원과 이백하 선생의 생애와 업적”, “한국 여성교육의 기수 임숙재 여사의 생애와 업적”, “태안승언리상여 소고”, “대전시 상여제조업의 현황과 과제”, “천안지역 상여제조업체의 현황과 과제”,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탐구” 등 90편
  .수상 실적 : 천안교육장상, 충남교육감상 2회, 통일문학상(충남도지사상), 국사편찬위원장상, 한국학중앙연구원장상, 자연보호협의회장상 2회, 교육부장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학 21> 시부문 신인작품상, <문학사랑> · <한비문학> 문학평론 부문 신인작품상, 국무총리상, 홍조근정훈장 등 다수 
  .대전 <시도(詩圖)> 동인, 천안교육사 집필위원, 태안군지 집필위원, 천안개국기념관 유치위원회 홍보위원, 대전문화역사진흥회 이사 겸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 보문산세계평화탑유지보수추진위원회 홍보위원, 동양일보 동양포럼 연구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