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 북콘서트

대한사랑 K역사채널









history_book_1.png


history_book_2.png

한국을 강탈한 일제의 고민은 우리 민족이 일본보다 더 오랜 역사를 가진 민족이라는 사실이었다. 총칼로 잠시 지배를 할 수 있겠지만 영원한 식민지로 만들기에는 조선의 문화적 저력이 너무 컸다. 이에 일본은 조선민족을 완전히 동화시키고자 상고사 말살작전을 펼쳤다.


일제는 조선사를 말살하기 위해 ‘조선사편수회’를 만들었다. 일제는 1910년 11월부터 약 14개월동안 조선강토에서 역사서를 포함한 20여만권의 도서를 수거하여 대부분 불살랐다. 그리고 역사왜곡에 도움이 될만한 사서만 남겨두었다.


일제가 ‘조선사’를 편찬하면서 가장 역점을 둔 사업은 단군 관련 기록 삭제, 한국과 일본은 같은 조상을 뿌리로 한다는 동조동근론, 조선인은 열등하고 일본인은 우수하다는 인식을 갖게 하는 것 등이다. 조선사 간행은 민족정체성을 뿌리 뽑아 한민족을 일본왕의 출신한 신민으로 전락시키려는 황국신민화 정책의 일환이었다.



history_book_3.png




history_book_7.png

 

history_book_14.png


이마니시 류는 『삼국유사』 임신본에 적힌 “석유환국昔有桓国”의 ‘국国’ 자를 ‘인因’ 자로 변조시켰다.


이리하여 환국을 불교 신화에 나오 는 나라로 둔갑시키고, 환국을 계승한 배달과 고조선도 허구의 나라로 만들었다. 이것은 실로 한국 고대사의 핵을 도려낸 사건이다. 이로써 한국사의 영혼이 뽑히게 되었다. 일제의 만행으로 7천 년 상고사가 통째로 잘려 나간 것도 통탄스럽지만, 해방 이후 한국 사학계가 식민사학을 추종하여 환인·환웅·단군을 신화의 인물로 전락시킨 것은 더욱 가슴 아픈 일이다.



history_book_4.png

history_book_5.png




history_book_15.png

일본은 환국·배달·고조선뿐 아니라 고구려·백제·신라의 삼국 시대 역사도 축소하였다.


그런데 일본은『삼국사기』의 상대上代 기록을 역사적 사실로 인정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삼국 시대 초기 왕들의 존재도 부정하였다. 삼국의 초기 왕을 모두 누락시키고 고구려는 6세 태조왕, 백제는 8세 고이왕, 신라는 17세 내물왕부터 그 이름을 거론하였다.


『삼국사기』 초기 기록을 인정하게 되면 4세기 이전에도 한반도에 강력한 왕권이 있었고 4세기의 임나일본부는 설 자리를 잃게 된다. 때문에 조선사편수회의 쓰다 소우키치律田左右吉는 『삼국사기』에 임나일본부가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삼국사기』의 기록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history_book_6.png




history_book_9.png

근대적 역사 서술과 조선사 편찬이라는 허울 좋은 구실로 우리 고대사를 삭제한 일제는 도처에 식민사관의 독버섯을 심어 놓고 물러갔다. 그 중 하나가 일제의 하수인 노릇을 했던 이병도이다.


이병도는 일본 역사 왜곡의 선봉장인 쓰다 소우키치津田左右吉의 제자로, 1927년 조선사편수회가 조직을 확대 정비할 때 이마니시 류의 수사관보로 들어가서 한민족 고대사를 왜곡하는 데 헌신적으로 기여한 자이다.


일제가 물러간 후 그는 이승만의 후원을 등에 업고 서울대학교의 교수가 되어 일제 식민사학이 날조한 한민족사를 그대로 계승하거나 약간의 수정을 가하여 답습하였다. 그러다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여 백남운 같은 사회경제사학 계열의 사학자들이 월북하고, 안재홍, 정인보 등 민족사학의 거목들이 납북되자, 이병도와 그 제자들은 식민사학을 실증사학으로 위장시켜 한국 역사학계를 독차지하였다. 그리고 쓰다의 조선사 이론에 조선 후기의 노론사관을 가미해 만든 이론을 한국사의 정설로 만들었다. 그로부터 지금까지 한국 사학계는 식민사관과 노론사관에 젖줄을 대고 있다.



history_book_8.png



history_book_10.png


민족사학계의 거센 비판을 받아 부분적으로 시정되었지만, 이 땅의 2세들이 보는 역사 교과서는 여전히 일제 식민사학의 마수魔手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민족 최초의 국가’라고 잘못 소개된 고조선사는 알맹이가 빠진 채 10쪽 내외 로 간략히 기술되고, 삼국 시대에서 조선 시대까지의 역사는 온통 불교사와 유교 사로 채색되어 있다.



history_book_11.jpg



history_book_12.png


근대사 서술도 문제가 심각하다. 한국의 근대사는 일본, 러시아, 청나라 등의 침략과 더불어 시작되었기 때문에 외세 항거운동과 독립운동을 결코 가벼이 넘길 수 없다. 그리고 독립운동사라면 무장투쟁사를 우선하는 것이 원칙이다. 하지만 국사 교과서는 독립운동은 거의 다루지 않고 식민지 체제 내의 애국계몽 운동이나 실력 양성 운동 등 근대사 서술을 주로 다룬다.


이 땅의 역사 교과서는 독립운동사를 약술하는 데에서 그치고, 일제의 역사날조 만행에 대해서는 단 한 줄도 언급하지 않는다. 그러면서 총독부의 주택난 해결 정 책은 세밀히 묘사한다. 일본 덕분에 인구가 증가하고 큰 발전을 이룬 것처럼 장황 하게 서술하는 것이다. 최근 온 국민이 나서서 일본 교과서에 실린 조선사 왜곡 내용을 질타하지만, 정작 이 땅의 역사 교과서는 일제 식민사관의 틀에 여전히 갇혀 있는 것이다.




history_book_13.png



* 원문 출처: 『환단고기』 해제 (상생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