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대한사랑 이사장 박 성 수

 

 

안녕하십니까? 대한사랑 이사장 박성수입니다.

우리는 지금 역사전쟁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얼마 전 만일 북한이 망하면 중국이 북한에 대한 역사적 연고권을 주장할 것이며, 대한민국 주도 하의 통일을 반대할 것이라는 예측이 미국 상원의원의 조사 결과 나왔습니다. 바로 작년의 일입니다.

 

 

북한정권이 붕괴되면 당연히 우리 대한민국이 주도하는 가운데 남북통일이 이루어지리라 생각하는 것이 우리의 상식입니다. 그런데 미 상원의원의 조사를 살펴보니 우리의 역대 왕조는 북한 땅을 완전히 영유하지 못하고 한漢. 당唐.원元 등 역대 중국 왕조가 차지한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와 학자들이 전혀 무관심하니 우리 주도의 남북통일은 물 건너 간 것이라 할 수밖에 없습니다. 설혹 지금 북한이 망한다 해도 우리나라 땅이 된다고 보장할 수 없는 것입니다. 북한이 무너지면 미.일.중.러 4강이 한반도를 놓고 어떻게 나누어 먹을 것인가 저울질 하고 있는데 정치권은 당쟁만 일삼고 정부는 물론 관계기관은 손을 놓고 있습니다. 중국은 한사군漢四郡說을 근거로 북한을 영유하려고 할 것이고, 일본은 임나일본부설任那日本府說을 트집 잡아 남한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할 것입니다. 이래도 강단사학자들은 고대사를 무시하고, 정치권을 비롯한 대한민국이 좌우익 논쟁만 벌일 때인가 묻고 싶습니다.

 

 

우리의 역사전쟁은 다른 나라의 전쟁과 그 성격이 다릅니다. 바로 국운이 걸린 문제입니다. 우리의 역사전쟁은 한.중.일 간의 전쟁과 남북 간의 전쟁만이 아니요, 나라 안의 좌우익 싸움과 직결되어 있는 것입니다. 김정일 사후 북한이 언제 망할지 모른다는 예측 때문에 미국은 중국을 경계하고 있고, 중국은 발해만 상륙작전을 연습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을 눈앞에 보고서도 정쟁을 일삼는 정치인들의 작태를 우리는 100년 전과 같이 지켜보고만 있어야 합니까?

 

 

거듭 말하지만 작금의 세계는 역사전쟁의 시대입니다. 모든 역사는 현대사라고 누가 말했습니까? 우리는 지금 수천 년의 상고사를 잃고 머리와 팔다리가 잘린 2천년 역사를 교과서에 싣고도 아무렇지도 않다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일본은 불과 1,400년의 역사를 2,600년 역사로 위작하여 아시아를 온통 집어삼키려다가 실패하고 난 뒤 또 다시 구태의연한 황국사관을 내세워 동북아시아를 지배하려 들고 있습니다. 중국도 중화사관을 칼날로 삼고 동북아를 석권하려 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나라 역사학자들은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우리 역사를 모두 중국과 일본에 빼앗긴 채 영원한 소국이 되기를 바라는 것입니까?

 

 

이 지구상에는 수많은 민족이 살고 있으나 상고사를 갖고 있는 민족은 많지 않습니다. 상고사가 없는 열강들은 남의 상고사를 훔치거나 빌려다가 마치 자기네 역사처럼 거짓말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행위를 도사盜史 또는 차사借史라고 합니다. 우리와 이웃한 일본이 그러하고, 중국이 또한 우리 역사를 훔쳐 갔습니다. 즉 『일본서기』가 그러하고, 사마천의  『사기』가 그러합니다. 남의 나라 문화재를 훔쳐다가 자기 나라 박물관에 전시하고 있는 일본과 영국, 프랑스가 다 그러한 나라들입니다.

 

 

우리나라에는 보배와 같은 『환단고기』가 있습니다. 『환단고기』는 잃어버린 우리 상고사를 되찾아 준 위대한 민족사의 등불이요, 문화경전, 역사경전입니다. 이제 온 국민이 『환단고기』를 정확히 읽고 연구하여 열강의 역사 제국주의를 물리치고 잃어버린 우리의 일만 년 역사를 되찾아야 합니다. 이 역사전쟁이야 말로 의전義戰이요, 성전聖戰입니다. 이 의롭고 성스러운 전쟁에는 남녀노소가 없고 좌우와 여야가 없으며 남북이 없습니다. 8천만 모두가 참전해야 할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3603
70 국가보훈처장에 청주대 출신인 피우진 예비역 중령 임명 화제 대산 2017.05.21 97
69 사단법인 단군정맥이 대전 중구문화원에서 제4256주기 어천대제 엄숙히 봉행 대산 2017.03.17 81
68 보문산 산신대제 및 어울림한마당 성료 대산 2016.10.12 103
67 日 역사교과서 또 왜곡-신라가 일본에 조공 주장 대산 2016.05.16 143
66 식민사학과 사이비 역사학 대산 2016.04.17 202
65 아우내 장터 독립선언서 원본을 찾습니다 대산 2016.04.03 126
64 아우내 장터 독립선언서를 기초하고 청주고 교가를 작사한 포암 이백하 선생 대산 2016.04.02 130
63 단군(檀君)은 신화가 아닌 우리 국조(國祖)이다 대산 2016.03.31 173
62 이덕일 중심 ‘상고사 열풍’에 드리운 정치적 위험성 대산 2016.03.28 106
61 항일독립운동가 이상설 선생의 생애와 업적 대산 2016.03.23 219
60 민족사학자들을 사이비사학자로 매도하는 소장 강단사학자들 대산 2016.03.22 143
59 민족사학자이자 독립운동가인 류인식 선생의 생애와 업적 대산 2016.03.21 91
58 고대 한일관계사 연구의 권위자인 우에다 마사아키 박사의 명복을 빌며 대산 2016.03.14 82
57 민족사학자 박성수 박사의 타계를 애도하며 대산 2016.03.03 125
56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0주년을 기념하며 대산 2016.02.22 113
55 안정복의 생애와『동사강목』이야기 대산 2016.01.15 126
54 민족사학자 이종휘의 역사인식 대산 2016.01.11 104
53 정조의 생애와 단군 위상 제고 대산 2016.01.08 112
52 국가 예산만 축내는 동북아역사재단 대산 2016.01.08 109
51 민족사학자 중산 박장현 선생의 생애와 업적 대산 2016.01.07 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