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회원가입

역사칼럼

[이매림 대한사랑 학술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고려국경 “청천강- 원산만”은 쓰다 소키치(津田左右吉, 1873∼1961)가 설정한 것!

KBS의 34번째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이 시작되었다. 국사시간에나 만나보던 서희, 강감찬 장군의 등장만으로도 이목을 주목시켰다. 하지만 이 드라마가 방영되기도 전에 조선총독부가 설정한 고려영역문제로 시민들의 항의 시위가 있었다.


이 드라마는 제작자들이 촬영 전에 조선총독부 반도사관의 논리를 분석해서 신중한 전개를 이끌어 가기를 시민들은 바랬는데 결국은 1913년 쓰다 소키치가 설정한 반도사관의 “청천강- 원산만”을 시청자에게 공개했다. 쓰다 소키치는 “한국인들은 거짓말을 잘한다. 그 대표가 서희이다. 그래서 내가 역사를 다시 쓴다”고 공언하며 고려의 강역을 한반도 내부를 설정하여 발표했다. 그 이후 바뀐 적이 없다. 




그가 항상 강조한 것이 삼국사기에는 일본이 가야를 근거로 신라에 당도했다는 일본서기 기록이 없기에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사람이 알에서 태어날 수 없다, 박혁거세도 역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것이 그 유명한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논리이다. 



쓰다 소키치의 고려국경과 KBS 고려거란전쟁에 삽입된 고려국경도



관련글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https://www.daehansarang.org/post/7509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https://www.daehansarang.org/post/6787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https://www.daehansarang.org/post/6782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취재] 『전라도 천년사』 배포 무기한 연기 뭉개구름 2024-02-17 989
공지 2024년 대한학술문화제 공모논문 선정 심사 결과 조광선수지 2024-02-01 1,688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빛의 바람]편 천만 시청 대한사랑 구독이벤트 당첨 결과 조광선수지 2024-01-24 2,226
공지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갑진년(2024) 신년사 뭉개구름 2023-12-30 5,618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곰족 2023-12-12 1,169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뭉개구름 2023-12-08 808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학술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곰족 2023-12-02 834
131 [특별기고]덩치만 커진 한국 · 정체성의 혼돈 뭉개구름 2024-01-20 295
130 [정병춘 대한사랑 자문위원]홍인인간의 길(2) 뭉개구름 2024-01-13 404
129 [정병춘 대한사랑 자문위원]홍인인간의 길(1) 뭉개구름 2024-01-09 406
128 [최재목 대한사랑 기자]한가닥 실처럼 아직 남아있던 대한의 국통은? 뭉개구름 2024-01-06 544
127 [월간 대한사랑 인터뷰] 남원에서 만난 의인(義人), 양경님 뭉개구름 2023-12-26 502
126 [박찬화 대한연수원장] 환단고기가 밝혀주는 단군왕검 두 번의 즉위 뭉개구름 2023-12-23 499
125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곰족 2023-12-12 1,169
124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뭉개구름 2023-12-08 808
123 [이매림 대한사랑 학술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곰족 2023-12-02 834
122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천하만사 선재지아(天下萬事 先在知我) 곰족 2023-11-24 667
121 369년 중시하는 한국 강단사학 역사광복 2023-09-20 538
120 [최원호 대한사랑 학술이사] 관동 조선인 대학살 100주년 보은이 2023-09-01 2,120
119 [우리말로 깨닫다] 상주 함창 공갈 못에 (조현용교수) 재외동포신문 역사광복 2023-02-24 779
118 [이덕일의 내가 보는 가야사] 文정부 '가야본성' 전시의 의미 역사광복 2023-02-22 807
117 [이희수 스페셜 칼럼] 튀르키예·시리아 대참사…'지진외교'로 중동 화해 급물살? 역사광복 2023-02-22 494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