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회원가입

역사칼럼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천하만사 선재지아(天下萬事 先在知我)

천하만사 선재지아(天下萬事 先在知我)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위의 말은 『단군세기』 서문에 있는 말로 “세상사에 수 많은 일들이 있지만 가장 우선시 되는 것이 먼저 나를 아는 것이다” 라는 뜻이다. 여기서 ‘나’의 개념을 자아인간(自我人間), 혈통적 가문(家門) 그리고 민족과 국가의 3가지 관점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자아인간으로서의 아(我)는 해부학적 구조를 바탕으로 하는 인체의 구성원리이고 혈통과 민족속에서의 아(我)는 가문과 역사속에서의 아(我)로 사회적 개념을 포함하는 아(我)이다.




먼저 자아인간의 입장에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단군세기』에서는 삼신일체(三神一體)의 원리에 의해 본체삼신(本體三神)인 조화신 교화신 치화신이 우리 몸에 각각 성(性) 명(命) 정(精)으로 자리잡아 삼진일상(三眞一像)을 이루고 다시 성명정이 각각 심(心) 기(氣) 신(身)으로 발현하여 우리의 정신과 육신을 이루고 기의 순환에 의해 인간의 생명이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인체의 구조원리를 먼저 알아야 하는 당위성에 대해 『의학입문⦁장부총론』에서는 “과거의 선비들이, ‘세상사람들이 천지만물의 이치만 알기 위해서 힘쓰고 자신의 몸안에 있는 오장육부와 모발근골(毛髮筋骨)의 존재를 알지 못하는 것을 탄식하였으니’ 하물며 의사들도 그래서야 되겠는가” 라고 하였다.


우리의 몸은 소우주로써 천원지방(天圓地方)의 원리에 의해 머리는 둥글고 발바닥은 네모나고 (두원족방 頭圓足方), 천일지이 (天一地二)의 원리에 의해 머리가 하나고 발이 두 개 이며, 오운육기의 원리에 의해 오장육부가 있고, 하늘에 일월이 있듯이 2개의 눈이 있고, 하늘에 10천간이 있듯이 10개의 손가락으로 이루어져 있고, 12지지의 원리에 의해 12경맥과 12관절이 있다.


둘째는 나를 올바르게 알기 위해서는 나의 성씨의 뿌리와 조상님들에 대해서 알아야만 한다.

조상님께서 남겨주신 유일한 증표(證票)가 나의 성씨이다. 우리 민족은 족보라는 것을 만들어서 나의 선대 조상들의 내력을 상세하게 기록하고 있다. 뿌리 없는 나무가 없듯이 조상에 대한 인식이 없다면 지금의 나의 내력(來歷)을 알지 못하여 내가 누구인지를 알 수 없게 될 것이다. 


셋째는 나를 올바르게 인식하기 위해서는 민족과 국가의 역사에 대해서 관통해야만 한다.

더 나아가 『환단고기』의 역사관인 대한사관에 투철해야한다. 단재 신채호는 “역사는 아(我)와 비아(非我)의 투쟁이라”고 하였다. 여기서 ‘아’는 민족을 말한다. 사대주의사관에 빠지고 식민주의사관에 매몰된 역사학자들은 ‘아와 비아’를 구별하지 못하고 있다. 나라와 겨레의 역사는 한 집안의 족보와 같은 것이다. 내 집은 작은 집이고 나라는 큰 집이다. 개인적인 나는 소아(小我)이고 겨레는 큰 나인 대아(大我)이니 국가과 민족을 위한 삶은 대아적(大我的)인 삶을 사는 것이다.


투철한 역사관과 역사의식이 있을 때 우리는 비로소 위대한 대아적인 삶을 살 수가 있다. 오직 천강비서(天降祕書) 인 『환단고기』의 시원역사와 신교철학을 통해 인간관, 민족관, 국가관을 확립할 수 있고 삼성조 시대의 역사를 부정하는 강단매국사학에 대해 분노하고 각성하고 행동하는 진정한 역사광복군으로 거듭 태어나 역사적인 삶을 살게 될 것이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취재] 『전라도 천년사』 배포 무기한 연기 뭉개구름 2024-02-17 986
공지 2024년 대한학술문화제 공모논문 선정 심사 결과 조광선수지 2024-02-01 1,685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빛의 바람]편 천만 시청 대한사랑 구독이벤트 당첨 결과 조광선수지 2024-01-24 2,222
공지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갑진년(2024) 신년사 뭉개구름 2023-12-30 5,611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곰족 2023-12-12 1,167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뭉개구름 2023-12-08 807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학술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곰족 2023-12-02 833
131 [특별기고]덩치만 커진 한국 · 정체성의 혼돈 뭉개구름 2024-01-20 294
130 [정병춘 대한사랑 자문위원]홍인인간의 길(2) 뭉개구름 2024-01-13 404
129 [정병춘 대한사랑 자문위원]홍인인간의 길(1) 뭉개구름 2024-01-09 405
128 [최재목 대한사랑 기자]한가닥 실처럼 아직 남아있던 대한의 국통은? 뭉개구름 2024-01-06 544
127 [월간 대한사랑 인터뷰] 남원에서 만난 의인(義人), 양경님 뭉개구름 2023-12-26 501
126 [박찬화 대한연수원장] 환단고기가 밝혀주는 단군왕검 두 번의 즉위 뭉개구름 2023-12-23 498
125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곰족 2023-12-12 1,167
124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뭉개구름 2023-12-08 807
123 [이매림 대한사랑 학술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곰족 2023-12-02 833
122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천하만사 선재지아(天下萬事 先在知我) 곰족 2023-11-24 667
121 369년 중시하는 한국 강단사학 역사광복 2023-09-20 538
120 [최원호 대한사랑 학술이사] 관동 조선인 대학살 100주년 보은이 2023-09-01 2,119
119 [우리말로 깨닫다] 상주 함창 공갈 못에 (조현용교수) 재외동포신문 역사광복 2023-02-24 778
118 [이덕일의 내가 보는 가야사] 文정부 '가야본성' 전시의 의미 역사광복 2023-02-22 807
117 [이희수 스페셜 칼럼] 튀르키예·시리아 대참사…'지진외교'로 중동 화해 급물살? 역사광복 2023-02-22 494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