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회원가입

역사칼럼

[최재목 대한사랑 기자]한가닥 실처럼 아직 남아있던 대한의 국통은?


고대의 불완전한 역사라도 이를 자세히 살펴보면,

우리 국가의 '주족(主族)'인 단군 후예의 발달한 실적이 명백하거늘

어떤 이유로 우리 선민을 왜곡함이 이에 이르렀느뇨.


금일에 민족주의로 온 나라의 완고한 꿈을 일깨우며, 

국가 관념으로 청년의 새로운 두뇌를 단련시켜, 

우울하면 살아남고 열등하면 망하는 갈림길에서 함께 나가서,


한 가닥의 실처럼 아직 남아있는 국가의 명맥을 지켜내고자 할진대,

역사를 버리고서 다른 방법이 없다고 할 수 있으니


- <대한매일신보>1908년8월27일 단재丹齋 신채호申菜浩(1880~1936) - 



가장 가슴 아픈 표현은 '한 가닥의 실처럼 아직 남아있는 국가의 명맥을 지켜내고자 할진대, 역사를 버리고서는 다른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1908년, 한 가닥의 실과 같은 역사맥이 끊어지면 국가와 민족의 명맥이 단절된다는 것이다. 


그럼 한 가닥 실처럼 아직 남아있던 대한의 국통은 무엇인가?


아시다시피 단채 신채호 선생은 1910년 안정복의 『동사강목』을 휴대하고 중국으로 망명했고, 만주의 고구려 옛 영토를 여행하고 광개토대왕릉을 답사했다. 단재 선생의 조선상고사를 보면, 대한의 올바른 국통맥 인식의 관건인 단군조선의 {삼한관경제}를 기술했다. 삼한관경제는 단군조선이 넓은 강토를 신조선, 불조선, 말조선으로 나눠 다스렸다는 것이다. 그리고 열국시대의 북부여, 동부여를 전하고 위만의 근거지와 한사군은 한반도 평양이 아니라 요동에서 구해야 한다고 기술하였다. 한마디로 지금의 국통맥이 잘못됐다는 것이다. 


현 교과서를 보라. 어떻게 국통맥을 전하고 있는가?

단군왕검의 개국을 논하고, 이어서 기자의 후손 기비와 기준왕을 강력한 왕으로 소개하고, 위만을 단군조선의 계승자로 칭송한다. 이후 한무제는 위만조선을 멸하고 그 땅에 한사군을 설치했다가 고구려가 수복한 것으로 나온다. 따라서 현 교과서에서 말하는 국통체계는 한마디로 '단군조선 - 기자조선 - 위만조선 - 한사군 - 고구려'라 할 수 있다. 


그럼 언제부터 이런 국통을 중심에 두게 되었는가? 어떻게 잘못된 역사를 청산하고, 한 가닥 실처럼 겨우 남은 대한의 국통을 되살릴 수 있는가? 



삼국(고구려, 백제, 신라)이 망하면서 그들이 주체의식으로 기록한 원형사료는 애석하게도 사라졌다. 

그러나 고려 시대, 대한의 뿌리를 찾을 단서가 될 세 가지 맥이 전수되었다.


첫째 은 일연 수님의삼국유사에 실려 있고,


둘째 맥은 고려 말 이승휴라는 유학자가 남긴제왕운기와 이후 조선의 선비들이 정리한 역사맥이 있고,


셋째 맥은 고려 공민왕때 인물인 행촌 이암(1297~1364)이 전한 국통맥이다.



이중에서 삼국유사와 제왕운기와 달리 행촌이암의단군세기는 소중화사관과 일제 식민사관이 등한시 한 낭가의 정신으로 기술된 고서를 뼈대로 하고 있다. 


행촌 이암은 이 고서를 소전거사를 만나 전수받아 단군세기를 집필했다. 그럼 행촌 이암 선생이 천보산(경기도 양주군 회천면 소재)을 유람하다 태소암에서 소전거사를 만난 장면을태백일사』<고구려본기>를 통해 확인해보자.


행촌 이암과 더불어 이명, 범장 선생은 대한의 옛 고서를 소장하고 있던 소전거사로부터 '득신서得神書'했다고 한다. 고려 말, 조선 초 유교 관료가 집구너해 소중화사관이 득세하기 전에 대한의 혼과 역사정신이 전수된 것이다. 우리는 이를 통해 고려 중기까지 환단전수지진결桓檀傳授之眞訣 환단시절부터 전해 내려온 역사서가 있었고, 숨겨진 대한의 역사 국통맥이 전수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처럼 고려 후기에는 일제가 식민사관으로 굳혀놓은 하나의 역사 맥이 아니라 다양한 인식이 있었다는 것이 중요하다. 일연과 이승휴의 삼조선 체계와 다른 고유한 낭도문화의 맥이 전수된 것이다. 


소전거사와 삼인(이명, 범장, 행촌 이암) 동맹을 통해 '단군조선 - 기자조선 - 위만조선'이라는 잘못된 삼조선 맥과는 다른 {삼한관경제}로 다스린 '단군조선 - 북부여 - 고구려' 로 전수된 국통맥이 있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남원을 임나일본부설에서 구한 공로자에 감사패 및 공로패 수여 뭉개구름 2024-03-07 6,356
공지 [취재] 『전라도 천년사』 배포 무기한 연기 뭉개구름 2024-02-17 7,985
135 [화담산책] 숟가락 문화(신동화 전북대 명예교수) Hot 역사광복 2024-04-29 750
134 백두산의 중국화’를 우려한다 (최강 아산정책연구원장) Hot 역사광복 2024-04-29 793
133 파묘(破墓), 왜곡된 역사의 쇠말뚝 뽑기는 계속된다 역사광복 2024-04-24 1,029
132 [윤창열 이사장]소서노와 백제의 건국 뭉개구름 2024-03-24 4,632
131 [특별기고]덩치만 커진 한국 · 정체성의 혼돈 뭉개구름 2024-01-20 2,941
130 [정병춘 대한사랑 자문위원]홍인인간의 길(2) 뭉개구름 2024-01-13 2,754
129 [정병춘 대한사랑 자문위원]홍인인간의 길(1) 뭉개구름 2024-01-09 2,555
128 [최재목 대한사랑 기자]한가닥 실처럼 아직 남아있던 대한의 국통은? 뭉개구름 2024-01-06 2,703
127 [월간 대한사랑 인터뷰] 남원에서 만난 의인(義人), 양경님 뭉개구름 2023-12-26 2,896
126 [박찬화 대한연수원장] 환단고기가 밝혀주는 단군왕검 두 번의 즉위 뭉개구름 2023-12-23 3,056
125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곰족 2023-12-12 4,323
124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뭉개구름 2023-12-08 3,789
123 [이매림 대한사랑 학술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곰족 2023-12-02 3,742
122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천하만사 선재지아(天下萬事 先在知我) 곰족 2023-11-24 3,234
121 369년 중시하는 한국 강단사학 역사광복 2023-09-20 2,692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