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 북콘서트

대한사랑 K역사채널









history_han_1.png

history_han_2.png 

history_han_3.png

우리의 국호에 대한이란 말을 처음 쓴 분은 고종황제였다. 


‘조선왕조실록’ 1897년 10월 11일자 기록에 따르면 고종은 “우리나라를 곧 삼한三韓의 땅인데, 개국초에 천명을 받고 하나의 나라로 통합되었으니 지금 천하의 호칭을 대한으로 정한다고 해서 안될 것이 없다”라고 하고, 앞으로 “모두 대한으로 쓰도록 하라.”라고 명하셨다. 


우리나라를 본래 삼한이었으므로 그 ‘한’을 되살려 국호를 대한으로 정할 것을 명한 것이다. 그 이틀 후, 고종황제는 원구단에서 천제를 올리고 대한제국의 출범을 만방에 선포하였다.

 


history_han_4.png 

‘한’은 단지 이땅의 7천만 겨레를 가리키는 언어로 한정되지 않는다.


‘한’은 20여가지 이상의 뜻을 가지고 있는데, 하나[一], 많다[多], 크다[大], 같다[同], 가운데[中], 대략[凡] 등이 있다. ‘한’이 이렇게 여러 뜻이 담겨 있음은 오랜 역사성을 가진 말이기 때문이다. 


환국 이래 고대 동북아 문명이 동서남북으로 퍼져나갈 때 사람들의 입을 통해 ‘한’이란 말도 널리 전파되었다. 몽골족의 언어 ‘한’ 또는 ‘칸’은 신, 영웅을 부르는 이름이다. 북미 호피 인디언의 ‘하난’은 ‘하늘 세계’ 속은 ‘높다’는 뜻이다. 타이 사람의 언어 중 ‘콰한khwan’은 자연과 인간을 하나로 보는 개념으로, 너와 내가 조화되는 개념이다. 이외에도 수많은 예가 있다.


history_han_5.jpg


‘대한’의 연원은 환단고기에서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오환건국吾桓建國이 최고最古라”는 삼성기 상上의 첫 문장이 그것이다. “우리 환족이 나라를 세운 것이 가장 오래다”라는 이 선언은 한민족이 원래 ‘환족’이었음을 밝히고 있다. 


‘환桓’은 ‘하늘의 광명[天光明]’을 뜻한다. 이 ‘환’에서 탄생한 것이 ‘한韓’이다. 즉 ‘한’은 ‘하늘의 광명이 인간에게 내려와 깃든 것[人光明]’이다. ‘한’은 바로 인간을 하늘의 광명을 내려 받은 신성한 존재로 자리매김하는 말이다. 이때 한으로서의 인간은 천지광명을 체험한 환단의 인간이다. 천지광명을 체험한 인간은 천지의 뜻과 이상을 실현하는 역사의 주인공이다. 그래서 오늘의 인류 역사에서 한은 곧 닥칠 인류사적 대변혁을 극복하고 지난 역사에서 모든 인간이 꿈꿔 온 이상 세계를 건설하는 주체가 된다. 한은 곧 인간을 위대한 역사적 존재로 자리매김하는 말인 것이다.


‘한’이 궁극적으로 뜻하는 바는 미래의 인간상이다. 지금까지 ‘한’은 인간에게 내재한 광명, 또는 광명이 깃든 신성한 존재로서의 인간 등을 의미하였으나, ‘한’이 궁극으로 지향하는 바는 천지의 뜻과 이상을 역사 속에서 직접 실현할 천지의 아들 딸로서 ‘태일太一의 인간’을 가리킨다. 


 

history_han_6.png


history_han_7.png

 

 

동북아는 현 인류문명의 시원 발상지이다. 우리 한민족은 동북아에서 구심점 노릇을 하며 ‘큰 하나’, 대한의 문명권을 형성하고 있었다. 하지만 식민사관과 중화사관으로 말미암아 한민족사가 대륙의 역사를 잃어버리고 반도의 역사로 축소되면서 그 구심점을 잃어버렸다. 


한민족 본연의 사관은 남삼한에서 연유한 소한사관이 아니라 북삼한을 근거로 한 대한사관이다. 지금까지는 한민족의 웅대한 역사 혼을 축소시켜 버린 소한사관에 갇혀 살아왔지만, 이제는 대한사관으로 우리 역사를 새롭게 해석하여 북삼한의 역사를 되찾아야 할 것이다. 더 거슬러 올라가 인류문명의 발상지인 동북아의 태고 역사를 밝혀 한민족과 인류의 시원 역사를 되찾아야 할 것이다.


따라서 동북아의 역사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곧 인류 문명의 시원 역사를 바로잡는 일이다. 이 시원 역사를 바로잡는 길은 어디에 있는가? 그것은 대한사관으로 역사를 조명함으로써 가능하다. 대한사관으로 역사를 재해석하여 사라진 동북아 본연의 모습을 밝히고 역사의 진실을 드러내는 것은 실로 인류 역사 전체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 된다.

 


history_han_8.png 
개개인은 하나의 ‘한’이지만 70억 전 인류는 모두 대한으로 하나이다. ‘한’은 이처럼 보편의 인간을 가리키는 것이다. 


환단고기는 상고시대에 누린 이러한 광명문화, 원형문화가 장차 이 땅에 다시 열린다는 비전을 보여준다. 봄에 뿌린 종자에서 싹이 나고 줄기가 나와 꽃이 피고 가을이 되면 그 종자와 똑같은 열매가 열리듯이, 환국의 광명문화가 다시 지구촌에 열린다는 소식을 전한다. 온 인류가 삼신상제님을 섬기고 광명한 존재로 무병장수하며 살아갈 황금시대(Golden Age)가 다시금 활짝 열린다는 것이다. 


history_han_9.png 

 

history_han_11.png 
환국 이래 우리 조상들은 나라를 경영했던 제왕에서 세간의 보통 사람에 이르기까지 모두 수행생활을 하여 천지광명을 체험하고 무병장수의 삶을 누렸다.


수행의 원형문화를 기록한 환단고기는 오늘의 인류가 영성문화를 회복하는데 지침서이자 정법서正法書이다.환단고기에서는 이처럼 수행과 깨달음을 통해 삼신께서 내려주신 본래의 신성과 광명을 되찾은 사람을 태일太一이라 일컫는다.


놀랍게도 환단고기는 우리 인간이 어떻게 태일로 거듭날 수 있는지 그 방법을 알려준다. 천지부모에게 감사하는 지순한 마음으로 수행을 생활화하면 자신 안에 깃든 삼신의 신성과 광명을 회복하고 ‘참된 나[眞我]’를 성취할 수 있음을 밝혀주는 것이다. 


history_han_10.png 


 

환단고기에서는 9천년 전 환국 시대 이래로 동북아 문화권에서 행한 수행생활의 몇가지 사례를 이렇게 전한다.  

- 처음에 환인께서 천잔에 머무시며 도를 깨쳐 장생하시니 몸에는 병이 없으셨다. (삼성기 하)

- (환인께서) 바깥일을 꺼리고 삼가 문을 닫고 수도하셨다. 주문을 읽고 공덕이 이뤄지기를 기원하셨다. (삼성기 하)

- (환웅께서 웅족과 호족을) 신령한 주문의 도술로써 환골케 하여 정신을 개조시키셨다. 이 때 먼저 삼신께서 전해주신 정해법靜解法(몸과 마음을 고요히 하여 해탈하는 법)으로서 그렇게 하셨는데, 쑥 한 묶음과 마늘 스무줄기를 영험하게 여겨 이를 주시며 경계하며 말씀하셨다. “너희들은 이것을 먹을 지어다. 백일 동안 햇빛을 보지 말고 기도하라. 그리하면 참된 인간이 되리라.” (삼성기 하) 


생명의 소리, 주문


주문을 읽을 때는 언제나 맑고 밝은 마음으로 읽어야 한다. 주문 그 자체가 되어서 성성이 깨어서 읽는 것은 더욱 중요하다. 주문을 읽는 것은 단순한 반복이 아니라 ‘역동적인 반복’이다. 인도의 정치 지도자이자 위대한 영적 운동가였던 마하트마 간디는 “주문은 한 사람의 삶의 지팡이가 되어 매번 호된 시련을 통과하여 계속 나아갈 수 있게 한다. 각각의 반복은 새로운 의미를 갖고 있으며, 당신을 신에게 가까이, 더 가까이 데려다 준다.”라고 하엿다.


반복해서 주문을 읽음으로써 그 주문의 영적 힘이 내 몸에 축적되고, 그 주력으로 내 몸과 영혼 속의 어두운 기운, 나쁜 기운, 아픈 기운을 몰아낸다. 주문은 수백 수천만번을 읽어도 읽을 때마다 그 때의 정서에 따라 소리의 고저장단과 리듬이 달라진다. 때문에 오랜 기간 수행을 하다 보면, ‘천지의 노래인 주문 송주誦呪가 진정한 우주의 재즈 음악이다’는 것을 온 몸으로 체험하게 된다. 


수행을 하면, 건강이 좋아질 뿐만 아니라 몸의 질병이 치유되고 마음과 영혼의 상처까지 치유된다. 현대 의학은 사람의 육신만 치료할 뿐, 병의 근본적 원인은 미결로 남겨둔다. 하지만 육신만 치료한다고 완전한 치유가 되는 것이 아니다. 인도가 낳은 세계적 명상가 오쇼Osho는 ‘인간의 몸과 정신은 동일한 막대기의 양쪽 끝과 같다’고 하였다. 그의 말처럼 육체와 정신은 서로 별개의 것이 아니다. 인간은 무형의 정신과 유형의 육체가 합일된 존재이다. 그래서 병은 겉으로 나타나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병의 근본적 원인은 대개 심리적이거나 보다 깊은 차원의 문제로 영적인 것에 있다. 심리적인 원인, 영적인 원인까지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최상의 길이 바로 우주 생명력의 결정체로서 우주 음악이자 신의 생명의 말씀인 주문을 읽는 ‘주문 수행’이다.

 



* 원문 출처: 『환단고기』 해제 (상생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