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뉴스

"한인 2~3세 역사 정체성 확립 시급" 2019/05/13 미주중앙일보

"한인 2~3세 역사 정체성 확립 시급" 2019/05/13 미주중앙일보 
"문제는 다음 세대 입니다. 올바른 정체성 확립을 위해 역사관을 바로잡는 일이 시급합니다."
지난 4일 조지아주 둘루스에서 열린 '애틀랜타 역사문화특강'에서 강사로 나선 사단법인 '대한사랑' 이완영 수석 본부장은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는 "과거 총독부의 조선사 편찬작업을 계기로, 고조선 이전의 동이족이 세운 '환국'에서부터 단절 없이 이어져 온 역사가 식민사관으로 대체됐고, 현재까지 보편적인 역사관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독립운동가들의 역사관을 보면, 단군 이전의 역사까지 명확한 개념이 있었다. 반면 조선사 편찬작업 이후 단군이 신화로 자리 잡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

"한인 2~3세 역사 정체성 확립 시급"


대한사랑 이완영 본부장 강연

지난 4일 조지아주 둘루스에서 열린 역사문화특강에서 이완영 대한사랑 본부장이 강연을 하고 있다.

지난 4일 조지아주 둘루스에서 열린 역사문화특강에서 이완영 대한사랑 본부장이 강연을 하고 있다.

"문제는 다음 세대 입니다. 올바른 정체성 확립을 위해 역사관을 바로잡는 일이 시급합니다."

지난 4일 조지아주 둘루스에서 열린 '애틀랜타 역사문화특강'에서 강사로 나선 사단법인 '대한사랑' 이완영 수석 본부장은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는 "과거 총독부의 조선사 편찬작업을 계기로, 고조선 이전의 동이족이 세운 '환국'에서부터 단절 없이 이어져 온 역사가 식민사관으로 대체됐고, 현재까지 보편적인 역사관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독립운동가들의 역사관을 보면, 단군 이전의 역사까지 명확한 개념이 있었다. 반면 조선사 편찬작업 이후 단군이 신화로 자리 잡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본부장은 동아시아 고대사의 역사 쟁점이 바로 현대의 영토분쟁으로 연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은 '동북공정'을 통해 고조선, 고구려, 백제, 발해의 역사를 중국사에 편입시켰다. 또 아리랑, 거문고, 판소리 등 우리 고유문화유산도 자신들의 문화유산으로 올렸다"며 "왜곡한 역사를 전 세계에 알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월스트리트 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한국은 역사적으로 중국의 일부였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일본에 대해서도 "독도가 자신들의 땅이었고, 현재 우리가 이를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다는 내용을 유치원 때부터 교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중국과 일본이 식민사관을 만들면서 역사를 왜곡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완영 수석 본부장은 "불안정한 한반도의 현 정세"를 이유로 꼽았다. "유사시 일이 발생할 경우, 자신들의 영향력을 내세우기 위해 역사를 왜곡, 식민사관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했다. 특히 "말도 안되는 논리지만, 이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국내 역사학자들과 정부 차원의 대응은 없을까. 이완영 수석본부장은 "중국과의 외교 문제 때문에 쉽지 않다. 또 한국의 역사학자들이 '임나일본부설'을 비롯해 중국과 일본이 역사를 왜곡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해 반박논리가 없다. 반박 논문이 나오지 않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단법인 대한사랑은 일제강점기에 왜곡된 식민사관 등을 연구해 온 단체로, 2013년 5월 발족했다. 한국 내 35개 지부와 해외 16개 지부를 돌면서 한국 역사에 대해 강연을 해왔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K history culture 개천문화 축제 독립운동 노래로 울려퍼지다. 대한남아 2019-10-15 170
105 [이덕일의 ‘역사의 창’ ] 남북한이 바라보는 ‘임나=가야’설 커발한 2019-06-21 72
104 어느 고고학자의 절규…"최대의 청동기유적을 장난감 공원으로 전락시키나" 커발한 2019-06-21 65
103 "일본은 자국 천황제 확립 위해 한반도 고대사 왜곡했다" 커발한 2019-06-21 62
102 대한민국 현근대 최고 천재 범부(凡父) 김정설 사후 53년만에 귀향...범부연구회,'범부 연구의 과제와 전망… 커발한 2019-06-15 154
101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 커발한 2019-05-28 62
100 "한인 2~3세 역사 정체성 확립 시급" 2019/05/13 미주중앙일보 커발한 2019-05-15 50
99 “고조선은 인류 세번째이자 5大 문명… 학계 논쟁 확산되길 바라” (서울대 신용하 교수) 커발한 2019-05-15 64
98 ‘공자는 한국인’이란 사람들에게 커발한 2019-05-02 59
97 “김원룡의 원삼국시대론, 일 식민사학자 학설 계승” 커발한 2019-05-02 50
96 [조선일보 단독] "日 패배 굴욕감에 역사 왜곡" 대한짱 2015-04-24 731
95 서경덕교수 '일본역사왜곡 반박동영상' 美의회 등 전 세계 배포 대한짱 2015-04-24 375
94 동북아역사재단 "日교과서 아베 정권 정치도구 전락" 대한짱 2015-04-24 333
93 정부 "日 야스쿠니 공물봉납·집단참배, 실망·개탄"(종합) 대한짱 2015-04-24 290
92 [김장훈의 독도이야기②] '이번 행사, 세계를 'Dokdo·Korea'로 도배할 것' 대한짱 2015-04-24 344
91 [김장훈의 독도이야기①] '독도 행사 대관, 한국서 거절당했다' 대한짱 2015-04-24 193
90 日 양심학자 "韓 정부, 독도관련 日 주장 반론에 그쳐" 대한짱 2015-04-24 180
89 [뒤끝뉴스] '위안부'는 있지만 고구려·고려 없는 美교과서 대한짱 2015-04-24 197
88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사그러들지 않는 ‘식민사학 청산’ 논란 대한짱 2015-04-17 233
87 [광복·분단 70년, 대한민국 다시 하나로] 불꺼진 북녘 잇고 한민족 웅비의 나래 펼친다 대한짱 2015-04-17 316
86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 대한짱 2015-04-17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