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식민사관의 시작


 식민사관의 시작


일제의 침략주의 식민사관이 태동한 때는 메이지 유신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서구 열강의 압력으로 불평등 조약을 맺은 막부의 무능을 비판하던 요시다 쇼인(吉田松陰, 1830~1859)은 천황 중심으로 부국강병의 국가건설을 주창했다. 


이후에 메이지 정부를 이끌어가는 기도 다카요시이토 히로부미그의 문하생이었다.

요시다 쇼인은 국체론(國體論)을 전개하면서 '존황정한(尊皇征韓)'사상을 주장했다.


"천하는 일왕이 지배하며 백성은 일왕 아래서 평등하다."는 존황론은 확장주의와 정한론으로 이어졌다. 

그는 신공황후의 삼한정벌과 토요토미 히데요시의 조선침략을 '신무 일통 이래의 무덕(武德)'으로 평가했다.


정한론은 역사침탈로부터 시작되었다. 

1892년 하야시 다이스케의 『조선사』는 일본인이 쓴 최초의 한국사인데, 일선동조론과 임나일본부설을 담고 있었다. 

1901년에 출간된 『조선근대사』와 1912년에 출간된『조선통사』에는

한국사의 시작이 기자조선부터였고 위만조선과 한사군 등 외세의 지배를 거치며 조선에 이르기까지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었다는 주장이 적혀있다.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의 한국사 연구는 침략의 명분이자 식민사관의 뿌리가 되었던 것이다.


1915년 중추원은 '조선반도편찬과'를 구성하고 편찬 요지를 공포했다.


"반도사 편찬의 주안은 첫째, 일본인과 한국인이 동족임을 명확히 아느 것, 둘째, 고대부터 시대의 흐름에 따라 피페되고 빈약하게 된 것을 기술하여 합병에 의해 한국인이 행복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을 논술하는 것에 있다." (조선총독부,『조선반도사편성』1916)


조선사는 식민지배를 합리화하는 역사관, 즉 식민주의 사관의 틀에서 기술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그들이 말하는 실증사학, 근대사학의 실체다.


1925년, 일왕의 명에 의해서 독립기관으로 조선사편수회가 구성되었다.

98만 엔이라는 거금을 투자한 한국사 왜곡 프로젝트 『조선사』편찬이 시작된 것이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세계환단학회 안병우 총무이사 이상형 2020-06-19 941
공지 역사란 무엇인가!? 개념역사가 2020-05-20 1,166
공지 식민사관의 시작 이상형 2020-05-18 1,566
공지 인도 환단고기 북콘서트 (2020.2.23) 대한남아 2020-01-13 2,677
공지 [2019개천문화대축제] K history culture 개천문화 축제 독립운동 노래로 울려퍼지다. 대한남아 2019-10-15 4,473
공지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4,366
120 역사가 추구하는 앎! 개념역사가 2020-06-26 72
119 역사는 잃어버린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개념역사가 2020-06-26 84
118 명상 그리고 역사 이상형 2020-06-25 73
117 역사의 철학적 기초 개념역사가 2020-06-24 89
116 가난한 마음, 가련한 마음! 개념역사가 2020-06-23 86
115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개념역사가 2020-06-22 91
114 신안군 염전노예와 식민지 노예사관 개념역사가 2020-06-17 130
113 자기반성 없는 짝퉁 역사가! 개념역사가 2020-06-15 163
112 초음속 핵분열 시대! 역사장사꾼들의 역사의식! 개념역사가 2020-06-12 174
111 자유시장을 거부한 한국의 역사장사꾼!! 개념역사가 2020-06-11 219
110 역사시대 구분 이대로 좋은가!? 개념역사가 2020-06-10 238
109 우리는 왜 자기부정에 빠져 있는가!? 개념역사가 2020-05-22 433
108 역사란 무엇인가!? 개념역사가 2020-05-20 1,166
107 식민사관의 시작 이상형 2020-05-18 1,566
106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1(수메르 이스라엘편1) 역사광복 2020-05-16 446
105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0(러시아편) 역사광복 2020-05-16 393
104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9(인더스 인도문명편) 역사광복 2020-05-16 337
103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8(동남아시아 호주편) 역사광복 2020-05-16 337
102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7(일본편 2) 역사광복 2020-05-16 288
101 박우순 교수 "지금에 와서야 환단고기를 알게 된 것이 부끄럽다" 바른역사 2020-04-20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