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뉴스

고대 일본 씨족 계보서 '신찬성씨록' 역주본 발간

연민수 박사 "한반도계 씨족 150개 새로 밝혀" 주장
 

AKR20201111076600005_01_i_P4_20201111112원본보기

신찬성씨록 역주본
[동북아역사재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동북아역사재단이 고대 일본 지배층의 씨족 계보서인 '신찬성씨록'(新撰姓氏録) 역주본을 상·중·하 3권으로 출간했다.

신찬성씨록은 고대 일본의 왕경(王京·수도) 및 주변 지역에 거주한 1천182씨의 본관, 사적, 조상의 유래 등을 실은 계보서다. 8세기 말 헤이안시대(794∼1185)를 연 간무(桓武) 천황(일왕)의 명으로 편찬을 시작해 815년에 완성됐다.

신창성씨록 역주본 출간 연구책임자인 연민수 박사는 1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책은 족보와 유사하지만, 조상의 사적, 천황가에 대한 봉사의 연원과 유래를 기록하고 있어 정치적 성격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일본 천황이 중앙에 거주하는 씨족의 기록을 모은 것은 천황제 국가의 존속과 지배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서였다"고 덧붙였다.

책은 '천황가'의 씨족인 황별(皇別), 일본 신화 속 신들을 원조로 삼은 신별(神別), 외국계(도래계) 씨족의 후손인 제번(諸蕃) 순으로 수록하고 있다. 황별 335씨, 신별 404씨, 제번 326씨이며, 조상이 확실하지 않은 씨족은 '미정잡성'(未定雜姓) 117씨로 분류했다.

연 박사는 "외국계인 제번의 경우 왕권의 중심부에서 사회의 주요 구성원이자 전문집단으로 활동했다"고 설명하며 "이는 일본 고대 왕권이 출신을 불문하고 인재를 영입해 활용한 측면을 엿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 박사는 특히 이번 역주 작업을 통해 한반도계 씨족 150씨를 새로 밝혀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결과가 다양한 관련 사료를 분석해 얻어냈다면서도 "100%는 아니지만 90% 이상은 제대로 찾아낸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에 새로 찾은 씨족 상당수는 조상의 출신국을 바꿔 일본계나 중국계로 편입한 씨족들로, 사회적으로 유리한 조건을 갖기 위해 신분을 세탁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기존 한반도계로 알려진 씨족은 163씨였다.

책에는 외국계 씨족이 중국, 백제, 고구려, 신라, 가야 순으로 기록돼 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한반도계는 백제계가 202씨로 가장 많고, 고구려계 52씨, 신라계 48씨, 가야계 10씨, 고조선계 1씨다. 이렇게 볼 때 고대 일본 씨족 전체에서 한반도계는 26%에 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연 박사는 설명했다.

이번 역주집 집필 참여자들은 '고사기', '일본서기' ,'속일본기' 등 고대 일본의 정사와 율령집, 각종 고기록과 고문서, 비문, 목간 등 일본 고대 자료 대부분을 찾아 연구했다고 한다.

연 박사는 "신찬성씨록은 한반도계 이주민들의 일본 고대사회 정착 및 동화 과정, 2세와 3세들의 삶과 의식을 엿볼 수 있는 사료"라면서 "현재 재일한국인, 조선족, 고려인, 기타 해외 교민의 문제를 살펴보는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연민수·김은숙·이근우·서보경·박재용 공저.

각권 711∼744쪽. 각권 4만∼4만2천원.

dklim@yna.co.kr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대한사랑 배달의숙 목요라이브] 운초 계연수의 생애와 업적/ 윤창렬 대전대학교 교수 이상형 2020-11-30 30
공지 11월~12월 대한사랑 배달의숙 강좌 및 행사 안내 이상형 2020-11-27 81
공지 세계개천문화대축제 포스터 공유하고 에어팟 받자! 이상형 2020-11-13 311
공지 [행사알림] 2020 세계개천문화대축제 (2020-11-15 오후2시 온라인) 커발한 2020-10-21 1,103
129 2020 미사협 '한국바른역사학술원'학술대회 역사광복 2020-11-19 21
128 고대 일본 씨족 계보서 '신찬성씨록' 역주본 발간 +1 역사광복 2020-11-11 39
127 대한사랑 계간지 1호,2호 ebook 공개 역사광복 2020-11-11 30
126 실크로드 복식교류전 개최. 유라시아 문명교류사 밝힌다. 역사광복 2020-11-09 33
125 '임나는 가야가 일본에 만든 소국' 역사광복 2020-11-08 38
124 2020 세계개천문화대축제 개최 20201103 충청투데이 이상형 2020-11-04 47
123 2020 세계개천문화대축제 개최 (인천일보) 이상형 2020-11-04 42
122 "1909년 환단고기 - 환단고기의 진실과 위서론의 거짓" 출간 역사광복 2020-10-28 66
121 국내 대표신학자 박순경 교수 "환단고기를 꼭 읽어보라" 커발한 2020-10-27 50
120 봉오동 독립전쟁 100주년 최운산을 기록하고 기억하다. 대한남아 2020-07-05 296
119 박석재 박사의 <하늘의 역사> 17일 첫 방영 바른역사 2020-04-20 261
118 참환역사신문 발행인 이지영 총재 영면 바른역사 2020-04-20 265
117 [신간] 이찬구 박사의 『새로운 광개토태왕릉비 연구』 바른역사 2020-04-12 243
116 유학자 이기동 교수 "『환단고기』는 결코 위서가 아닙니다" 바른역사 2020-04-12 232
115 [동아플래시100]‘전설이 아닌 역사’ 민족 시조 ‘단군’을 그려주세요 바른역사 2020-04-12 197
114 사마천이 ‘史記’에서 삭제한 단군조선의 진실은? …‘신주사기’ 출간 바른역사 2020-04-12 198
113 [시론] 단재 신채호의 '直筆정신' 환생하길 커발한 2020-02-20 387
112 일본 극우파 선전장이 된 국립박물관의 가야전시 바른역사 2020-01-31 406
111 지난해 11월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암다바드에서 한·인도 학술대회 개회식 대한남아 2020-01-24 342
110 "한국이 멋대로 빼앗아" "반성해야" " 독도 망언" 난무한 일 영토주권전시관 대한남아 2020-01-24 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