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본모습' 찾아야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65) 한국인은 어떤 정체성을 가졌나

기원전 10세기 전후 생성된 우리 민족의 정체성
일제강점기와 분단을 거쳐 왜곡된 시각에 발목 
다음 세대 위해 우리의 본모습 찾아야
백두산 천지. 사진=윤명철 동국대 명예교수·우즈베키스탄 국립 사마르칸트대 교수

백두산 천지. 사진=윤명철 동국대 명예교수·우즈베키스탄 국립 사마르칸트대 교수

2021년 새해가 시작됐다. 유라시아 대륙의 동쪽 끝에서 이 ‘터’에서 새해를 맞이한 ‘나’ 또는 ‘우리’는 누구일까. 우리가 태어나기 전 새해를 맞이했던 사람들은 또 누구일까. 그들의 정체성이 궁금하고, 삶과 역사를 알고 싶다. 

우리는 ‘민족(民族)’이란 근대에 도입된 용어의 개념과 역할을 앞세우며 치열한 독립전쟁을 벌였다. 반면 남북이 분열됐고, 민족전쟁을 치렀다. 그런데 2000년 무렵부터는 단일민족 여부에 대한 논쟁이 일며 민족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들이 대두됐다. 여기에는 ‘세계화’와 ‘탈민족주의’란 세계사적 흐름과 중화민족주의의 산물인 ‘동북공정’이 등장한데다 북한의 주체사상이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 또한 이는 우리 역사에 대한 오해와 외부에서 비롯된 단어인 ‘민족’의 역사성, 정치성을 간과한 결과이다(윤명철, 《역사전쟁》) .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우리의 정체성은 청동기 시대가 성숙할 무렵인 기원전 10세기를 전후해 ‘원형’이 생성됐다. 이후 시대의 변화, 공간의 이동, 외부의 강력한 충격과 내부의 큰 사건들로 인해 약간의 ‘변형’들이 발생했다. 그러므로 혈연공동체, 언어공동체, 생활공동체였고, 수백년씩 유지한 정치공동체가 계승된 드문 집단이었다. 단일혈족은 아니었지만 내부 동질성의 비율이 높았던 역사공동체로 단일민족이었다. 긴 역사를 가진 우리의 정체성을 규명하고 이해하려면 1단계로 원형을 파악하고, 다음 단계로 해당 시대의 변형을 찾아야 한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명사초청 특강] 부도지 역법과 인류세(人類世)/ 김상일 교수 이상형 10:09 1
공지 {목요라이브} 삼국유사 고조선기-안병우 교수 이상형 2021-01-25 71
공지 [명사초청 특강] 부도지 역법과 인류세(人類世)/ 김상일 교수 이상형 2021-01-18 391
공지 [목요라이브] "동아시아 고대사의 쟁점" /김종우 대한사랑본부장 이상형 2021-01-13 613
공지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공모대회 일간지 전면광고(21.01.06) [동아일보] 이상형 2021-01-06 783
공지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공모 대회 이상형 2021-01-04 1,033
공지 (사)대한사랑 이사장 단기 4354년(2021년) 신년사 이상형 2021-01-01 854
공지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222
공지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개념역사가 2020-06-22 4,197
공지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5,097
148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본모습' 찾아야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역사광복 2021-01-06 53
147 유럽의 땅 발칸반도서 아시아 기마유목민 역사 펼쳐지다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장 Hot 역사광복 2021-01-06 1,323
146 이병도(李丙燾) "학도병은 대일본제국 군인으로 화랑처럼 싸워라" 역사광복 2021-01-06 55
145 임나일본부 모르는 남원시. 시장부터 나서서 유네스코에 남원이 임나지역이었음을 등재하겠다고 나섰다. 역사광복 2020-12-26 898
144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한 학계 ,언제 바로서나 (이을형 숭실대 전 법대 교수) 역사광복 2020-12-20 125
143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222
142 천문과학이 밝히는 고조선의 수도(아사달)는 하얼빈이었다. 역사광복 2020-12-05 162
141 일요주간신문 특별기고)) 必敗이자 完敗 “환단고기 위서론 주장” 역사광복 2020-12-05 159
140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가야가 3세기에 건국되었다고 우기는 역사학자들 역사광복 2020-11-12 205
139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6회(유럽편2) 마지막회 역사광복 2020-11-11 171
138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5(유럽편1) 역사광복 2020-11-11 152
137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4(아메리카편) 역사광복 2020-11-11 135
136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3(아프리카편) 역사광복 2020-11-11 146
135 [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2(이스라엘편2) 역사광복 2020-11-11 157
134 동아시아인 유전자 비밀 '흉노'에서 찾았다 역사광복 2020-11-11 155
133 (북한 역사학계에 전달된 기사) "팩트 폭격! 한국사가들이 불러온 역사참사 - 동북공정 실태" 역사광복 2020-11-05 175
132 배달국을 연 초대 환웅천왕 거발환(居發桓)의 의미 역사광복 2020-11-05 153
131 [춘하추동] 홍익인간과 아나키즘 역사광복 2020-11-02 140
130 19세기 백두산 신단수 지도는 환웅의 신시 개천 증명 역사광복 2020-11-02 167
129 한국인들! 환단고기를 다시 손에 들기 시작하다 韓民族 정체성의 根幹 ‘桓檀古記’ 열공(2부) 역사광복 2020-10-28 1,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