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뉴스

“한국어, 저희가 지켜 드릴게요”…인도·콜롬비아 여성의 ‘한국어 사랑’

“한국어, 저희가 지켜 드릴게요”…인도·콜롬비아 여성의 ‘한국어 사랑’  2019.10.13. https://bit.ly/34yCekJ 


안녕하세요, 저는 인도 첸나이에서 온 사란야 마하데완입니다. 한국어를 배운 지 1년 반 됐어요. 언니와 봤던 드라마에서 접한 한국 문화와 전통이 좋게 느껴져 한국어 공부를 시작했어요. 처음에는 혼자서 하다가, 첸나이에 있는 세종학당을 알고는 지금까지 인연을 이어오고 있습니다.....남인도에 사는 저는 ‘타밀어(Tamil language)’를 쓰는데, ‘주어+서술어’ 구조를 띠는 한국어와 거의 문법이 똑같아 배우기 어렵지 않았어요. 단어만 많이 알면 어떤 말이든 할 수 있으니까요. 가끔 한국어 문장 구성이 어려울 때는 타밀어로 하고 싶은 말을 생각한 뒤, 그 자리에 한국어를 넣어요. 의미가 비슷한 단어를 언제, 어떻게 쓰는지 알아야 하는 게 제가 보완할 점이죠.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세계환단학회 안병우 총무이사 이상형 2020-06-19 407
공지 역사란 무엇인가!? 개념역사가 2020-05-20 667
공지 식민사관의 시작 이상형 2020-05-18 1,055
공지 인도 환단고기 북콘서트 (2020.2.23) 대한남아 2020-01-13 2,203
공지 [2019개천문화대축제] K history culture 개천문화 축제 독립운동 노래로 울려퍼지다. 대한남아 2019-10-15 3,980
120 봉오동 독립전쟁 100주년 최운산을 기록하고 기억하다. 대한남아 2020-07-05 14
119 박석재 박사의 <하늘의 역사> 17일 첫 방영 바른역사 2020-04-20 125
118 참환역사신문 발행인 이지영 총재 영면 바른역사 2020-04-20 123
117 [신간] 이찬구 박사의 『새로운 광개토태왕릉비 연구』 바른역사 2020-04-12 108
116 유학자 이기동 교수 "『환단고기』는 결코 위서가 아닙니다" 바른역사 2020-04-12 100
115 [동아플래시100]‘전설이 아닌 역사’ 민족 시조 ‘단군’을 그려주세요 바른역사 2020-04-12 71
114 사마천이 ‘史記’에서 삭제한 단군조선의 진실은? …‘신주사기’ 출간 바른역사 2020-04-12 75
113 [시론] 단재 신채호의 '直筆정신' 환생하길 커발한 2020-02-20 193
112 일본 극우파 선전장이 된 국립박물관의 가야전시 바른역사 2020-01-31 228
111 지난해 11월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암다바드에서 한·인도 학술대회 개회식 대한남아 2020-01-24 203
110 "한국이 멋대로 빼앗아" "반성해야" " 독도 망언" 난무한 일 영토주권전시관 대한남아 2020-01-24 186
109 “한국어, 저희가 지켜 드릴게요”…인도·콜롬비아 여성의 ‘한국어 사랑’ admin 2019-12-04 261
108 한민족 역사의 중심 종족 admin 2019-12-04 293
107 비화가야의 심장이 오늘 1천500년만에 문을 연다 admin 2019-12-04 307
106 나루히토 일왕 즉위 선언 "세계 평화·헌법 준수" 커발한 2019-10-22 341
105 [이덕일의 ‘역사의 창’ ] 남북한이 바라보는 ‘임나=가야’설 커발한 2019-06-21 553
104 어느 고고학자의 절규…&quot;최대의 청동기유적을 장난감 공원으로 전락시키나&quot; 커발한 2019-06-21 622
103 &quot;일본은 자국 천황제 확립 위해 한반도 고대사 왜곡했다&quot; 커발한 2019-06-21 427
102 대한민국 현근대 최고 천재 범부(凡父) 김정설 사후 53년만에 귀향...범부연구회,'범부 연구의 과제와 전망… 커발한 2019-06-15 1,104
101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 커발한 2019-05-28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