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뉴스

"한국이 멋대로 빼앗아" "반성해야" " 독도 망언" 난무한 일 영토주권전시관

경향신문

"한국이 멋대로 빼앗아" "반성해야"..'독도 망언' 난무한 일 영토주권전시관

도쿄|김진우 특파원 입력 2020.01.21. 17:01 수정 2020.01.21. 17:04 


[경향신문] 日 입맛에 맞는 자료만…한국 비하 주장도 최신 기술, 캐릭터로 외국인·청소년층 겨냥

 

21일 일반 공개된 영토·주권전시관 내 독도 관련 전시장에 강치(바다사자) 박제가 전시돼 있다. 도쿄|김진우특파원



“다케시마(독도의 일본 명칭)는 한국이 멋대로 빼앗았다. 사실을 제대로 가르쳐야 한다.”(70대 일본 남성)

“한국은 (사실 왜곡을) 반성하라.”(60대 일본 우익 인사)

21일 오전10시 도쿄 지요다구 도라노몬 미쓰이빌딩에서 일반 관람객을 받은 새 ‘영토·주권전시관’에는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일본 정부와 우익 인사들의 망언과 억지가 난무했다. 이 전시관은 2년 전 인근 시세(市政)회관에서 문을 열었다가 규모를 7배나 넓혀 재개관했다.



21일 영토·주권전시관 내 독도 전시장 입구에 ‘1953년 여름~현재, 한국의 실력행사에 따른 불법 점거’라고 써진 대형 패널이 설치돼 있다. 도쿄|김진우특파원



전시관 앞에는 문을 열기 전부터 30여명이 줄을 섰다. 15명 정도는 단체예약 관람객이었다. 한 60대 여성은 “전시관이 커져서 멋지게 됐다”고 했다. 이어 “(2월22일 시마네현에서 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도 참가한다. 다케시마는 일본 영토”라고 했다. 60~70대가 대부분인 이들을 인솔한 무라타 하루키는 자신이 ‘다케시마를 지키는 모임 도쿄지부장’이라고 밝혔다. 한국 특파원이라고 밝히자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한국어로 수 차례 말했다. 자신이 2012년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독도연구소 건물 앞에 말뚝을 설치했다는 이유로 한국 입국 거부 대상자가 됐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전시관 안으로 들어가자 독도와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와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을 영토로 표시한 일본 지도가 그려진 커다란 횡단막이 맞이했다. 1층은 관련 전시장 3개로 구획돼 있었다. 한가운데 자리한 독도관(약 120㎡) 출입구에는 커다란 글씨로 ‘다케시마, 1953년 여름부터 현재, 한국의 실력행사에 따른 불법 점거’라고 써있었다. 바로 뒤에는 2m50 정도 되는 강치(바다표범) 박제가 있었다. 친숙한 모습의 강치 캐릭터도 눈에 띄었다. 일본 아이들과 젊은층은 물론, 외국인들에게 영토 주장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겠다는 의도로 보였다.



21일 영토·주권전시관 내 독도 전시장 입구에 마련된 패널에 태블랫PC를 대자 강치(바다사자) 캐릭터가 나타나고 있다. 도쿄|김진우특파원



이는 증강현실(AR)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데서도 드러났다. 출입구 옆 QR코드에 태블릿 PC를 가까이 대자 화면에 강치 캐릭터가 나타났다.

독도관 벽면에는 종이 패널이나 대형 모니터를 설치해 지금까지 독도 영유 경위는 물론, 한국 정부의 주장과 이에 대한 반박 내용을 기술했다. 단체 관람객들에게 설명을 해주던 전시관측 직원은 “이전 전시관에 없던 반론을 써둔 게 가장 큰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들 자료들은 일본의 입맛에 맞는 것이었다. 과거 일본 정부가 1877년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과 관계없다는 것을 밝힌 ‘태정관 지령’ 등은 찾아볼 수 없었다.

전시관 측은 일본은 독도를 평화롭게 지배했는데 한국이 불법, 무단 점거했다는 인상을 주는 데 주력했다. 그 과정에서 “한국은 역사를 개찬(改撰·자구를 고침)한다”는 적반하장식 주장까지 했다. 심지어 “한국이 독도를 점거하면서 독도 강치가 사실상 멸종했다”고 했다. 일제 시대 일본 측의 남획으로 강치 개체수가 급감한 사실은 언급하지 않은 것이다. 이 직원은 “일본은 강치를 기름 재료로 썼지만, 한국은 식용으로 썼다. 강치를 사격 연습용으로도 사용했다”면서 한국의 잔혹성을 부각하는 주장까지 했다. 그는 “독도는 0.2ha밖에 안돼 큰 의미지만 잃어버려서는 안되는 섬, 일본의 주권 그자체”라고 했다.



21일 일반 관람을 시작한 영토·주권전시관 내 독도 전시장에서 관람객들이 전시관 측의 설명을 듣고 있다. 도쿄|김진우특파원


단체 관람객에 대한 설명은 1시간10분 정도였다. 이 가운데 독도에 대해서만 40분을 할애했다. 그 사이에도 관람객들이 계속 들어왔다. 일본 최대의 우익단체인 ‘일본회의’ 회원으로, 우익 단체의 e메일 연락을 받고 요코하마에서 왔다는 70세 남성은 “위안부도 그렇고, 한국인은 거짓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한다”라면서 “사실은 사실대로 말하고 다케시마는 돌려줘야 한다”고 했다. 그는 뜬금없이 “일본은 괴로운 상황이다. 재일조선인이 일본에 많이 있는데 일본을 좋아하지 않고, 천황 폐하를 부정하는 것은 일본인이 아니니까 돌아가야 한다”고 했다. 40대의 다나카 구니타카는 “한국인의 고정관념이 문제”라면서 “한국인은 자신이 옳고 타인이 잘못이라고 주장하는 버릇이 있다”고 했다.

전시관 측은 관람객을 위한 정기적인 설명 투어도 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날 전시관을 둘러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도쿄올림픽을 6개월 앞두고 외국인들이 많이 몰리는 도심 한복판에 전시관을 만들었고, 캐릭터를 활용하고 있는 게 특징”이라며 “외국인이나 아이들에게 일방적인 메시지를 주입하는 게 제일 문제”라고 했다.


도쿄|김진우 특파원 jwkim@kyunghyang.com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세계환단학회 안병우 총무이사 이상형 2020-06-19 332
공지 역사란 무엇인가!? 개념역사가 2020-05-20 594
공지 식민사관의 시작 이상형 2020-05-18 996
공지 인도 환단고기 북콘서트 (2020.2.23) 대한남아 2020-01-13 2,152
공지 [2019개천문화대축제] K history culture 개천문화 축제 독립운동 노래로 울려퍼지다. 대한남아 2019-10-15 3,925
120 봉오동 독립전쟁 100주년 최운산을 기록하고 기억하다. New 대한남아 2020-07-05 4
119 박석재 박사의 <하늘의 역사> 17일 첫 방영 바른역사 2020-04-20 121
118 참환역사신문 발행인 이지영 총재 영면 바른역사 2020-04-20 118
117 [신간] 이찬구 박사의 『새로운 광개토태왕릉비 연구』 바른역사 2020-04-12 106
116 유학자 이기동 교수 "『환단고기』는 결코 위서가 아닙니다" 바른역사 2020-04-12 98
115 [동아플래시100]‘전설이 아닌 역사’ 민족 시조 ‘단군’을 그려주세요 바른역사 2020-04-12 67
114 사마천이 ‘史記’에서 삭제한 단군조선의 진실은? …‘신주사기’ 출간 바른역사 2020-04-12 72
113 [시론] 단재 신채호의 '直筆정신' 환생하길 커발한 2020-02-20 189
112 일본 극우파 선전장이 된 국립박물관의 가야전시 바른역사 2020-01-31 226
111 지난해 11월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암다바드에서 한·인도 학술대회 개회식 대한남아 2020-01-24 199
110 "한국이 멋대로 빼앗아" "반성해야" " 독도 망언" 난무한 일 영토주권전시관 대한남아 2020-01-24 184
109 “한국어, 저희가 지켜 드릴게요”…인도·콜롬비아 여성의 ‘한국어 사랑’ admin 2019-12-04 259
108 한민족 역사의 중심 종족 admin 2019-12-04 290
107 비화가야의 심장이 오늘 1천500년만에 문을 연다 admin 2019-12-04 304
106 나루히토 일왕 즉위 선언 "세계 평화·헌법 준수" 커발한 2019-10-22 336
105 [이덕일의 ‘역사의 창’ ] 남북한이 바라보는 ‘임나=가야’설 커발한 2019-06-21 545
104 어느 고고학자의 절규…&quot;최대의 청동기유적을 장난감 공원으로 전락시키나&quot; 커발한 2019-06-21 617
103 &quot;일본은 자국 천황제 확립 위해 한반도 고대사 왜곡했다&quot; 커발한 2019-06-21 424
102 대한민국 현근대 최고 천재 범부(凡父) 김정설 사후 53년만에 귀향...범부연구회,'범부 연구의 과제와 전망… 커발한 2019-06-15 1,099
101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 커발한 2019-05-28 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