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역사의 철학적 기초

  • 개념역사가
  • 0
  • 290
  • Print
  • 글주소
  • 2020-06-24


역사의 철학적 기초

 

 

내게 있어 역사철학

그다지 크게 다르지 않다.

눈과 귀를 열어 바깥세상을 바라보고 머리를 굴려 이런저런 판단을 해보는~.

그때 나를 위로해주는 것이 

철학이기도하고 역사이기도 하다.

 

그럴 때 내가 역사나 철학에 기대하는 것은 무엇일까

나는 우리가 일상적으로 아는 것이 

우리에게 가능한 앎의 전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니, 나는 일상적으로 안다고 생각했던 그 모든 것을 

사실 잘 알지 못한다고 해야 할 것이다

안다고 생각하는 것을 제외한 모든 것을 알지 못한다

오히려 심하게 말하면 안다고 생각했던 것도 부정해봐야 한다!

 

그렇게 가려진 부분,

일상의 의식이 포착하지 못하는 부분을 찾아

깨닫고자 하는 것이 

철학이고 또한 역사라고 본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사실에 가려져 있는 사실을 

마음과 의식의 심층으로 내려가 

시간과 공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완전체를 찾는 것은 

내가 하는 사고의 궁극 지향점이다

나에게 역사철학은 바로 이 지점에서 일맥상통한다.

 

하지만 나는 이것이 일상적으로 아는 것의 부정이 아니고

일상에 새로운 빛을 더해주는 일상의 구제이며,

차이의 부정이 아니고

일체의 시공간적 현상의 차이에

새로운 의미를 더해주는 일상의 구제라고 생각한다.

 

궁극의 지점에 도달하려는 인류의 실천적 과정역사라면,

그러한 실천 안에 담겨 있는 이론적 근거를 밝히는 작업철학일 것이다.

그 이론과 실천이 서로 분리되기 힘든 것처럼

나는 철학과 역사가 근본적으로 서로 별개의 것이 아니라고 본다.

 

역사를 통해 인류가 무엇인가를 체험할 때,

그 체험된 바를 이해하고 해석하는 방식은

체험자가 가지고 있는 이론에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역사학이 전제하고 있는 역사관을 논하는 것'

'철학'에 해당한다고 본다.

이것은 어떤 역사관, 인간관, 세계관에 입각해서

어떤 역사학을 행하였는지를 논하여 보아야 한다는 말이다.

따라서 우리는 역사의 철학적 기초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결국 우리는 '모든 역사가''모든 역사철학적 배경'뒤 짚어 봐야 할 것이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세계개천문화대축제 포스터 공유하고 에어팟 받자! 이상형 2020-11-13 238
공지 [행사알림] 2020 세계개천문화대축제 (2020-11-15 오후2시 온라인) 커발한 2020-10-21 934
공지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4,762
140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가야가 3세기에 건국되었다고 우기는 역사학자들 역사광복 2020-11-12 20
139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6회(유럽편2) 마지막회 역사광복 2020-11-11 22
138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5(유럽편1) 역사광복 2020-11-11 22
137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4(아메리카편) 역사광복 2020-11-11 23
136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3(아프리카편) 역사광복 2020-11-11 22
135 [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2(이스라엘편2) 역사광복 2020-11-11 24
134 동아시아인 유전자 비밀 '흉노'에서 찾았다 역사광복 2020-11-11 23
133 추천기사))팩트 폭격! 한국사가들이 불러온 역사참사 - 동북공정 실태 역사광복 2020-11-05 47
132 배달국을 연 초대 환웅천왕 거발환(居發桓)의 의미 역사광복 2020-11-05 36
131 [춘하추동] 홍익인간과 아나키즘 역사광복 2020-11-02 32
130 19세기 백두산 신단수 지도는 환웅의 신시 개천 증명 역사광복 2020-11-02 30
129 한국인들! 환단고기를 다시 손에 들기 시작하다 韓民族 정체성의 根幹 ‘桓檀古記’ 열공(2부) Hot 역사광복 2020-10-28 1,195
128 한민족 정체성의 근간 "환단고기"열공 (1부) 역사광복 2020-10-28 39
127 글과 역사의식을 찾아서 '국민 창의성' 국가의 경쟁력 역사광복 2020-10-28 32
126 (특별기고) 이땅의 주류사학계는 왜 가야를 부정하고 임나일본부를 옹호하는가? (2부) Hot 역사광복 2020-10-28 940
125 [특별기고] 이땅의 주류사학계는 왜 가야를 부정하고 임나일본부를 옹호하는가? (1부) Hot 역사광복 2020-10-28 546
124 [특별기고] 한사군 낙랑 평양설 이제는 폐기해야 역사광복 2020-10-28 36
123 대한제국의 선포일을 맞이하여 되새겨보는 ‘대한’의 의미 커발한 2020-10-19 60
122 개천절의 의미: 개천절을 제대로 알자 커발한 2020-10-19 66
121 [한글날 특집] 자방고전字倣古篆: 훈민정음 창제의 미스터리 커발한 2020-10-19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