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명상 그리고 역사



                             명상 그리고 역사

 

오늘날 명상이란 단어는 꽤 유명한 말이다.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봤고 또 하고 싶어 하는 주제이기도 하다.

그런데 왜 갑자기 명상 그리고 역사란 말인가?

명상에 관한 공부를 하고 또 실제 명상을 시도해보니~. 바로 이 명상이란 것이 딱 맞아떨어지는 것이 아니겠는가! 역사에도~.

그래서 여기에 한줄 적어보는 것이다.

 

명상이란 무엇인가?

명상이란 단어는 여러 가지를 떠오르게 한다.

요가, 기도, 좌선 등등. 데카르트의 대표적 철학 저서 한 권은 그 제목이 ‘meditatio’인데, 이것은 흔히 성찰이라고 번역되지만 명상과 다르지 않다. 진지한 철학적 사색 또한 명상에 속한다.

 

명상이란 인간의 표면적인 사려 분별적 의식 너머로 나아가 심층 마음에 이르러 무지를지(), 무명을 명()으로 바꿔나가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궁극에 참다운 나를 찾는 것이다.

 

역사를 명상한다는 것은 어쩌면 우리들의 참다운 모습을 찾는 것일 수 있다.

 

그렇다면 명상은 언제 시작되는가?

 

그것은 무엇인지 몰라도 우리가 아주 중요한 무언가를 잃어버리고 산다는 그런 상실감을 느끼기 시작하면서부터다.

그리고 그것을 꼭 찾아야만 한다는 절박감, 바로 그것이 명상을 시작하는 계기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느 순간엔가 잃어버린 그것을 내가 다시 되찾게 되리라는 믿음! 그런 희망이 단초가 될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불교엔 재미있는 깨달음의 키워드가 있다.

여러분들의 눈이 번뜩일 거라는 기대로 언급하면 다음과 같다.

 

불교의 깨달음의 3가지 조건!

 

1.대의심(大疑心)

우리가 뭔가 중요한 것을 알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 우리들의 모든 앎이 근본에서 흔들리고 있다는 그런 마음이 대의심이다.

 

2.대분심(大憤心)

그러한 우리들의 무지가 운명으로 수용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들에게 끝없는 절망이고 분노이어야 한다.

 

3.대신심(大信心)

그러면서 그것이 좌절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도 노력하면 궁극의 진리를 깨달아 알 수 있으리라는 믿음. 그런 확신이 있어야 한다. 이것이 대신심이다.

깨닫지 못해 의심할 수밖에 없거나 아니면 맹목적으로 믿어버리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이 함께 노력하면 언젠가 알게 되리라는 믿음.

 

그렇다면 우리들 집단 무의식 속에 우리가 잃어버린 것, 그렇지만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것, 그래서 우리가가 찾은 수밖에 없는 것! 그것은 과연 무엇인가?

 

그것은 바로 우리들 자신의 모습이었던 역사일 것이다.

명상은 잃어버린 우리들의 역사를 찾아 떠나는 수행의 길이다.

우리들의 모습을 찾아 떠나는 상쾌한 역사 순례길이다!

 

여러분! 우리 함께 역사 순례길, 떠나 보시지 않겠습니까!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4,534
120 역사가 추구하는 앎! 개념역사가 2020-06-26 160
119 역사는 잃어버린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개념역사가 2020-06-26 165
118 명상 그리고 역사 이상형 2020-06-25 169
117 역사의 철학적 기초 개념역사가 2020-06-24 175
116 가난한 마음, 가련한 마음! 개념역사가 2020-06-23 180
115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개념역사가 2020-06-22 1,411
114 신안군 염전노예와 식민지 노예사관 개념역사가 2020-06-17 227
113 자기반성 없는 짝퉁 역사가! 개념역사가 2020-06-15 265
112 초음속 핵분열 시대! 역사장사꾼들의 역사의식! 개념역사가 2020-06-12 267
111 자유시장을 거부한 한국의 역사장사꾼!! 개념역사가 2020-06-11 332
110 역사시대 구분 이대로 좋은가!? 개념역사가 2020-06-10 372
109 우리는 왜 자기부정에 빠져 있는가!? 개념역사가 2020-05-22 598
108 역사란 무엇인가!? 개념역사가 2020-05-20 1,867
107 식민사관의 시작 이상형 2020-05-18 2,264
106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1(수메르 이스라엘편1) 역사광복 2020-05-16 610
105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0(러시아편) 역사광복 2020-05-16 542
104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9(인더스 인도문명편) 역사광복 2020-05-16 485
103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8(동남아시아 호주편) 역사광복 2020-05-16 457
102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7(일본편 2) 역사광복 2020-05-16 408
101 박우순 교수 "지금에 와서야 환단고기를 알게 된 것이 부끄럽다" 바른역사 2020-04-20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