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역사는 잃어버린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 개념역사가
  • 0
  • 164
  • Print
  • 글주소
  • 2020-06-26



                 역사는 잃어버린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역사는 잃어버린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나를 잃어버렸다는 것은

내가 나를 갖고 있지 않다는, 내가 나를 알지 못한다는 것을 말한다.

 

내가 지금 나라고 생각하는 것이 나의 전부가 아니며,

본래의 더 큰 나라는 존재가 분명 있다.

의식의 저편에서 잃어버린 본래의 더 큰 나’.

 

인간이 인간 이상이라는 것, 그 자각이 곧 역사를 찾아 떠나는 여행의 시작이다.

이 역사여행을 통해 우리 모두는 원자적으로 고립되고 갇혀 있는 존재에서 서로 연결되어 있는 더 큰 나라는 예감을 갖게 된다.

 

개개의 존재는 역사를 통해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

그런 생각이 마음속에 밀려올 때, 역사여행이 시작된다.

 

역사여행이란 바로 내 안에서 나를 살게 하는 그 근원을 확인하고자 하는 것이다.

역사여행을 통해 나를 찾는다는 것은 결국 역사를 통해 나를 발견하는 것이다.

나와 세계와의 근원적 합일, 인간과 인간의 합일, 그것을 체험하고자 하는 것이

역사 여행의 궁극의 지향점이다.

 

그러므로 역사여행을 통해 나를 찾는다는 것은 곧 존재하는 모든 것과 하나 된 나를 찾는다는 것이고, 결국은 진정 하나 된 나를 찾는다는 것이다.

 

또한 역사여행을 통해 이전까지의 제한된 경험적 나를 초월하는 본래의 더 큰 나를 찾게 된다.

 

일상적인 나의 제한적 에고의 틀을 벗어나 스스로의 정신력에 의해 인류가 이뤄온 과거, 만들어가고 있는 현재, 그리고 인류가 꿈꾸는 미래와 하나 되는 초월적 체험이 곧 역사여행이다.

 

그래서 역사여행은 잃어버린 나를찾아 떠나는 순례의 여행길이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4,534
120 역사가 추구하는 앎! 개념역사가 2020-06-26 160
119 역사는 잃어버린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개념역사가 2020-06-26 165
118 명상 그리고 역사 이상형 2020-06-25 168
117 역사의 철학적 기초 개념역사가 2020-06-24 175
116 가난한 마음, 가련한 마음! 개념역사가 2020-06-23 180
115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개념역사가 2020-06-22 1,411
114 신안군 염전노예와 식민지 노예사관 개념역사가 2020-06-17 227
113 자기반성 없는 짝퉁 역사가! 개념역사가 2020-06-15 265
112 초음속 핵분열 시대! 역사장사꾼들의 역사의식! 개념역사가 2020-06-12 267
111 자유시장을 거부한 한국의 역사장사꾼!! 개념역사가 2020-06-11 332
110 역사시대 구분 이대로 좋은가!? 개념역사가 2020-06-10 372
109 우리는 왜 자기부정에 빠져 있는가!? 개념역사가 2020-05-22 598
108 역사란 무엇인가!? 개념역사가 2020-05-20 1,867
107 식민사관의 시작 이상형 2020-05-18 2,264
106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1(수메르 이스라엘편1) 역사광복 2020-05-16 610
105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0(러시아편) 역사광복 2020-05-16 542
104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9(인더스 인도문명편) 역사광복 2020-05-16 485
103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8(동남아시아 호주편) 역사광복 2020-05-16 457
102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7(일본편 2) 역사광복 2020-05-16 408
101 박우순 교수 "지금에 와서야 환단고기를 알게 된 것이 부끄럽다" 바른역사 2020-04-20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