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동아시아인 유전자 비밀 '흉노'에서 찾았다

  • 역사광복
  • 0
  • 194
  • Print
  • 글주소
  • 2020-11-11

몽골서 발견된 유골 DNA 분석… 약 6000년간의 인류 변천사 밝혀

2200년 전 흉노제국 형성기 때 각기 다른 인류집단이 함께 생활

동아시아인의 복잡한 관계성 증명

 

103859811.1.jpg


 

몽골과 만주 등 대륙에 사는 동아시아인의 복잡한 형성 과정을 짐작할 수 있게 하는 두 개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각각 6600년 전 이후와 3만4000년 전 유라시아 동부의 심장부인 지금의 몽골 지역에 살던 인류의 게놈을 분석한 결과다. 이를 통해 한반도 조상의 이웃들이 유라시아에 살던 다양한 현생인류 집단 및 친척 고인류와 역동적으로 만나고 섞이며 형성됐다는 사실이 새로 드러났다. 역사 속 ‘흉노’와 몽골 제국 등이 어떻게 형성되고 변천했는지도 자세히 밝혀졌다.

정충원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와 독일 막스플랑크 인류사연구소, 몽골과학원 고고학연구소 연구팀은 지금의 몽골과 그 주변부에서 발굴된 인골 214구에서 채취한 DNA를 해독했다. 연구팀은 발굴된 DNA가 얼마나 서로 다른지를 정량적으로 비교해 지역과 시대별 인류 집단의 이동을 추정했다. 그 결과 약 6600년 전부터 6000여 년 동안 몽골 지역에서 활동하며 흉노와 몽골 제국을 세운 인구 집단이 언제 어떻게 형성됐는지 밝히는 데 성공했다.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셀’ 6일자에 발표했다.

정 교수와 막스플랑크 인류사연구소팀은 2017년 몽골의 85개 지역과 러시아 3개 지역에서 발굴한 인골 214구에서 시료를 채취해 약 1년 반에 걸쳐 게놈(유전체)을 추출했다. 그 뒤 게놈 데이터를 서로 비교해 몽골 각 지역에 살던 인류 집단이 시기별로 어떤 유전적 특성을 지니는지 분석했다.

원래 몽골 지역에는 수렵채집인이 살고 있었다. 하지만 약 5000년 전 서쪽으로 3000km 떨어진 흑해 지역에서 유래한 인류 집단이 들어오면서 약 3500년 전부터 시작된 후기 청동기 시대에는 목축업이 널리 유행한 것으로 분석 결과 확인됐다. 몽골 동남쪽과 북서쪽, 서쪽에 서로 다른 유전적 특성을 지닌 세 개의 인류 집단이 형성됐고, 이들은 서로 지리적으로 격리된 채 1000년 이상 독립적으로 살았다.

하지만 약 2900∼2300년 전인 철기 시대 끝무렵에 갑자기 변화가 일어났다. 1000년간 마치 물과 기름처럼 섞이지 않았던 집단이 이 시기에 갑자기 섞였다. 이 시기는 공교롭게도 최초의 스텝(초원) 제국인 흉노 제국이 형성된 시기(약 2200년 전)와 일치했다. 정 교수는 “이에 따라 흉노는 매우 다양한 유전적 특징을 지니게 됐다”고 말했다. 마치 오늘날의 미국처럼 유전적으로 다양한 사람들이 뒤섞여 살았던 것이다.

하지만 이런 특성은 오래가지 않았다. 약 300년 뒤 흉노가 멸망한 뒤 돌궐이나 위구르, 선비 등이 이 지역에 들어왔고, 이란 등 남쪽 인류의 DNA가 들어오며 조금씩 변화가 생겼다. 지금부터 약 800년 전인 13세기 초에 이 지역에 몽골 제국이 세워진 이후에는 동쪽 유라시아인 유전자가 많이 섞여들면서 현재의 몽골인 등 내륙 동아시아인과 유전적 특성이 비슷한 인류가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충분히 다루지 못한 후기 청동기 이전과 흉노 이후 거란과 여진 등 중세 시대 후기의 유골 시료를 더 확보해 추가 연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몽골 살키트 지역에서 발굴된 약 3만4000년 전 고인류 화석이 다른 친척 고인류와 교류한 흔적도 밝혀졌다. 이선복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 교수와 이정은 연구원팀은 막스플랑크연구소, 영국 옥스퍼드대 등과 공동으로 몽골 살키트 지역에서 2006년 발굴된 고인류 두개골 화석 시료의 게놈을 해독한 결과, 친척 고인류 ‘데니소바인’ 및 서유럽에서 건너온 북시베리아인 현생인류의 유전자가 섞여 있음을 밝혀 ‘사이언스’에 지난달 30일 공개했다.

연구팀은 수년간 이 인골의 화석을 연구해 정확한 연대와 종을 밝힌 데 이어 이번에는 게놈 연구로 이들의 복잡한 혈통을 밝혔다. 이 교수는 “동아시아인의 현대화 과정이 매우 복잡했다는 사실을 확인해 주는 결과”라고 말했다.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목요라이브]황금독서클럽 필독서 "임나일본부는없었다. "윤덕현 교육위원 이상형 2021-02-19 253
공지 우산 "북두칠성 그 별이 빛나는 밤" 이상형 2021-02-08 551
공지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공모 대회 이상형 2021-01-04 2,067
공지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409
공지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개념역사가 2020-06-22 4,359
공지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5,271
157 환단고기는 현학계가 부여사를 왜곡한다는데 ... 그건 아닙니다. New 역사환타 22:57 1
156 임나일본부가 한반도에 있으면 왜 안되죠 ? ^^ New 임나일본부 01:41 4
155 영토만 넓으면 대박인가요 ? 시베리아? 환국 ? 하하하 New 임나일본부 01:40 4
154 역사광복이라는 것이 유사역사는 아닙니다. ^^ New 임나일본부 01:39 4
153 中바이두서 윤동주 시인 검색했더니 "중국 국적의 조선족 New 역사광복 2021-02-24 8
152 철조망에 갇혀 철저히 방치된 강화도 마리산 참성단 New 역사광복 2021-02-24 7
151 한나라 낙랑군이 평양이라는 것은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New 진짜역사 2021-02-23 17
150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배달과 박달 : 밝게 살자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역사광복 2021-02-04 57
149 국내 대표신학자 박순경 교수 "환단고기를 꼭 읽어보라" 역사광복 2021-02-04 57
148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본모습' 찾아야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역사광복 2021-01-06 128
147 유럽의 땅 발칸반도서 아시아 기마유목민 역사 펼쳐지다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장 역사광복 2021-01-06 2,689
146 이병도(李丙燾) "학도병은 대일본제국 군인으로 화랑처럼 싸워라" 역사광복 2021-01-06 154
145 임나일본부 모르는 남원시. 시장부터 나서서 유네스코에 남원이 임나지역이었음을 등재하겠다고 나섰다. 역사광복 2020-12-26 1,010
144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한 학계 ,언제 바로서나 (이을형 숭실대 전 법대 교수) 역사광복 2020-12-20 256
143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409
142 천문과학이 밝히는 고조선의 수도(아사달)는 하얼빈이었다. 역사광복 2020-12-05 294
141 일요주간신문 특별기고)) 必敗이자 完敗 “환단고기 위서론 주장” 역사광복 2020-12-05 289
140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가야가 3세기에 건국되었다고 우기는 역사학자들 역사광복 2020-11-12 287
139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6회(유럽편2) 마지막회 역사광복 2020-11-11 243
138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5(유럽편1) 역사광복 2020-11-11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