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뉴스

도올 “국학 발흥에 적극 나서겠다”

한겨레 2012.12.06 20:19 


도올 김용옥(64) 한신대 석좌교수

1년간 사회맡아 여러 고전 소개한
‘고전의 향연’ 마지막 강연서 밝혀

도올 김용옥(64·사진) 한신대 석좌교수가 ‘국학의 발흥’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5일 김 교수는 서울 혜화동 서울문화재단 연습실에서 지난 1년 동안 자신이 사회를 맡았던 한국고전번역원 주관 인문학콘서트 ‘고전의 향연’의 마지막 강연을 끝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국학을 근본 삼지 않는 문화는 문화로서의 자격이 없다. 앞으로 국학을 발흥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시작한 ‘고전의 향연’은 고전에 담긴 의미를 대중에게 흥미로운 이야기로 풀어 소개하자는 취지로 진행됐으며, 이날 26강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 콘서트는 그동안 강연자로 주로 섰던 김 교수가 사회자로 나서, 여러 분야의 고전 전문가들을 초청하고 이들에게 다양한 고전을 소개하는 마당을 펼쳤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그동안 박소동 고전번역원 교수,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 조순 전 서울시장, 한명기 명지대 교수 등이 율곡 이이의 사상, 임진왜란과 한국사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강연을 펼쳤다. 마지막 날은 조순희 고전번역원 책임연구원이 옛사람들의 이름에 대한 담론들을 풀어냈다.


강연 뒤 인터뷰에서 김 교수는 “서구의 영향에서 벗어나 새로운 민주주의·헌법·이념 등을 우리 식으로 만들어내야 한다”며 ‘국학의 발흥’을 우리 민족의 최대 당면 과제로 꼽았다.


“지난 30년 동안 공부를 해왔더니 이제야 국학을 제대로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최근 제자들과 <삼국유사>에 대한 세미나를 시작했어요. 국학의 발흥이야말로 지난 질곡을 끊고 전세계 문명에 한국이 기여하는 길이지요. 어떤 보수적 정권이 들어서더라도 이 거대한 흐름을 거스르진 못할 겁니다.”


이날 강연에서 김 교수는 노자의 사상을 유교 사상과 연관지어 풀이했던 조선시대 지식인 홍석주의 <노자> 주해 작업을 소개했다. 그는 “홍석주의 사상적 성취는 조선에도 얼마나 깊은 사상적 근원이 있었는지 보여준다. 이를 이어받아 전세계 문명을 한국이 리드해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최근 자신이 쓴 <중용 한글 역주>를 중국어로 번역해 <중용>의 본고장인 중국에 ‘역수출’했으며, 10월에는 중국 베이징대에서 자신의 <중용> 풀이 작업에 대해 초청 강연도 한 바 있다. 최원형 기자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식민사관의 시작 이상형 2020-05-18 195
공지 인도 환단고기 북콘서트 (2020.2.23) 대한남아 2020-01-13 1,619
공지 [2019개천문화대축제] K history culture 개천문화 축제 독립운동 노래로 울려퍼지다. 대한남아 2019-10-15 3,372
19 일본의 자폐증, 아시아 평화의 걸림돌이다 (중앙일보 사설) 커발한 2013-08-05 1,748
18 "위안부가 '성노예'였다는 사실, 일본만 모른다" 커발한 2013-07-01 2,380
17 [취재일기] 하시모토 망언의 종착점 커발한 2013-05-20 5,133
16 하시모토, 위안부 관련 "성노예 아니다" 또 망언 커발한 2013-05-20 7,343
15 아베, 야스쿠니 신사참배는 국가지도자로서 당연히 할 일 커발한 2013-05-20 7,257
14 日 국수주의자들의 '막말 노래' 테러 커발한 2013-03-02 10,615
13 중국의 동북공정, 고조선 역사까지 겨눴다 커발한 2013-02-14 7,327
12 6천년전 인류최초 예술품 ‘옥기’를 만든 민족 커발한 2013-02-13 9,176
11 법륜스님 "홍산문명은 배달,단군조선문명이다" 커발한 2013-02-13 17,047
10 "韓민족 역사·문화기원에 대한 새 틀 마련해야" - 우실하 커발한 2013-02-13 6,472
9 인하대 융합고고학과 "동북공정 주장은 허구" 커발한 2013-02-13 3,189
8 중국의 한국 고대사 왜곡보다 우리 학자들의 태도가 더 문제” 커발한 2013-02-13 3,361
7 [정진홍의 소프트파워] 역사는 미래다 커발한 2013-02-13 4,835
6 도올 “국학 발흥에 적극 나서겠다” 커발한 2013-02-13 3,722
5 정밀한 건축 첨성대, 현대천문학으로 밝힌 4000년 전 고대사 커발한 2013-02-13 6,094
4 중국상고사 1,2,3권 출간 커발한 2013-02-13 4,808
3 평양 출토 ‘낙랑 죽간’ 漢代 표준규격과 일치” 커발한 2013-02-13 6,820
2 일제 식민사관 여전히 건재해 커발한 2013-02-13 2,922
1 중국이 이만리장성이라고 해서 봤더니, 황당하네… 동북공정 일환, 수교 20주년인데 또 역사왜곡 커발한 2013-02-07 8,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