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운초 계연수선생을 죽음으로 몬 밀정 감영극

▷환단고기 편찬한 "운초 계연수선생(1864~1920)"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밀정의 실체가 드러났다.

환단고기는  5권의 책을 하나로 묶은 것이다. 운초 계연수 선생은 1911년 3월에 백암(白岩) 홍범도(洪範圖)와 송암(松岩) 오동진(吳東振)의 자금 지원을 받고 스승 이기의 감수를 받아『환단고기』30권을 편찬했다.


환단고기』는  안함로(安含老)와 원동중(元董仲)의《삼성기(三聖記)》, 고려시대의 문신 이암이 단군조선의 역사를 기록한《단군세기(檀君世記)》, 고려 말의 학자 범장(范樟)이 북부여의 역사를 서술한《북부여기(北夫餘紀)》, 조선시대의 학자 이맥(李陌)의 《태백일사(太白逸史)》 등을 한데 묶었다.


1052_1037_4659.png

<계연수 선생 초상화>
계연수 선생은 1919년 상하이(上海)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령(國務領)을 지낸 이상룡(李相龍)의 지휘 아래에 들어가 참획군정(參?軍政)을 맡아 공을 세웠다. 그리고 만주에서 국사 연구와 항일독립운동을 하다가 1920년 8월 15일 남만주 관구현(寬句縣) 홍석납자(紅石拉子)에서 일본제국 순사감독 감연극(甘演極, 一云 甘永極)이 보낸 조선독립군으로 위장한 밀정의 덫에 걸려 무참하게 살해되었다.


일제는 계연수 선생의 사지를 절단하여 압록강에 버리고, 배달의숙 건물에 불을 지르는가 하면, 계연수 선생이 소장하고 있던 3,000여 권에 달하는 서적과 원고를 모두 불태워버렸다.

계연수선생의 제자인 이유립선생이 언급한 밀정의 실체가 사실로 드러났다.

이유립 선생의 일대기 기록에는 이렇게 적고 있다.

[운초雲樵 계연수桂延壽는 만주 관전현에서 역사운동을 하다가 감연극(일운一云 감영극)이라는 조선인 민족 반역자의 고발로 끌려가서 죽는 순간까지 결코 항복을 하지 않았다.

당시 밀정을 파견한 위순사감독 감연극(감영극甘永極이라고도 전한다) '조선 역사를 고취하는 놈은 일본의 대동방 평화정책을 방해하느 것이나 모두 잡아 없애야 한다'고 하였다고 양종현씨는 에서 적고 있습니다 (106쪽) ]

그런데 그 악질 밀정 감연극(영극)이 진짜 있었다. 당시 기사에도 이름이 나오고 있다. 

1920년   미주신문 신한민보다. 신한민보 1920년 06월 29일자에 감영극 언급되고 있다. 

신한민보는 1909년 2월 10일 미주 지역의 한인 단체들이 통합하여 결성한 국민회(國民會)의 기관지로 창간된 신문으로 국문으로 매주 수요일에 발행되었으며, 3ㆍ1운동 때에는 격일로 발행되기도 했다. 여러 차례 휴간되기도 했으나 해방 이후까지 꾸준히 발행되었다.


신한민보 1920년 06월 29일자에는 "...창귀들은 심히 많다고 경시 한모의 말인대 그중에 가장 악독한 자는 감영극...."이라 하여 밀정(창귀) 감영극을 언급하고 있다.


a5b015e34d45d15274e432752c40e352f973149e.jpg    
27a5df909ffe87979dd92d4cff551ea0e18910f1.jpg

이로써 계연수선생을 사지를 자르게해서 죽인 일제 밀정의 실체가 증명이 된 셈이다. 가장 악독한 악귀에 걸린 것이다.

cf4a5c7287299b85589529b7beda8322b8544d41.jpg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대한사랑 8월 일정 보은이 2022-08-03 120
97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3 바른역사 2020-04-20 1,793
96 HOME 오피니언 칼럼유철 박사의 『환단고기』 위서론 논박論駁 마지막회 바른역사 2020-04-20 1,072
95 [팩트체크] 국보 황금 허리띠 고리가 알려 주는 사실북방 바른역사 2020-04-20 1,456
94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2 바른역사 2020-04-12 1,350
93 '치우천왕'은 배달민족의 조상 바른역사 2020-04-12 1,251
92 [K-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 바른역사 2020-04-12 1,148
91 "선대 독립운동 발자취 찾다가 민족정신 높아졌다" 바른역사 2020-04-12 996
90 "환단고기! 하늘이 우리 민족을 버리지 않았구나" 바른역사 2020-04-12 870
89 "지금에 와서야 환단고기를 알게 된 것이 부끄럽다" 바른역사 2020-04-12 965
88 [팩트체크] 북한학계는 환단고기를 진서로 인정한다 바른역사 2020-04-12 916
87 새학기 검인정 국사교과서 여전히 식민사학이 점령 바른역사 2020-04-12 870
86 고조선도 ‘독자적 문자’ 사용했다… 훈민정음에도 영향 끼쳤을 듯 바른역사 2020-04-12 1,359
85 환단고기는 신채호다 바른역사 2020-04-12 1,601
84 [기고] 이매림 ‘홍범도 장군’드디어 고국의 품에 바른역사 2020-04-12 1,000
83 다뉴세문경 - 세상에서 가장 신비로운 거울 바른역사 2020-04-12 1,064
82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동아시아 주도권 바꾼 '고·수전쟁'…고구려의 치밀한 준비 통했다 바른역사 2020-04-12 2,065
81 [정상규의 히든 히어로] 투쟁 나선 노인들…선봉에 선 ‘늦깎이 독립투사’ 바른역사 2020-04-12 1,438
80 ‘실증사학’은 없다 바른역사 2020-02-12 1,044
79 (역사산책 ) 고구려 제6대 태조대왕 이야기 - ‘태조’라는 칭호는 역사에서 언제 시작되었나? 바른역사 2020-01-31 1,118
78 대한민국은 고인돌 종주국이다. 정신문화의 강국이다. 대한남아 2020-01-24 1,058
Convey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