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뉴스

"한인 2~3세 역사 정체성 확립 시급" 2019/05/13 미주중앙일보

"한인 2~3세 역사 정체성 확립 시급" 2019/05/13 미주중앙일보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7232338 
"문제는 다음 세대 입니다. 올바른 정체성 확립을 위해 역사관을 바로잡는 일이 시급합니다."
지난 4일 조지아주 둘루스에서 열린 '애틀랜타 역사문화특강'에서 강사로 나선 사단법인 '대한사랑' 이완영 수석 본부장은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는 "과거 총독부의 조선사 편찬작업을 계기로, 고조선 이전의 동이족이 세운 '환국'에서부터 단절 없이 이어져 온 역사가 식민사관으로 대체됐고, 현재까지 보편적인 역사관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독립운동가들의 역사관을 보면, 단군 이전의 역사까지 명확한 개념이 있었다. 반면 조선사 편찬작업 이후 단군이 신화로 자리 잡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

"한인 2~3세 역사 정체성 확립 시급"


대한사랑 이완영 본부장 강연

지난 4일 조지아주 둘루스에서 열린 역사문화특강에서 이완영 대한사랑 본부장이 강연을 하고 있다.

지난 4일 조지아주 둘루스에서 열린 역사문화특강에서 이완영 대한사랑 본부장이 강연을 하고 있다.

"문제는 다음 세대 입니다. 올바른 정체성 확립을 위해 역사관을 바로잡는 일이 시급합니다."

지난 4일 조지아주 둘루스에서 열린 '애틀랜타 역사문화특강'에서 강사로 나선 사단법인 '대한사랑' 이완영 수석 본부장은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는 "과거 총독부의 조선사 편찬작업을 계기로, 고조선 이전의 동이족이 세운 '환국'에서부터 단절 없이 이어져 온 역사가 식민사관으로 대체됐고, 현재까지 보편적인 역사관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독립운동가들의 역사관을 보면, 단군 이전의 역사까지 명확한 개념이 있었다. 반면 조선사 편찬작업 이후 단군이 신화로 자리 잡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본부장은 동아시아 고대사의 역사 쟁점이 바로 현대의 영토분쟁으로 연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은 '동북공정'을 통해 고조선, 고구려, 백제, 발해의 역사를 중국사에 편입시켰다. 또 아리랑, 거문고, 판소리 등 우리 고유문화유산도 자신들의 문화유산으로 올렸다"며 "왜곡한 역사를 전 세계에 알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월스트리트 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한국은 역사적으로 중국의 일부였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일본에 대해서도 "독도가 자신들의 땅이었고, 현재 우리가 이를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다는 내용을 유치원 때부터 교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중국과 일본이 식민사관을 만들면서 역사를 왜곡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완영 수석 본부장은 "불안정한 한반도의 현 정세"를 이유로 꼽았다. "유사시 일이 발생할 경우, 자신들의 영향력을 내세우기 위해 역사를 왜곡, 식민사관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했다. 특히 "말도 안되는 논리지만, 이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국내 역사학자들과 정부 차원의 대응은 없을까. 이완영 수석본부장은 "중국과의 외교 문제 때문에 쉽지 않다. 또 한국의 역사학자들이 '임나일본부설'을 비롯해 중국과 일본이 역사를 왜곡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해 반박논리가 없다. 반박 논문이 나오지 않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단법인 대한사랑은 일제강점기에 왜곡된 식민사관 등을 연구해 온 단체로, 2013년 5월 발족했다. 한국 내 35개 지부와 해외 16개 지부를 돌면서 한국 역사에 대해 강연을 해왔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대한사랑 8월 일정 보은이 2022-08-03 120
공지 김정호 국회의원, 가야사 복원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 할 것 보은이 2022-07-15 66
119 박석재 박사의 <하늘의 역사> 17일 첫 방영 바른역사 2020-04-20 972
118 참환역사신문 발행인 이지영 총재 영면 바른역사 2020-04-20 1,040
117 [신간] 이찬구 박사의 『새로운 광개토태왕릉비 연구』 바른역사 2020-04-12 923
116 유학자 이기동 교수 "『환단고기』는 결코 위서가 아닙니다" 바른역사 2020-04-12 991
115 [동아플래시100]‘전설이 아닌 역사’ 민족 시조 ‘단군’을 그려주세요 바른역사 2020-04-12 923
114 사마천이 ‘史記’에서 삭제한 단군조선의 진실은? …‘신주사기’ 출간 바른역사 2020-04-12 787
113 [시론] 단재 신채호의 '直筆정신' 환생하길 커발한 2020-02-20 1,068
112 일본 극우파 선전장이 된 국립박물관의 가야전시 바른역사 2020-01-31 1,097
111 지난해 11월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암다바드에서 한·인도 학술대회 개회식 대한남아 2020-01-24 886
110 "한국이 멋대로 빼앗아" "반성해야" " 독도 망언" 난무한 일 영토주권전시관 대한남아 2020-01-24 935
109 “한국어, 저희가 지켜 드릴게요”…인도·콜롬비아 여성의 ‘한국어 사랑’ admin 2019-12-04 967
108 한민족 역사의 중심 종족 admin 2019-12-04 1,127
107 비화가야의 심장이 오늘 1천500년만에 문을 연다 admin 2019-12-04 1,035
106 나루히토 일왕 즉위 선언 "세계 평화·헌법 준수" 커발한 2019-10-22 1,072
105 [이덕일의 ‘역사의 창’ ] 남북한이 바라보는 ‘임나=가야’설 커발한 2019-06-21 1,546
104 어느 고고학자의 절규…&quot;최대의 청동기유적을 장난감 공원으로 전락시키나&quot; 커발한 2019-06-21 1,552
103 &quot;일본은 자국 천황제 확립 위해 한반도 고대사 왜곡했다&quot; 커발한 2019-06-21 1,210
102 대한민국 현근대 최고 천재 범부(凡父) 김정설 사후 53년만에 귀향...범부연구회,'범부 연구의 과제와 전망… 커발한 2019-06-15 1,891
101 [광복 70년, 바꿔야 할 한국사] 실증사학은 한국사의 올가미 커발한 2019-05-28 1,850
100 &quot;한인 2~3세 역사 정체성 확립 시급&quot; 2019/05/13 미주중앙일보 커발한 2019-05-15 1,157
Convey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