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회원가입

역사뉴스

사마천이 ‘史記’에서 삭제한 단군조선의 진실은? …‘신주사기’ 출간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는 오랜 연구 끝에 사마천의 ‘사기’ 본기 12권과 대표주석서 3권을 세계 최초로 번역함은 물론 현 시대에 맞춰 우리의 시각으로 새롭게 해석한 ‘신주사기’ 9권을 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롯데장학재단의 지원을 받아 앞으로 총 40여 권이 출간될 예정이다.

‘신주사기’ 제 1권 오제본기에선 사마천의 역사의식을 엿볼 수 있다. “사마천은 왜 중국인들이 중국사의 시작으로 여기는 삼황(三皇)을 지우고 오제(五帝)부터 역사 기술을 시작했을까” “또한 오제의 첫 임금인 소호를 지우고 그 부친 황제(黃帝)를 중국사의 시작으로 삼은 이유는 무엇일까” 등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다고 연구소 측은 전했다.

아울러 ‘사마천이 설정한 오제 및 하·은·주(夏·殷·周) 시조 계보도’에도 오제는 물론 하·은·주의 시조가 모두 동이족(東夷族)임을 지적한다. 사마천이 감추고 싶었지만 가리지 못한 역사적 진실을 본문 및 삼가주석, 그리고 신주에서 일목요연하게 밝혔다는 것이다.

‘신주사기’는 사마천이 쓴 본문과 삼가주석을 모두 번역하고 그 아래 원문을 수록했다. 또한 의역을 최대한 피하고 한 문장 한 문장 직독직해를 원칙으로 삼아 번역했다. 그래서 한자를 조금 아는 독자라면 원문과 대조하며 사기 원문을 읽는 지적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단순한 중국사가 아니라 하화족의 역사 속에 숨겨진 동이족의 역사를 찾는 여정이야말로 현재 정체성의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우리가 신주사기》를 읽어야 하는 진정한 이유일 것이라고 연구소 측은 전했다.

‘신주사기’ 본기를 편찬한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는 1998년 창립 이래 한국 사학계에 만연한 중화사대주의 사관과 일제식민 사관을 극복하고 한국의 주체적인 역사관을 세우려 노력하고 있는 학술연구소다. 이덕일 소장(문학박사)을 필두로 김명옥(문학박사), 김병기(문학박사), 송기섭(문학박사), 이시율(고대사 및 역사고전 연구가), 정 암(지리학박사), 최원태(고대사 연구가), 황순종(고대사 연구가) 씨 등으로 구성돼 있다.

연구소 측은 그동안 독립운동가들의 역사관 계승 작업을 꾸준히 진행해오다가 사마천의‘사기’ 본문 및 ‘삼가주석’에 한국 고대사의 진실을 말해주는 수많은 기술이 있음을 깨닫고 지난 10여 년간 ‘사기 원전 및 삼가주석 강독’을 진행하는 한편 사기연구실 소속 학자들과 사기에 담긴 한중고대사의 진실을 찾기 위한 연구 및 답사를 계속해왔다고 책을 쓰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신주사기’는 원전 강독을 기초로 여러 연구자들이 그동안 끈질기게 서로 토론하고 연구한 결과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다며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사기연구실은 이번 ‘신주사기’ 출간을 시작으로 앞으로 제대로 된 역사 바로 세우기를 위해 작업의 기초 토대가 되는 문헌사료의 번역 및 주석 추가 작업을 계속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에 맞지 않는 영국사 전공 박지향 (심백강 역사학 박사) 역사광복 2024-04-28 340
공지 남원을 임나일본부설에서 구한 공로자에 감사패 및 공로패 수여 뭉개구름 2024-03-07 8,051
공지 [취재] 『전라도 천년사』 배포 무기한 연기 뭉개구름 2024-02-17 9,667
공지 김정호 국회의원, 가야사 복원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 할 것 보은이 2022-07-15 34,213
157 김문길 소장 "日 스진천황(崇神天皇), 김해 김씨 후예다" 마누리아 2024-05-09 248
156 지정스님 "함창고녕가야 역사 찾으면 잃어버리고 왜곡된 역사 회복" 역사광복 2024-04-29 428
155 제 9회 가야문화진흥 학술대회가 국립김해박물관에서 성황리에 열리다! 역사광복 2024-04-28 336
154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은 무엇을 해야 하나? (박병환 유라시아전략연구소장) 역사광복 2024-04-28 715
153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에 맞지 않는 영국사 전공 박지향 (심백강 역사학 박사) 역사광복 2024-04-28 340
152 중국의 동해 출입 욕구 (김동수 관세사·경영학 박사) 역사광복 2024-04-28 344
151 日 의원·각료 야스쿠니 대거 참배...정부 "반성 행동으로 보여야" 역사광복 2024-04-24 251
150 잊혀진 영웅 서일 장군 동상 제막식 및 기념 강연회 개최 역사광복 2024-03-14 640
149 올해 공개하겠다던 전라도 천년사, 발간 무기한 연장됐다 대한사랑 2023-11-02 851
148 국회 문체위, “'전라도천년사' 수정·발간돼야”...광주전남북도에 서한문 발송 대한사랑 2023-10-23 600
147 [김상윤의 '전라도천년사' 톺아보기(마무리)] "주류강단사학계 '일본서기' 애지중지" 대한사랑 2023-10-23 590
146 한반도인의 일본 이주 고대사를 따라서 (출간서적) 대한사랑 2023-10-23 904
145 "국립중앙박물관, 일제 식민사관 '한4군 평양설' 그대로 기술" 대한사랑 2023-10-23 877
144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한국 16번째 세계유산 (동아 2023-09-17) 대한사랑 2023-10-20 689
143 부산시 “고조선은 부산역사와 직접적인 관련없다”…‘역사 쿠데타’적 발상 대한사랑 2023-10-20 2,537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