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 개념역사가
  • 0
  • 4,610
  • Print
  • 글주소
  • 2020-06-22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과학적 입장에서 보면 역사해석은 마치 분석 다음에 오는 종합입니다.

따라서 '역사해석'에 있어서 '분석'만 하고 '종합'을 포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그런데 한국사학계는 고증의 과식증에 걸려있다.

그 고증의 과식은 뭔가의 결핍증에 걸린 '탈역사적 인간',

즉 사색회피의 정신적 타락과 사상적 빈곤의 '프랑켄슈타인'을 낳았다.

 

왜냐하면 실증주의 사관은 역사를 과학화한다는 미명아래 

역사를 집터, 무덤, 토기, 장신구 같은 유물·유적으로만 따지기 때문에 

인류의 정신 문화가 결여되어 있어 인간의 냄새를 맡을 수가 없다.

이렇게 고증의 과식은 인간성을 배제함으로써 종합적인 전체사의 의미를 상실했다.

 

이제는 역사의 종합, 그 최종해석을 멸시해 역사의 주체인 인간을 외면하고 

궁극으로 역사를 왜곡하는 조잡하고 폭력적 야만성을 지닌 '프랑켄슈타인'를 타파해야한다.

그것은 역사의 배를 탄 인간이 어디를 향해 가는가에 대한 해답을 찾는 첫 번째 과정이 될 것이다.

 

미래의 언젠가는 우리의 대중들은 분명히 드라마에서 볼 수 있는 조잡하지만 값싸고 폭력적인 

때론 달콤한 가짜이면서 괴물이 되어버린 

가짜 역사, 프랑켄슈타인의 정체를 알아챌 것이라 확신한다.

그리고 그들은 깨어나고 행동할 것이다.

그때 그들은 그 값을 되돌려 주려 할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강단사학자들은 역사는 본시 대중을 위해 존재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들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역사는 만인의 공유물임에도 불구하고 

자기들만의 독점물로 착각하고 있다.

 

역사학은 부단히 논쟁을 거듭하며 '새 해석''헌 해석'을 대신해야 한다.

중요한 점은 우리의 역사의식(정신)은 어떤 하나의 이데올로기에만 머무를 수 없는 

한국인의 깊은 의식에 잠재한 심층의식이어야만 한다는 것이다.

참다운 역사정신으로 돌아가야 할 때이다!

잘못된 역사에 대한 비판 능력을 상실한 것처럼 우리에게 수치스럽고 서글픈 일은 없다.

 

마지막으로 도덕적 빈곤과 맹목성에 빠져있는 사람들로 하여금 

스스로의 무지를 깨닫게 하기위해 

너 자신을 알라라고 외쳤던 소크라테스를 떠올려 본다.

그리고 학문적 빈곤과 맹목성을 극복하기 위해 

우리 모두가 역사의 현자, 역사의 소크라테스가 되기를 소망한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전주지부]대한사랑 박석재 이사장 역사문화 초청 특강 이상형 2021-04-15 164
공지 [전주지부]대한사랑 박석재 이사장 역사문화 초청 특강 이상형 2021-04-15 169
공지 대한사랑 제주지부 지부장 취임식 및 역사특강/최원호 이상형 2021-04-15 198
공지 "역사광복 글(시,수필,기행문,체험수기 등).웹툰.동영상 공모대회" 이상형 2021-04-14 255
공지 대한사랑 수원지부지부장 취임식 이모저모 이상형 2021-04-12 426
공지 [목요라이브/학술특강] 배달의 민족 얼마나 아니?- 홍산문화로 살펴본 뿌리역사1 송옥진 박사 이상형 2021-04-08 406
공지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대회] 시상결과 발표의 4월 중 연기 이상형 2021-03-31 449
공지 우산 "북두칠성 그 별이 빛나는 밤" 이상형 2021-02-08 2,110
공지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공모 대회 이상형 2021-01-04 3,784
공지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653
공지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개념역사가 2020-06-22 4,611
공지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5,457
75 역사 전쟁부터 지지 말자 (남창희 교수) 커발한 2019-08-18 585
74 역사전쟁과 러시아의 한국학 (박병환) 커발한 2019-08-14 426
73 운초 계연수선생을 죽음으로 몬 밀정 감영극 커발한 2019-08-14 2,031
72 유관순 열사가 3.1운동의 상징적 인물로 떠오른 역사적 배경 대산 2019-03-04 760
71 대전 단군정맥 제4350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대산 2019-01-17 517
70 국가보훈처장에 청주대 출신인 피우진 예비역 중령 임명 화제 대산 2017-05-21 673
69 사단법인 단군정맥이 대전 중구문화원에서 제4256주기 어천대제 엄숙히 봉행 대산 2017-03-17 695
68 보문산 산신대제 및 어울림한마당 성료 대산 2016-10-12 672
67 日 역사교과서 또 왜곡-신라가 일본에 조공 주장 대산 2016-05-16 738
66 식민사학과 사이비 역사학 대산 2016-04-17 787
65 아우내 장터 독립선언서 원본을 찾습니다 대산 2016-04-03 559
64 아우내 장터 독립선언서를 기초하고 청주고 교가를 작사한 포암 이백하 선생 대산 2016-04-02 736
63 단군(檀君)은 신화가 아닌 우리 국조(國祖)이다 대산 2016-03-31 704
62 이덕일 중심 ‘상고사 열풍’에 드리운 정치적 위험성 대산 2016-03-28 719
61 항일독립운동가 이상설 선생의 생애와 업적 대산 2016-03-23 846
60 민족사학자들을 사이비사학자로 매도하는 소장 강단사학자들 대산 2016-03-22 852
59 민족사학자이자 독립운동가인 류인식 선생의 생애와 업적 대산 2016-03-21 619
58 고대 한일관계사 연구의 권위자인 우에다 마사아키 박사의 명복을 빌며 대산 2016-03-14 586
57 민족사학자 박성수 박사의 타계를 애도하며 대산 2016-03-03 589
56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0주년을 기념하며 대산 2016-02-22 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