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회원가입

역사칼럼

배달국을 연 초대 환웅천왕 거발환(居發桓)의 의미

환인천제는 백두산(태백산)을 향해 떠나는 환웅에게 국통의 상징인 천부인天符印을 내어준다. 마침내 환웅은 천평天坪에 우물을 파고 농사짓는 땅을 구획하였으며, 신의 도시인 신시神市에 도읍을 정하고는 나라이름을 '배달'이라고 하였다. 이는 18명 환웅 중 1세인 '거발환 환웅'이다. 

거발환居發桓 또는 대원일大圓一

환국의 광명光明의 도를 우리에게 전해 주신 분이 거발환 초대환웅이다.  우주 삼신의 신성을 받는 살아있는 삼신, 하늘과 땅과 인간이 하나인 경계에서 우주의 영원무궁한 생명의 신성을 내려받는 예식을 환웅천황께서 동방의 우리 한민족에게 내려주셨다. 


만물과 우주의 존재 근원이 되는 삼신의 창조 정신은 광대무변[大]하고 원융무애[圓]하며 대광명으로 삼계가 합일[一]되어 있는 본성을 지니고 있다. 우주 삼신의 대원일大圓一 한 창조 정신을 순우리말로 ‘거발환’이라고 부른다. 거발환은 크고, 조화롭고, 광명으로 합일된 존재라는 뜻이다. 거발환은 하늘과 땅과 인간의 광명 속에 깃들어 있는 삼신상제님의 창조 이법인 조화, 교화, 치화 즉 낳고 기르고 다스리는 삼신三神의 이법을 말한다.  또한 환국의 우주사상, 천지 광명의 삼일심법 등을 상징한다고 할 수 있다.


안파견과 거발환

안파견은 아버지[父]를 의미한다. 『태백일사太白逸史』 「삼신오제본기」에는 “환인께서는 오직 아버지의 도를 집행하여 천하 사람들의 뜻을 하나로 모으시니 온 천하가 그 덕에 감화되었다”고 전하고 있다. 또한 안파견의 뜻을 ‘하늘을 받들어 아버지의 도를 확립시킨다 (계천입부지명야繼天立父之名也)’라고 설명하고 있고 다른 호칭으로는 거발환居發桓이라고 한다.

출처 : 환단고기 북콘서트, 환단고기 역주본(상생출판)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윤창열 이사장]소서노와 백제의 건국 뭉개구름 2024-03-24 2,292
공지 남원을 임나일본부설에서 구한 공로자에 감사패 및 공로패 수여 뭉개구름 2024-03-07 3,384
공지 [취재] 『전라도 천년사』 배포 무기한 연기 뭉개구름 2024-02-17 5,080
공지 2024년 대한학술문화제 공모논문 선정 심사 결과 조광선수지 2024-02-01 5,492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빛의 바람]편 천만 시청 대한사랑 구독이벤트 당첨 결과 조광선수지 2024-01-24 6,015
공지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갑진년(2024) 신년사 뭉개구름 2023-12-30 9,558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곰족 2023-12-12 2,777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뭉개구름 2023-12-08 2,307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학술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곰족 2023-12-02 2,323
87 (북한 역사학계에 전달된 기사) "팩트 폭격! 한국사가들이 불러온 역사참사 - 동북공정 실태" 역사광복 2020-11-05 1,551
86 배달국을 연 초대 환웅천왕 거발환(居發桓)의 의미 역사광복 2020-11-05 1,408
85 [춘하추동] 홍익인간과 아나키즘 역사광복 2020-11-02 1,385
84 19세기 백두산 신단수 지도는 환웅의 신시 개천 증명 역사광복 2020-11-02 1,380
83 한국인들! 환단고기를 다시 손에 들기 시작하다 韓民族 정체성의 根幹 ‘桓檀古記’ 열공(2부) 역사광복 2020-10-28 3,720
82 한민족 정체성의 근간 "환단고기"열공 (1부) 역사광복 2020-10-28 1,406
81 글과 역사의식을 찾아서 '국민 창의성' 국가의 경쟁력 역사광복 2020-10-28 1,259
80 (특별기고) 이땅의 주류사학계는 왜 가야를 부정하고 임나일본부를 옹호하는가? (2부) 역사광복 2020-10-28 2,602
79 [특별기고] 이땅의 주류사학계는 왜 가야를 부정하고 임나일본부를 옹호하는가? (1부) 역사광복 2020-10-28 2,516
78 [특별기고] 한사군 낙랑 평양설 이제는 폐기해야 역사광복 2020-10-28 2,347
77 대한제국의 선포일을 맞이하여 되새겨보는 ‘대한’의 의미 커발한 2020-10-19 2,474
76 개천절의 의미: 개천절을 제대로 알자 커발한 2020-10-19 2,134
75 [한글날 특집] 자방고전字倣古篆: 훈민정음 창제의 미스터리 커발한 2020-10-19 2,791
74 역사가 추구하는 앎! 개념역사가 2020-06-26 1,829
73 역사는 '잃어버린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개념역사가 2020-06-26 2,566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