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뉴스

'임나는 가야가 일본에 만든 소국'

■ 북한학계의 가야사 연구┃조희승 지음. 말 펴냄. 440쪽. 2만원

k962633810_1

재일교포 출신으로 북한으로 건너가 한일고대사 연구에 매진한 조희승 박사는 임나는 가야계가 일본 열도에 건설한 소국, 분국이라는 김석형의 분국설을 계승한 학자다. 1988년 '초기조일관계사(상)'를 통해 지금의 오카야마(岡山) 기비(吉備) 지역에 가야의 분국인 임나가 있었다고 논증했다.

조 박사는 분국설을 일반 독자들에게 보다 쉽게 전달하기 위해 '임나일본부 해부'를 2012년 간행한 바 있다. 가야사에 대해서 남북한 학계는 같은 나라에 대해서 연구한 것이라고 볼 수 없을 정도로 괴리가 크다. 건국시기, 나라 이름, 임나 및 야마토왜에 대한 시각 등 모든 것이 평행선을 달린다.

더 큰 문제는 남한 학계의 가야사는 연구 자체가 빈약하다는 것이다.

이 책의 해설을 맡은 이덕일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소장은 "일본인 학자들이 한국사 왜곡에 나선 이유는 '임나일본부'를 사실이라고 강변하기 위한 것이며, 이들이 말하는 임나일본부설의 요체는 '서기 369년에 야마토왜가 가야를 점령해 임나일본부를 세우고 서기 562년까지 지배했다'는 것이다. 그 핵심은 '임나는 가야'라는 설"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이 한반도의 남쪽지방은 일본 야마토정권의 식민지였다고 주장하는 임나일본부설을 조작한 이유는 조선을 식민지 통치하기 위한 논리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었으며, 지금도 변형된 임나일본부설이 일본학자와 한국의 역사학자들 사이에 광범위하게 유포돼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책에서 볼 수 있는 북한학계는 "서기전 1세기 말경에 봉건소국이 형성되었다가 1세기 초엽경에 북방에서 온 김수로왕이 기존의 지배세력과 타협해서 지배권을 확립했고 1세기 중반경에 가야연맹체를 형성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나아가 이 책은 남한 강단사학계의 3세기 가야 건국설은 문헌사료는 물론 고고학적 발굴결과와도 일치하지 않는 비학문적 주장임을 지적한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8 남원만인 정신문화선양회 외 27여개 시민단체 "기문삭제하라" 성명서발 표 역사광복 2021-08-04 106
137 남원 가야 고분군 , 일본서기 기문으로 해설하여 유네스코 등재 시도. 관련비판기사 역사광복 2021-08-04 104
136 가야사 정립 위한 제언④ 임나의 위치는 어디인가 대한사랑 2021-07-13 149
135 [창간 11주년 특집-축사] 김창현 사단법인 대한사랑 영남본부장 역사광복 2021-05-30 295
134 교육기본법 교육이념에서 홍익인간을 삭제한다고? (한문화타임즈 2021.4.20) 대한사랑 2021-04-23 438
133 [신간] 유라시아 총서 시리즈(전 6권) 전자책PDF 역사광복 2021-02-04 561
132 대작 23부작 "단군조선 말살사"(매림 역사문화TV) 강의 마치다. 역사광복 2021-02-04 676
131 <전 세계 고인돌역사 조명한 새로운 대작 . "어서와 고인돌은 처음이지" 총 18편 전편 소개 역사광복 2021-02-04 621
130 서울시 교육청 친일반민족행위 청산 조례 이상형 2020-12-20 1,459
129 2020 미사협 '한국바른역사학술원'학술대회 역사광복 2020-11-19 1,021
128 고대 일본 씨족 계보서 '신찬성씨록' 역주본 발간 +1 역사광복 2020-11-11 920
127 대한사랑 계간지 1호,2호 ebook 공개 역사광복 2020-11-11 782
126 실크로드 복식교류전 개최. 유라시아 문명교류사 밝힌다. 역사광복 2020-11-09 892
125 '임나는 가야가 일본에 만든 소국' 역사광복 2020-11-08 706
124 2020 세계개천문화대축제 개최 20201103 충청투데이 이상형 2020-11-04 626
123 2020 세계개천문화대축제 개최 (인천일보) 이상형 2020-11-04 548
122 "1909년 환단고기 - 환단고기의 진실과 위서론의 거짓" 출간 역사광복 2020-10-28 611
121 국내 대표신학자 박순경 교수 "환단고기를 꼭 읽어보라" 커발한 2020-10-27 590
120 봉오동 독립전쟁 100주년 최운산을 기록하고 기억하다. 대한남아 2020-07-05 746
119 박석재 박사의 <하늘의 역사> 17일 첫 방영 바른역사 2020-04-20 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