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회원가입

역사칼럼

[윤창열 이사장]소서노와 백제의 건국

소서노와 백제의 건국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삼국사기의 기록

기존 강단사학계의 백제 건국에 대한 인식은 기본적으로 삼국사기』 「백제본기의 내용을 크게 벗어나지 못한다. 그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백제의 시조 온조왕의 아버지가 주몽이다. 주몽이 북부여(필자주: 동부여인데 북부여로 오인하고 있다)에서 졸본부여로 도망왔는데, 졸본부 여왕은 아들이 없고 세 딸만 있었다. 그는 주몽이 보통 인물이 아님을 알고 그의 둘째 딸과 결혼시켰다. 부여왕이 돌아가시자 주몽은 임금이 되었다. 주몽은 여기서 두 아들을 낳았는데 비류와 온조이다.

 

주몽이 북부여(필자주:동부여의 오기이다)에 있을 때 낳은 아들이 와서 태자가 되자 비류와 온조는 오간, 마려 10명의 신하와 함께 남쪽으로 길을 떠났다. 한산에 이르러 부아악(負兒岳)에 올라 살 곳을 바라보았다. 비류는 백성을 나누어 미추홀에 가서 살고, 온조는 하남위례성에 도읍을 정하고 10()의 도움을 받아 국호를 십제라 하니 이때가 기원전 18년이었다. 비류는미추홀의 땅이 습하고 물이 짜서 편안히 살수 없었으므로 위례성으로 돌아와 보니 도읍이 안정되고 백성들이 편안하였다. 부끄럽고 후회하여 죽으니 그의 백성들이 모두 위례에 귀부하였다. 올 때에 백성들이 즐겨 쫒았으므로 후에 국호를 백제(百濟)라고 고쳤다. 그 세계가 고구려와 함께 부여에서 나왔기 때문에 '부여'를 성씨로 삼았다.

 

이어서 작은 글씨로 주석이 달려 있는데, 위와 중복되는 내용을 피하고 요약을 하면 다음과 같다.

 

백제의 시조는 비류왕으로 아버지는 우태니 북부여왕 해부루의 서손이며, 어머니는 소서노(召西弩)니 연타발의 딸이었다. 소서노가 처음 우태에게 시집가서 비류와 온조를 낳았고, 우태가 죽자 과부로 지냈다. 주몽이 서기전 372월에 남쪽으로 졸본에 이르러 고구려를 세우고 소서노와 결혼하여 왕비로 살았다. 주몽이 예씨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유류가 찾아오자 그를 태자로 세웠다. 비류가 온조에게 말하기를 "어머니를 모시고 남쪽으로 가서 나라를 세우는 것이 더욱 좋겠다" 하고는 무리를 거느리고 패수(浿水)와 대수(帶水) 두 강을 건너 미추홀에 가서 살았다.

 

백제본기원문의 내용은 온조를 백제의 시조를 삼은 것이고, 주석의 내용은 비류를 백제의 시조로 삼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단재 신채호는 조선상고사에서 "백제의 시조는 소서노 여대왕이고, 소서노는 조선 역사상 유일한 여제왕() 창업자일 뿐만 아니라 또한 고구려와 백제 두 나라를 건설한 자 이다라고 하였다. 이 뿐만 아니라 백제본기원문에서는 비류와 온조를 주몽의 친자라고 하였고, 주석에서는 우태의 아들이고 주몽의 양자라고 하여 백제 건국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한다.

 

강단사학계 내에서도 백제본기의 내용에 의문을 품고 있는데, <나무위키>의 내용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비류와 온조는 결국 어머니 소서노를 모시고 패수(浿水, 필자주:강단사학계에서는 청천강으로 비정하고 있고 이병도는 예성강이라고 했다.)와 대수(帶水, 필자주:이병도는 임진강으로 보고 있다. 또 한반도의 중간을 허리처럼 두른다고 하여 한강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두 강을 건너 남쪽으로 내려갔다.

 

여기서 남하 과정이 조금 이상한 점이 있다. 소서노, 비류, 온조 등이 남하할 때 이를 추종하는 지지 세력들도 함께 했을 것이다. 그런데 졸본에서 미추홀과 위례성이 있는 한강 유역까지 가려면 낙랑군 등의 한사군 지역을 반드시 통과해야만 한다. 하지만 기록 중에는 소서노 세력과 한사군 세력이 충돌하거나 하다못해 어떤 식으로든 접촉했다는 내용이 없다.

 

 삼국사기』 「백제본기<온조왕조>에서도 그냥 "남쪽으로 갔는데 백성들이 따르는 자가 많았다" 라고만 나오고 경로에 대한 설명은 없다. 삼국사기자체의 기록 미비의 한계인지 다른 이유가 있는지 알 수 없다.


 

환단고기의 기록


그런데  환단고기북부여기고구려본기의 기록을 보면 주몽과 소서노와의 관계, 백제의 기원에 대하여 불분명했던 사실들이 속시원하게 풀린다.

 

겨울 10(기원전 58)에 고무서단군께서 붕어하셨다. 고주몽이 유명을 받들어 대통을 이으셨다. 이에 앞서 고무서 단군에게는 대를 이을 아들이 없었는데, 고주몽이 보통사람이 아님을 알아보시고 공주와 맺어 주어 아내로 삼게 하셨다. 이에 이르러 즉위하니 당시 나이 23세였다.(북부여기)

 

고주몽 성제가 재위하실 때 일찍이 말씀하시기를 "만약 적자 유리가 오면 마땅히 태자로 봉할 것이다"라고 하셨다. 소서노(召西弩)는 장차 자신의 두 아들(비류와 온조)에게 이롭지 못할 것을 염려하다가, 경인(단기 2303. BCE 31)3월에 사람들에게서 패대浿)의 땅이 기름지고 물자가 풍부하다는 말을 듣고, 남쪽으로 달려가 진()번 진한과 번한 사이에 있는 바다 가까운 외진 땅에 이르렀다.

 

그곳에 산 지 10년 만에 밭을 사서 장원을 두고 재산을 모아 수만 금에 이르니 원근에서 소문을 듣고 찾아와 따르는 자가 많았다. 남으로 대수()에 이르고 동으로 큰 바다에 닿는 5백 리 되는 땅이 모두 그의 소유였다. 그리고 주몽제에게 사람을 보내어 글을 올려, 섬기기를 원한다고 했다. 임금께서 매우 기뻐서 칭찬하시고 소서노를 책봉하여 어하라(於瑕羅)라는 칭호를 내리셨다. (어하라 재위) 13년 임인(단기 2315, BCE 19)년에 이르러 소서노가 세상을 떠나고 태자 비류가 즉위하였다. 그러나 따르는 사람이 없었다.


이때 마려 등이 온조에게 이르기를, “신이 듣기로 마한의 쇠망이 임박하였다 하니 가서 도읍을 세울 때라 생각하옵니다하니, 온조가 "좋다"라고 하였다. 이에 배를 만들어 바다를 건너 먼저 마한의 미추홀(彌鄒忽: 지금의 인천 부근)에 이르러 사방을 돌아다녀 보았으나 텅 비어 사는 사람이 없었다.

 

오랜 뒤에 드디어 한산에 이르러 부아악(負兒岳)에 올라 살 만한 땅을 찾아보았다. 그때 마려, 오간 등 신하 열 명이 간하였다.

 

"오직 이곳 하남(河南) 땅은 북으로 한수(漢水)를 끼고, 동으로 높은 산이 자리잡고, 남쪽으로 기름진 평야가 열리고, 서쪽은 큰 바다(황해)가 가로막고 있습니다. 이처럼 천연적으로 험준한 지형과 지리적인 이로움은 얻기가 쉽지 않은 형세이오니, 마땅히 이곳에 도읍을 정하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다른 곳을 더 찾지 마옵소서." 온조가 신하 열 명의 의견을 좇아 드디어 하남 위지성((慰支城)에 도읍을 정하고, 국호를 백제(百濟)라 하였다. 백 사람이 건너왔기 때문에 그렇게 부른 것이다. 뒤에 비류가 세상을 떠나자 그 신하와 백성이 그 땅을 바치며 복종했다.(고구려본기)



 

백제 건국 장소

이유립이 환단고기 정해서 주석을 단 내용을 바탕으로 필자의 견해를 덧붙이면 다음과 같다.

 

"패수(浿水)의 패는 백()이 된다"고 했는데, 지금의 난하(灤河)로 추정된다. "()는 계주(薊州) 풍윤현(豊潤縣) 동쪽 80리에 요대산(腰帶山)이 있으니 대수(帶水)가 여기서 나온다라고 하였는데, 지금 지도를 보면 하북성 당산시(唐山市)에 풍윤구(풍윤현이 지금은 당산시 풍윤구가 되었다)가 있고, 풍윤구의 동북쪽 화석영진(火石營鎭)에 요대산(腰帶山)이 있다.

 

"동으로 큰 바다에 닿는다는 것은 창려현()의 바다 가까이에 있는 땅"을 말하는 것으로 창려현은 하북성의 진황도시(秦皇島市)에 있다. 이유립은 환단고기정해에서 "마한은 중마한(中馬韓)”이고, “바다를 건넜다는 것은 황해() 바다를 건넌 것", "미추홀은 경기도 인천시", "부아악은 삼각산(三角山)으로 또 북한산이라고도 부른다." "한수(寒水)는 한강)", "백제(百濟)는 백하)에서 발음이 바뀐 것이니 붉나루이다. 지금의 하북성 대방고지(帶方告知)이다.”라고 하였다.



중국의 주서(), 수서(隋書), 북사(北史)」 「백제전등에서도 한결같이 백제가 처음 나라를 대방의 옛 땅에 세웠다."라고 기록하였다. 여기서 백제의 처음 입국지인 대방 고지는 바로 후한 때(206) 공손강이 낙랑군 둔유현(屯有縣) 이남의 황무지를 나누어 설치한 대방군(帶方郡) 땅을 말한다. 낙랑군이 중국 하북성 난하 유역에 있었으므로 낙랑군을 나누어 설치한 대방군 또한 그 부근에 있다는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또 수서(隋書」 「지리지를 보면 요서

군에 대방산이 있다,”라고 하였으니, 대방군은 한반도의 황해도 지방이 아니라 중국의 하북성 지역에 있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상의 내용을 보면 백제의 시작


은 소서노이고, 소서노가 건설한 왕국이 있었던 패대(浿帶:패수와 대수) 지역은 지금의 중국 하북성 난하 부근 일대이다. 바로 이곳이 백제 건국의 시원지이다.

 


백제라는 국호


기원전 18년 온조가 발해와 황해를 건너 인천을 거쳐서 한강의 남쪽에 도읍을 정하고 '백제'라고 국명을 정했다. 후세에 대륙 백제를 많이 이야기하는데 백제가 한반도에서 대륙으로 진출한 것이 아니고, 본래 대륙에서 시작되었다. 온조가 평안도, 황해도를 거쳐 육로로 하남 위례성에 와서 도읍한 것이 아니고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 한반도로 들어온 것이다. 수서(隋書)』 「동이전<백제조>에도 "처음 백가(百家)가 바다를 건넜기 때문에 백제(百濟)라고 국호를 지었다"라고 하여 백제의 건국자들이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넜다는 것을 분명하게 기술하고 있다. 이병도는 백제라는 국호가 삼국지」 「동이전<한조(韓條)>에 나오는 백제국(伯濟國)에서 왔다고 했는데 근거가 부족하다.

 

소서노


온조가 나라를 세운 원년(元年)에 동명왕묘(東明王廟)를 세웠다고 했다. 이것으로 그가 고주몽과 소서노의 아들이라는 것이 분명하다. 13년에 왕의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나이가 61세였다고 하였다. 여기서 왕의 어머니를 소서노로 본다면 소서노는 기원전 66년에 태어나서 기원전 6년에 죽은 것이 된다.

 

그런데 소서노가 패대의 땅을 개척하여 13(기원전 31~기원전 19)만에 세상을 떠났으니 삼국사기에 기록된 온조왕 13년은 소서노의 재위) 13년의 오기인 듯하다. 그리고 소서노가 61세에 세상을 떠났다고 했으니, 기원전 79년생이 되어 고주몽과 동년에 태어나 동년에 졸했다고 볼 수 있다.

 

이상의 내용을 종합해서 강단사학계의 인식과 환단고기의 내용을 비교하여 도표를 만들면 다음과 같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남원을 임나일본부설에서 구한 공로자에 감사패 및 공로패 수여 뭉개구름 2024-03-07 6,356
공지 [취재] 『전라도 천년사』 배포 무기한 연기 뭉개구름 2024-02-17 7,986
120 [최원호 대한사랑 학술이사] 관동 조선인 대학살 100주년 보은이 2023-09-01 4,070
119 [우리말로 깨닫다] 상주 함창 공갈 못에 (조현용교수) 재외동포신문 역사광복 2023-02-24 2,470
118 [이덕일의 내가 보는 가야사] 文정부 '가야본성' 전시의 의미 역사광복 2023-02-22 2,321
117 [이희수 스페셜 칼럼] 튀르키예·시리아 대참사…'지진외교'로 중동 화해 급물살? 역사광복 2023-02-22 1,841
116 日서 된장은 ‘고려장’이라 불렸다 역사광복 2023-02-06 2,011
115 [남도일보 김갑제 칼럼]아직도 역사 왜곡이 판치는 ‘의향 광주 역사광복 2023-01-27 1,952
114 세종학당, "단순한 취미 생활 지원을 넘어 '친한파' '지한파' 리더의 요람으로" 역사광복 2023-01-27 1,585
113 풍향계/ 홍범도의 유해, 포석의 유해-두 거인의 발자취를 따라(중) 대한남아 2021-09-29 2,529
112 [신간]한국정신의 원형을 찾아가는 ‘소설 환단고기’ 대한남아 2021-09-29 2,130
111 한반도 통일시대, 가야사 연구의 방향성 (박찬용 전남대 외래교수, 정치학 박사) 역사광복 2021-08-04 2,153
110 독도가 일본 땅?…도쿄올림픽 조직위, ‘표기 수정’ 거부 역사광복 2021-05-30 2,438
109 식민사관 맞서 독립운동가 역사관 계승하는 정당 나와야 역사광복 2021-04-09 2,596
108 지금은 국통맥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울 때이다 역사광복 2021-04-06 2,373
107 서서히 스며드는 중국 문화공정 역사광복 2021-04-06 2,134
106 中바이두서 윤동주 시인 검색했더니 "중국 국적의 조선족 역사광복 2021-02-24 1,748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