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뉴스레터

<대한뉴스 7호>석유환국 VS 석유환인, 제헌절 노래는 개천을 이야기한 노래, _2022.10.3

올해는 배달환웅이 신시를 여신지 5919년이 되는 날입니다. 정확히 5919년 전 거발환환웅께서 백두산에 신시를 세우셨습니다. 이 내용은 『삼국유사』「고조선조」의 고기인용부분에 잘 나와 있습니다.


古記云, “昔有桓國庻子桓雄數意天下貪求人世父知子意下視三危太伯可以弘益人間乃授天符印三箇遣徃理之雄率徒三千降於太伯山頂神壇樹下謂之神市是謂桓雄天王也將風伯·雨師·雲師而主糓·主命·主病·主刑·主善惡凡主人間三百六十餘事在世理化. 

고기(古記)에 이르기를, “옛날에 환국의 서자(庶子)인 환웅(桓雄)이 천하(天下)에 자주 뜻을 두어인간세상을 구하고자 하였다아버지가 아들의 뜻을 알고 삼위태백(三危太白)을 내려다보니 인간(人間)을 널리 이롭게 할 만한지라이에 천부인(天符印)세 개를 주며 가서 다스리게 하였다()이 무리 삼천을 거느리고 태백산(太伯山정상신단수(神壇樹;神檀樹)밑에 내려와 신시(神市)라 하고 이에 환웅천왕(桓雄天王)이라 하였다풍백(風伯우사(雨師운사(雲師)를 거느리고 곡((((선악(善惡등 무릇 인간의 삼백육십여 가지의 일을 주관하며 세상을 다스리고 교화하였다. 


이중 여기 '석유환국'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은데, 이건 다음과 같이 증명할 수 있습니다.


1)판본 분석

*파른본(손보기본)-‘이냐 이냐?


c9af4dfbb3f47919751a51529cece353.jpg


삼국유사파른본은 선비가 들어 있어서 국자인가 인자인가의 논란이 있다. 그러나 설령 파른본이 '환인'이라고 하더라도 이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환웅이 신시라는 나라를 개척했다는 것은 환인 또한 그의 나라가 있었을 개연성이 크다. '환국'을 명시한 문헌들이 다수 존재하기 때문에 환인과 환국의 공존가능성을 생각할 수 있다.


*정덕본(중종 임신본, 이계복본)

삼국유사 판본은 크게 파른본과 정덕본으로 나눌 수 있다. 흔히 우리가 얘기하는 판본과 일본인들이 도쿄대나 교토대에서 발행되었다는 판본은 이 정덕본이다. 순암 안정복 선생님의 순암가택본을 포함하여 모두 가필의 흔적이 있는데, 만송문고(고려대학교 문고)본은 가필되지 않았다. 만송문고본에서는 석유환국으로 기록되어 있다.


646d958aa907eac5e8ab0b5a78e5dbbb.jpg 

2)내용분석-삼국유사 고조선조란 이름의 함정


환인의 존재를 모르고서 고기인용부분(고기에 운~잉생자)을 보면 이 글이 환웅에 대한 이야기임을 알 수 있다. 주인공은 단군왕검이 아닌 환웅이다. 그래서 이유립 선생님은 고기 인용부분을 따로 떼서 신시개천경이라 이름 붙인 것이다. ‘석유환국이 아닌 석유환인일 경우 환웅의 출생지는 사라진다. ‘석유환국은 환인의 나라 환국이 아닌, 환웅의 나라 환국을 말하는 것이다.


이상과 같이 삼국유사의 석유환국은 석유환인이 될 수 없는 것입니다.

이 내용이 개천절 노래가 아닌 제헌절 노래에 담겨 있습니다. 정인보 선생님은 개천절 노래에 단군의 개천이야기를 담았고, 제헌절 노래에는 환웅의 개천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아래 링크를 통해서 그 내용을 확인하세요.


https://youtu.be/WLb4GiTKaLM 


실제 개천절은 양력이 아닌 음력 10월 3일 입니다. 음력 10월 3일을 즈음하여 다른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뉴스레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 한국사 2번문제에 심각한 오류있다. 조광선수지 2022-11-22 571
공지 사회역사 이슈 "가야사 왜곡" 관련 피켓1인 시위 관련 현황 보은이 2022-10-19 1,502
공지 임나일본부설 극복과 가야사 복원 보은 2021-10-14 1,005
25 <대한뉴스 7호>석유환국 VS 석유환인, 제헌절 노래는 개천을 이야기한 노래, _2022.10.3 대한뉴스 2022-10-03 316
24 임나일본부설 극복과 가야사 복원 보은 2021-10-14 1,005
23 <대한뉴스 6호>3세 가륵단군의 "홍도익중"_2021.6.8 대한뉴스 2021-06-08 1,182
22 <대한뉴스 5호> 2세 부루단군의 "업"사상_2021.6.1 대한뉴스 2021-06-01 1,494
21 [긴급이슈] 교육기본법 교육이념에서 "홍익인간"을 삭제하자는 발의안을 막아주세요! 대한사랑 2021-04-23 3,949
20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공모대회 일간지 전면광고(21.01.06) [동아일보] 이상형 2021-01-06 3,030
19 100년 전에는 무슨 일이 있었는가? 이상형 2020-12-30 2,354
18 [울산제일일보]국사교과서 바로잡기, 국민들이 나설 때-박정학 한배달 이사장 이상형 2020-12-30 2,418
17 <대한뉴스 4호> [독립운동사] 청산리 전투(회전)의 약사略史 (1920.10.21~26) 대한뉴스 2020-10-21 7,567
16 <대한뉴스 3호> 대한제국 선포일을 맞이하여 되새겨보는 ‘대한’의 의미 대한뉴스 2020-10-13 8,554
15 <대한뉴스 2호> 자방고전字倣古篆: 훈민정음 창제의 미스터리 등 대한뉴스 2020-10-06 7,485
14 <대한뉴스 1호> 2020 가을 특강 시리즈 '어서 와~ 진짜 역사는 처음이지? 대한뉴스 2020-09-29 7,361
13 주요 역사 기사 1 대한 2020-09-15 7,335
12 환단고기 북콘서트 서울편 - 한민족 국통맥의 진실 (1~2부) 대한 2020-09-11 7,230
11 한국인이 통일문화시대를 여는 대전제 『환단고기』이다. 대한남아 2020-09-08 6,776
Convey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