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회원가입

역사칼럼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3)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도사관으로 조작 서희 강동 6주 위치천리장성


두 개의 압록강 중 고려시대의 국경과 관련된은 현재의 압록(綠)강이 아닌 지금의 요하 고대 압록(淥)강임을 앞에서 살펴보았다. 현재 압록강의 위치가 바뀌면 당연히 서희장군의 강동 6주 위치도 바뀌게 된다. 당시 서희(徐熙)와 소손녕(蕭遜寧)의 외교 담판 상황을 알아보자.


소손녕은 고구려 땅은 거란의 소유임을 주장하며 고려가 영토를 침범하였고 바다를 넘어 송(宋)을 섬기는 것은 잘못된 것임을 역설하며 땅을 요구하였다. 이에 서희는 고려라는 국호는 고구려를 계승한 것임을 주장하며 현재 거란의 동경도 우리영토임을 강조한다. 


또한 고려가 송나라와 교역하는 것은 압록강의 안팎 사이에서 도둑질하는 교활한 여진족 때문이고 만일 여진을 내쫓고 고려 옛 땅을 되찾아 성과 요새를 쌓고 도로를 만들면 당연히 거란에게 조빙할 수 있음을 강하게 전한다. 그러면서 아주 배짱 있게 “장군이 만일 신의 말을 천자에게 전하면 어찌 가엾이 여겨 흔쾌히 받아들이지 않겠는가?”라고 거란의 임금도 귀가 솔깃하게 언변을 구사하였다.


그 결과는 여러분들이 다 아는 내용이다. 거란은 군대를 해산하고 돌아갔으며 성종 13년(994)에 서희장군은 군사를 거느리고 여진을 쫓아내고 장흥(長興)⋅귀화(歸化) 두 진(鎭)과 곽주(郭州)⋅구주(龜州) 두 주(州)에 성을 쌓았고 이듬해에 또 군사를 거느리고 안의(安義)⋅흥화(興化) 두 진(鎭)에 성을 쌓고 또 이듬해에 선주(宣州)⋅맹주(孟州) 두 주(州)에 성을 쌓았다. 이것이 서희 장군의 강동 6주 이야기의 전모다.(『고려사』권94, 「열전」7 [제신] 서희)


그럼 강동 6주 위치는 어디이겠는가? 

한국인들이 배운 강동 6주 위치서희장군을 거짓말쟁이로 몰아 부치며 고려국경을 “청천강 - 원산만”으로 설정한 일인학자 쓰다 소키치가 점 찍은 것이다. 현 압록강 아래로 못을 박아 반도 안으로 끌어 들였다. 졸지에 ‘강동 6주’가 ‘강남 6주’가 된 사연이 이런 것이다. 



 △ 현재 한국사(금성출판사)에서 가르치는 강동 6주 위치. 강의 남쪽에 위치하고 있다.

또한 고려 천리장성도 실제로는 현지에는 없다. 산악지대에 웬 천리장성을 축조한단 말인가?


고려 천리장성도 이번 기회에 살펴보자. 

우선 현재 천리장성이라고 주장하는 지대의 산악 형태를 보면 장성을 쌓을 위치가 아님을 간파할 수 있다. 산악자체가 성인데 무슨 성을 쌓는단 말인가?



현재 교과서의 [고려 천리장성 비정도]와 실제 [산악지형 형세도] 비교 (STB 스페셜, 복기대)



조선총독부 학자 “압록(淥)강 강동 6주”를 “압록(綠)강 강남 6주”로 위치비 하였고 천연요새 산악지대에 천리장성을 쌓았다고 설정하였다. 한국인들은 지금까지도 교과서를 통해 이것을 배우고 있다.


결론으로 고려국경을 원래의 압록(淥)강인 현 요하로 다시 바로 잡는다면, 강동 6주 위치는 어디이며 천리장성은 어떻게 쌓았을까?  아래 그림을 살펴보면 아주 확연히 살펴볼 수 있다.



△올바르게 비정한 강동 6주 위치와 천리장성 위치 비정(STB 스페셜, 복기대)


역으로 거란의 입장에서 고려와의 국경은 어떻게 구별되게 하였을까를 생각해 보면 고려거란국경도 쉽게 살펴볼 수 있다.  바로 자기들 영역을 표시하기 위해 세운 요탑 위치로 쉽게 살펴볼 수 있다. 인하대 고조선연구소의 현지 답사를 통해 요탑 주변으로 고대 성의 흔적이 남아 있음이 확인되었다.



요탑의 위치를 선을 그은 것. 확연히 고려영역과 구분되게 위치하고 있다.

(STB 스페셜, 복기대)


역사의 진실은 이렇듯 쉽게 정리된다. 그런데도 쓰다 소키치에 의해 1913년에 설정된 고려국경과 강동 6주 위치사학계가 고수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또한 산악지대 존재하지도 않은 한반도 북부 고려천리장성언제까지 진실인양 계승할 것인가?



관련글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https://www.daehansarang.org/post/7509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https://www.daehansarang.org/post/6787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https://www.daehansarang.org/post/6782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윤창열 이사장]소서노와 백제의 건국 뭉개구름 2024-03-24 2,289
공지 남원을 임나일본부설에서 구한 공로자에 감사패 및 공로패 수여 뭉개구름 2024-03-07 3,384
공지 [취재] 『전라도 천년사』 배포 무기한 연기 뭉개구름 2024-02-17 5,078
공지 2024년 대한학술문화제 공모논문 선정 심사 결과 조광선수지 2024-02-01 5,489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빛의 바람]편 천만 시청 대한사랑 구독이벤트 당첨 결과 조광선수지 2024-01-24 6,014
공지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갑진년(2024) 신년사 뭉개구름 2023-12-30 9,556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곰족 2023-12-12 2,775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뭉개구름 2023-12-08 2,304
공지 [이매림 대한사랑 학술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곰족 2023-12-02 2,320
87 (북한 역사학계에 전달된 기사) "팩트 폭격! 한국사가들이 불러온 역사참사 - 동북공정 실태" 역사광복 2020-11-05 1,551
86 배달국을 연 초대 환웅천왕 거발환(居發桓)의 의미 역사광복 2020-11-05 1,407
85 [춘하추동] 홍익인간과 아나키즘 역사광복 2020-11-02 1,385
84 19세기 백두산 신단수 지도는 환웅의 신시 개천 증명 역사광복 2020-11-02 1,380
83 한국인들! 환단고기를 다시 손에 들기 시작하다 韓民族 정체성의 根幹 ‘桓檀古記’ 열공(2부) 역사광복 2020-10-28 3,720
82 한민족 정체성의 근간 "환단고기"열공 (1부) 역사광복 2020-10-28 1,406
81 글과 역사의식을 찾아서 '국민 창의성' 국가의 경쟁력 역사광복 2020-10-28 1,259
80 (특별기고) 이땅의 주류사학계는 왜 가야를 부정하고 임나일본부를 옹호하는가? (2부) 역사광복 2020-10-28 2,602
79 [특별기고] 이땅의 주류사학계는 왜 가야를 부정하고 임나일본부를 옹호하는가? (1부) 역사광복 2020-10-28 2,516
78 [특별기고] 한사군 낙랑 평양설 이제는 폐기해야 역사광복 2020-10-28 2,347
77 대한제국의 선포일을 맞이하여 되새겨보는 ‘대한’의 의미 커발한 2020-10-19 2,473
76 개천절의 의미: 개천절을 제대로 알자 커발한 2020-10-19 2,134
75 [한글날 특집] 자방고전字倣古篆: 훈민정음 창제의 미스터리 커발한 2020-10-19 2,791
74 역사가 추구하는 앎! 개념역사가 2020-06-26 1,829
73 역사는 '잃어버린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개념역사가 2020-06-26 2,566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