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회원가입

뉴스레터

<대한뉴스 4호> [독립운동사] 청산리 전투(회전)의 약사略史 (1920.10.21~26)


[독립운동사] 청산리 전투(회전)의 약사略史 


19201021일부터 26일까지 청산리 전투가 있었다. 청산리는 백두산 근처에 있는데 그곳 여러 군데에서 벌어진 전투를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김좌진 장군의 북로군정서군홍범도 장군의 대한독립군 연대가 싸웠는데 일본이 독립군 소탕을 위해서 간도출병으로 인해 벌어진 전투이다. (군정서라는 이 생소한 말은 원래 군정부라는 말을 써오다가 상해임시정부에서 라는 명칭을 써서 구분하고자 경찰서, 소방서 와 같은 를 쓴 것이다) 



*북로군정서 

대종교를 중심으로 형성된 무장단체로서 서일(총재), 김좌진(김좌진)이 주축이 되었다.


*서로군정서

남만주에 신흥무관학교 출신들이 세운 독립혁명 단체로서 이상룡이 주축이 되었다.


*대한독립군

홍범도가 사령관이 되어 의병출신을 중심으로 조직된 독립군 부대다.


*대한광복단

경상북도 풍기에서 결성되어 풍기광복단으로도 불린다. 의병출신 독립운동가들과 계몽운동가, 영남지역의 유림 등 여러 계층이 참여하였다.


*국민회군

대한국민회의 소속으로 다른 독립군부대들과 같이 홍범도 휘하의 연합부대를 형성하고 있었다.


*의군부군

처음 이범윤을 총재로 추대한 '의군산포대'라고도 칭하던 의병군단으로 홍범도 장군이 이끄는 대한독립군과 연합하여 군사행동을 취해왔다.


*한민회군

혼춘 지방에 본영을 둔 부대로서 역시 홍범도 휘하에서 청산리 전투에 참가했다.


*의민단

천주교인 의병을 중심으로 조직된 독립군단으로 홍범도 부대와 합류 청산리 전투에 참가했다.


*신민단

기독교 신도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독립군 부대로 홍범도의 연합부대에 참가하였다.

 




 

 


백운평 전투

19201021일 오전 8시 일본군이 백운평에 들어섰다. 지형적으로 높은 곳에 위치한 독립군은 일본군을 향해서 사격을 가했고 일본은 지원군을 통해서 응전을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김좌진은 패주하는 일본군을 추격하지 않고 갑산촌으로 퇴각의 지시를 내렸다.

 

완루구 전투

1920년 오후 이도구에 있는 홍범도 부대를 일본군이 포위해 들어왔다. 그러나 한밤 중 서로를 오인하고 있는 일본군 부대를 무찌르는데 성공했다.

 

천수평 전투

1022일 새벽 갑산촌에 근처 천수동에 일본군 기병대가 숙영을 하고 있었다. 김좌진 부대는 주변 고지에 이동을 해서 기병대를 전멸시켰다. 같은 날 아침 기병연대가 천수평으로 들어왔는데 역시 매복작전으로 일본군에게 큰 타격을 입혔다. 일본군은 어랑촌으로 병력을 증파했다.

 

어랑촌 협공 작전

1022일 오전 9시부터 일본군이 김좌진부대를 포위해 공격해왔다. 이 때 부근에 있던 홍범도 부대가 천리봉 서북쪽으로 싸움에 가세하여 일본군의 측면을 공격했다. 일본군은 연대장을 포함해 300명 이상이 전사했다.

 

만록구 전투

1023이범석 장군의 기지를 통해서 알게된 일본군의 동태파악을 정보로 해서 만록구 고지에서 백병전을 펼쳐서 일본군을 퇴각시켰다.

 

고동하 전투

1025일 밤 고동하 계곡 인근의 독립군 야영지를 일본군이 공격하였다. 그러나 홍범도 부대 일부는 산중에 매복중이었다. 독립군은 퇴각하는 일본군을 추격하지 않고 안도현지역으로 이동했다.

 

이렇듯 청산리 전투는 백운평 전투를 시작으로 대소 10여 차례의 전투를 일컫는 것이다. 주변의 지형을 이용한 독립군의 치밀한 작전, 민간 한인들의 지원으로 이루어진 빛나는 전투의 성과. 중공의 장완린은 청산리전투의 승리로 중국인들이 일본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고 하였다.


청산리 전투의 결과로 일본군은 중국에 압력을 넣어 독립군을 토벌케 했다. 더 이상 만주에서 활동하기 어려워진 독립군 부대는 러시아령 자유시로 이동했다. 아쉽게도 만주의 독립군 연대는 해체되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뉴스레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윤창열 이사장]소서노와 백제의 건국 뭉개구름 2024-03-24 2,467
공지 남원을 임나일본부설에서 구한 공로자에 감사패 및 공로패 수여 뭉개구름 2024-03-07 3,599
공지 [취재] 『전라도 천년사』 배포 무기한 연기 뭉개구름 2024-02-17 5,236
공지 2024년 대한학술문화제 공모논문 선정 심사 결과 조광선수지 2024-02-01 5,621
공지 환단고기 북 콘서트 [빛의 바람]편 천만 시청 대한사랑 구독이벤트 당첨 결과 조광선수지 2024-01-24 6,151
공지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갑진년(2024) 신년사 뭉개구름 2023-12-30 9,711
32 잊혀진 영웅 서일 장군 동상 제막식 및 기념 강연회 개최 역사광복 2024-03-14 142
31 남원 유곡·두락리 가야고분군 기문삭제 유네스코 수정등재 유공자 표창 역사광복 2024-03-07 157
30 남원을 임나일본부설에서 구한 공로자에 감사패,공로패 수여 2024.03.07 역사광복 2024-03-07 155
29 <뉴스레터 6월 29일자> 2023대한국제학술문화제소식(19~23일) 대한뉴스 2023-06-28 1,054
28 <대한뉴스 10호> 오늘은 고구려 연개소문이 태어난 날!(음 5월 10일) 대한뉴스 2023-06-27 1,505
27 <대한뉴스 9호>광개토 대왕비 관련 소식 대한뉴스 2023-05-10 837
26 <대한뉴스 8호>대한사랑 총회 소식 및 큐슈박물관 전시회 관련 내용(1인 시위 포함)_2023.1.30 대한뉴스 2023-01-30 1,239
25 <대한뉴스 7호>석유환국 VS 석유환인, 제헌절 노래는 개천을 이야기한 노래, _2022.10.3 대한뉴스 2022-10-03 1,954
24 임나일본부설 극복과 가야사 복원 보은 2021-10-14 2,378
23 <대한뉴스 6호>3세 가륵단군의 "홍도익중"_2021.6.8 대한뉴스 2021-06-08 2,352
22 <대한뉴스 5호> 2세 부루단군의 "업"사상_2021.6.1 대한뉴스 2021-06-01 2,652
21 [긴급이슈] 교육기본법 교육이념에서 "홍익인간"을 삭제하자는 발의안을 막아주세요! 대한사랑 2021-04-23 6,112
20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공모대회 일간지 전면광고(21.01.06) [동아일보] 이상형 2021-01-06 4,252
19 100년 전에는 무슨 일이 있었는가? 이상형 2020-12-30 3,213
18 [울산제일일보]국사교과서 바로잡기, 국민들이 나설 때-박정학 한배달 이사장 이상형 2020-12-30 3,308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