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대한제국의 선포일을 맞이하여 되새겨보는 ‘대한’의 의미


대한제국 선포일을 맞이하여 되새겨보는 ‘대한’의 의미 


至開天一千五百六十五年上月三日
(지개천일천오백육십오년상월삼일)하야

개천 1565년 10월 3일에 

有神人王儉者(유신인왕검자)가 五加之魁(오가지괴)

신인 왕검께서 오가의 우두머리로서

率徒八百(솔도팔백)하시고 來御于檀木之墟(내어우단목지허)하사

무리 8백 명을 거느리고 단목 터에 와서 

與衆(여중)으로 奉祭于三神(봉제우삼신)하시니

백성과 더불어 삼신상제님께 천제를 지내셨다.

其至神之德(기지신지덕)과 兼聖之仁(겸성지인)이 

왕검께서 지극히 신성한 덕성과 성스러움을 겸한 인자함으로 

乃能奉詔繼天(내능봉조계천)하사 巍蕩惟㤠(외탕유열)이어시늘

능히 선대 환인·환웅 성조의 가르침을 받들고 하늘의 뜻을 계승하시니 그 공덕이 높고 커서 찬란하게 빛났다.

九桓之民(구환지민)이 咸悅誠服(함열성복)하야 推爲天帝化身而帝之(추위천제화신이제지)하니

이에 구환의 백성이 모두 기뻐하고 진실로 복종하여 천제의 화신으로 여기고 임금으로 추대하니 

是爲檀君王儉(시위단군왕검)이시라.

이분이 바로 단군왕검이시다.

復神市舊規(복신시구규)하시고 立都阿斯達(입도아사달)하시고 建邦(건방)하사 號朝鮮(호조선)하시니라.

왕검께서는 신시배달의 법도를 되살리고아사달에 도읍을 정하여 나라를 세우시고 그 이름을 조선이라 하셨다.

-이암 단군세기

 

1897년 10월 12일, 이와 비슷한 행사가 있었다다름 아닌 고종의 대한제국 선포이다고종은 조선이 망해갈 무렵 민족의 자주정신의 필요성을 깨닫고 제국을 선포하였다스스로 황제가 되어 상제님께 고천제를 지내고서 황제국으로서의 면모를 갖추었다매년 행해지는 환구대제는 이것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대한제국의 의미는 대한에서 찾을 수 있다왜 고종은 대한의 이름을 썼을까예상했듯이 이 대한은 마한변한진한의 삼한에서 그 유래를 찾을 수 있다삼한의 백성들이 한자리에 모였으니 대한이라 칭한 것이다. ‘은 더 깊은 의미가 있다.

 

자는 (햇빛 간)자와 (가죽 위)자가 결합한 모습이다자는 햇빛이 찬란하게 대지를 비추는 모습을 그린 것으로 햇빛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자가 성()을 둘러싸고 있는 모습을 그린 것이니 자는 햇빛이 성을 비추는 모습으로 해석된다.-네이버 한자사전

 

이와 같이 에는 광명의 뜻이 담겨 있다그리고 한에는 이런 의미도 있다.

 

()은 亦卽大也(역즉대야)니 三韓曰風伯雨師雲師(삼한왈풍백우사운사)

한은 또 크다는 뜻이다삼한은 풍백우사운사를 말하기도 한다.

-태백일사』 「신시본기

 

은 큰 존재다이 크다에서 단서를 찾을 수 있다천부경의 인일을 태일이라 함과 같이 큰 존재는 바로 사람이다그래서 풍백우사운사 같은 인간에 관련된 말에 삼한을 붙였다.

 

하늘의 광명이 이고땅의 광명을 뜻하는 것이 이라면 은 바로 인간의 광명을 상징하는 것이다.


대한제국의 자취는 임시정부를 수립할 때 사용되었다. ‘대한으로 망했으니 대한으로 흥해보자는 신석우의 말을 쫓아 대한민국 임시정부란 명칭이 생긴 것이다이 대한의 전통은 바로 대한사랑도 갖고 있다천지광명의 주인으로서천지역사의 주체이자 세계문명의 주체가 되고자 분연히 떨치고 일어난 역사운동 단체가 대한사랑이다.

 

대한제국의 선포일을 맞이하여 대한의 의미를 되새겨본다. ‘대한사람 대한으로 길이보전하세라는 애국가의 가사처럼 대한의 정신이 영원히 지속되기를 희망해 본다.


1223b7eec77d8a7628e982e78428c7d1.jpg

<지난 2017년 10월 14일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을 맞이하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재현한 환구대제모습>


ddfef528a7354c792ff0a7dc608497e3.jpg
<황궁우. 이곳에 황천상제를 비롯한 위패가 모셔져 있다>


b2992fba35b9c830476683cd19adb81a.jpg
<한민족의 3수의 정신이 살아있는 황궁우>


af00f72073baa46964cf38b06366c996.jpg
<1925년 황궁우 모습>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역사학계를 흔들고 있는 『환단고기桓檀古記』가 소설로 나왔다 이상형 2021-05-12 455
157 독도가 일본 땅?…도쿄올림픽 조직위, ‘표기 수정’ 거부 역사광복 2021-05-30 207
156 역사학계를 흔들고 있는 『환단고기桓檀古記』가 소설로 나왔다 이상형 2021-05-12 455
155 식민사관 맞서 독립운동가 역사관 계승하는 정당 나와야 역사광복 2021-04-09 356
154 지금은 국통맥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울 때이다 역사광복 2021-04-06 306
153 서서히 스며드는 중국 문화공정 역사광복 2021-04-06 303
152 中바이두서 윤동주 시인 검색했더니 "중국 국적의 조선족 역사광복 2021-02-24 299
151 철조망에 갇혀 철저히 방치된 강화도 마리산 참성단 역사광복 2021-02-24 309
150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배달과 박달 : 밝게 살자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역사광복 2021-02-04 490
149 국내 대표신학자 박순경 교수 "환단고기를 꼭 읽어보라" 역사광복 2021-02-04 432
148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본모습' 찾아야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역사광복 2021-01-06 546
147 유럽의 땅 발칸반도서 아시아 기마유목민 역사 펼쳐지다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장 역사광복 2021-01-06 7,672
146 이병도(李丙燾) "학도병은 대일본제국 군인으로 화랑처럼 싸워라" 역사광복 2021-01-06 690
145 임나일본부 모르는 남원시. 시장부터 나서서 유네스코에 남원이 임나지역이었음을 등재하겠다고 나섰다. 역사광복 2020-12-26 1,581
144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한 학계 ,언제 바로서나 (이을형 숭실대 전 법대 교수) 역사광복 2020-12-20 877
143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1,118
142 천문과학이 밝히는 고조선의 수도(아사달)는 하얼빈이었다. 역사광복 2020-12-05 717
141 일요주간신문 특별기고)) 必敗이자 完敗 “환단고기 위서론 주장” 역사광복 2020-12-05 834
140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가야가 3세기에 건국되었다고 우기는 역사학자들 역사광복 2020-11-12 765
139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6회(유럽편2) 마지막회 역사광복 2020-11-11 727
138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5(유럽편1) 역사광복 2020-11-11 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