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이병도(李丙燾) "학도병은 대일본제국 군인으로 화랑처럼 싸워라"

이병도(李丙燾)의 친일 행각을 알 수 있는 기사가 있어 소개한다. 

1943년 11월 26일 매일신보(每日新報)에 「<出陣學徒에게 보내는 말>어머니의 굳센 격려, 전투용기를 백 배나 더하게 한다」는 글을 기고하며 일제가 조선인을 전쟁에 동원하는 데 협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매일신보(每日新報) 1943년 11월 26일 : 4면(본문) + 1면(일제 징용 독려문)

「<出陣學徒에게 보내는 말>어머니의 굳센 격려, 전투용기를 백 배나 더하게 한다」, 每日新報
1943년 11월 26일(정운현, 1997 학도여 성전에 나서라 - 학병권유 친일문장선집, 없어지지 않는 이야기 참조).  현재 이 날짜의 기사로 찾아볼 수 없게 되어있다. 

강덕상(姜德相.사가현립대)교수가 펴낸'조선인학도출진(朝鮮人學徒出陣)'(岩波書店) 일본어판과 한국어  번역판 <일제 강점기 말 조선 학도병의 자화상>에도 이병도의 기고문이 실려 있다.

6573_8062_530.pngicon_p.gif

이병도의 학병권유 글 (1943. 11. 26.)

학도 출진의 대명을 받들고 특별지원병으로서 제국의 군인이 될 수 있는 광영의 길이 열린 것은 반도학도로서 이보다 더 큰 감격이 없을 것이다.

우리는 이 감격을 길이 빛내어 순충보국의 결의를 더욱 굳게 하여 전통적 상무정신을 유감없이 발휘할 것은 물론이거니와 반도의 여성은 이것을 계기로 더욱 상무적인 교양에 힘써 군국의 어머니로서 손색없는 총후 여성의 귀감이 되어야 할 것이다. ...

이 기회에 출진하는 학도와 우리의 어머니를 격려하는 의미에서 옛 조선 신라 시대의 화랑의 정신과 그 어머니를 살펴보기로 한다.

어머니의 굳센 격려는 전투 용기를 백배나 더하게 한다. 우리는 이조 5백년의 그릇된 유학의 영향으로 말미암아 문약에 빠지고, 인습적 가족제도의 폐단인 남존여비 사상과 계족(系族)을 중심으로 한 도덕으로 말미암아 오늘날 상무정신과 충군애국의 사상이 희박한 결함이 있다.

이것은 단순히 일시 역사적 폐단에 지나지 않고 전통적으로 조선민족이 문약한 것은 아니었다.

그 예를 신라의 화랑에서 들어보면 잘 알 수 있다. 화랑은 원시신앙에 기원한 신라의 고유한 도이다. 원래 신라에서는 육체미를 존중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것은 영육일체 사상, 즉 건전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이 깃든다는 희랍 사상과도 같은 종류의 것이다.

화랑은 처음에는 원화라고 하여 아름다운 여성을 택하여 단장을 삼았다.

그러나 남모와 준정이라는 두 단장이 시기하는 마음에서 질투가 일어나 서로 싸우다가 둘 다 죽어버린 후에는 이에 폐해가 있다고 해서 남성이 대신하였으나 역시 나이어린 미소년 특히 귀족계급에서 택하였다.

나이어린 소년을 단장으로 택한 것은 혈기 왕성하여 물불을 헤아리지 않는 청소년이어야만 의용(義勇)심을 기를 수 있다는 데 그 연유가 있었다. 인물도 아름다워야 한다는 것은 행위가 방장하여야 함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것은 영과 육의 일체를 주장하는 사상에서 나온 것이다.

화랑은 의에 살고 죽으며 가악을 숭상하였다. 이것은 정서도야를 의미한다.또 명산대천을 돌아다닌 것은 육체단련과 순례의 의미가 있다. 산에 들어가서 국가의 번창과 일가의 흥륭을 기도하며 천금이라도 의가 아니면 받지 않는 고결한 기품으로 대자연 속에서 연마 양성한다는 뜻을 가졌다.

전시에는 단체를 이끌고 출정하여 생명을 홍모(鴻毛)처럼 가볍게 버리며,의를 태산과 같이 중히 여기었다. 즉, 화랑은 전장에 나아가 패하게 되면 마땅히 죽을 것으로 알았고 죽지 않고 구차하게 살아 돌아옴을 무엇보다 남자의 수치로 여겼다.

그런 예를 하나 들면 품일 장군의 아들 관창이다. 백제와 황산에서 싸우다가 전운이 불리하여 적의 포로가 되었을 때 백제 장군계백이 관창의 투구를 벗겨보니 후안의 미소년이었다. 적장은 가련한 생각을 금치 못하여 그를 죽이지 않고 살려 보냈으나 재출진하여 싸우다가 죽음으로써 신라군의 울분과 사기를 북돋았다. 

그리고 근자에 경주에서 壬申二年六月十六日 二人 ×× 記天前書...(이하줄임) 이라는 돌에 새긴 문헌이 발견되었다.

이 글의 문맥은 임신2년 6월 13일 두 사람이 함께 하늘 앞에서 지금부터 3년 동안 충도(忠道)를 닦아서 과실이 없기를 맹세하여 만일 이 맹세를 저버리면 하늘의 큰 죄를 얻으리라고 하였고, 또 만일 국가에 불안하고 대란이 일어나면 반드시 충도를 행하여 국난을 막기를 맹세한 내용이다.

학도 출진의 동원령 아래 장차 결전장으로 나아가게 될 반도의 학도들에게 한층 더 감명 깊은 문헌이 아닐 수 없다. 위에서 말한 상무정신과 도의심은 화랑만 가지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신라의 시대정신이 일체로 그러하였다. 

그러므로 승려계급에도 이러한 도의정신과 상무정신이 지배적이었다. 즉, 그런 예를 들면 원광법사라는 유불에 통한 중은 세속오계라 하여 事君以忠 事親以孝 交友以信 臨戰無退 殺生有擇을 가장 큰 교훈으로 제자를 가르쳤다.이 교육을 받은 귀산과 추항이라는 두 청년은 신라가 백제와 싸울 때 출진하여 법사의 교훈, 임전무퇴의 훈계를 지키기로 하고 만신에 창검을 받고도 용전분투하다가 장렬히 전사했다는 기록이 있다.

그 시대에 국가를 위해 싸우다 죽은 열혈청년이 어찌 그 두 청년뿐이랴. 그리고 일반남자뿐이 아니라 여자에게도 상무적인 시대정신이 농후하다. 김유신 장군이 16세 때 미소년의 화랑으로 무예를 닦기 게을리 하고 화류의 거리에 출입하다다가 잘못을 뉘우치고 뒤에 큰 공을 이룬 것은 그 어머니의 훌륭한 상무적 교양에 의한 것이었다.

유신의 아들 원술이 당병과 대방의 들에서 싸우다가 패하고 죽으려하다가 부하의 만류 때문에 죽지 못하고 돌아왔을 때 그의 부친 유신장군은 국왕께 왕명을 욕되게 하였고 가훈을 저버렸으니 죽여 마땅하다고 상소하였다.

그러나 국왕의 사죄로 말미암아 시골로 가서 파묻혀 지냈는데 아버지가 별세한 뒤에 어머니께 뵙기를 청하였다. 그 어머니는 원술로 말하면 아비에게 자식노릇 못하였으니 나도 그 어미가 될 수 없다고 대면하기를 거절하였다고 한다. 그 얼마나 화랑의 어머니가 아들교육에 엄격했던가를 미루어 알 수 있다.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전주지부]대한사랑 박석재 이사장 역사문화 초청 특강 이상형 2021-04-15 165
공지 [전주지부]대한사랑 박석재 이사장 역사문화 초청 특강 이상형 2021-04-15 170
공지 대한사랑 제주지부 지부장 취임식 및 역사특강/최원호 이상형 2021-04-15 202
공지 "역사광복 글(시,수필,기행문,체험수기 등).웹툰.동영상 공모대회" 이상형 2021-04-14 255
공지 대한사랑 수원지부지부장 취임식 이모저모 이상형 2021-04-12 427
공지 [목요라이브/학술특강] 배달의 민족 얼마나 아니?- 홍산문화로 살펴본 뿌리역사1 송옥진 박사 이상형 2021-04-08 408
공지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대회] 시상결과 발표의 4월 중 연기 이상형 2021-03-31 451
공지 우산 "북두칠성 그 별이 빛나는 밤" 이상형 2021-02-08 2,113
공지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공모 대회 이상형 2021-01-04 3,786
공지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654
공지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개념역사가 2020-06-22 4,612
공지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5,457
155 식민사관 맞서 독립운동가 역사관 계승하는 정당 나와야 역사광복 2021-04-09 42
154 지금은 국통맥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울 때이다 역사광복 2021-04-06 21
153 서서히 스며드는 중국 문화공정 역사광복 2021-04-06 21
152 中바이두서 윤동주 시인 검색했더니 "중국 국적의 조선족 역사광복 2021-02-24 81
151 철조망에 갇혀 철저히 방치된 강화도 마리산 참성단 역사광복 2021-02-24 77
150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배달과 박달 : 밝게 살자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역사광복 2021-02-04 164
149 국내 대표신학자 박순경 교수 "환단고기를 꼭 읽어보라" 역사광복 2021-02-04 153
148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본모습' 찾아야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역사광복 2021-01-06 257
147 유럽의 땅 발칸반도서 아시아 기마유목민 역사 펼쳐지다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장 역사광복 2021-01-06 4,602
146 이병도(李丙燾) "학도병은 대일본제국 군인으로 화랑처럼 싸워라" 역사광복 2021-01-06 286
145 임나일본부 모르는 남원시. 시장부터 나서서 유네스코에 남원이 임나지역이었음을 등재하겠다고 나섰다. 역사광복 2020-12-26 1,154
144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한 학계 ,언제 바로서나 (이을형 숭실대 전 법대 교수) 역사광복 2020-12-20 405
143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654
142 천문과학이 밝히는 고조선의 수도(아사달)는 하얼빈이었다. 역사광복 2020-12-05 442
141 일요주간신문 특별기고)) 必敗이자 完敗 “환단고기 위서론 주장” 역사광복 2020-12-05 460
140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가야가 3세기에 건국되었다고 우기는 역사학자들 역사광복 2020-11-12 463
139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6회(유럽편2) 마지막회 역사광복 2020-11-11 383
138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5(유럽편1) 역사광복 2020-11-11 384
137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4(아메리카편) 역사광복 2020-11-11 283
136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3(아프리카편) 역사광복 2020-11-11 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