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 개념역사가
  • 0
  • 4,383
  • Print
  • 글주소
  • 2020-06-22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과학적 입장에서 보면

역사해석 마치 분석 다음에 오는 종합입니다.

따라서 '역사해석'에 있어서 '분석'만 하고 '종합'을 포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그런데 한국사학계는고증의 과식증에 걸려있다.

고증의 과식뭔가의 결핍증에 걸린 '탈역사적 인간', 

사색회피의 정신적 타락사상적 빈곤'프랑켄슈타인'을 낳았다. 


이제는 

역사의 종합, 그 최종해석멸시해 

궁극적으로 역사 왜곡하는 

조잡하고 폭력적 야만성을 지닌 '프랑켄슈타인'를 타파해야한다. 


결국 대중들은 미래의 언젠가는 분명히,

드라마에서 볼 수 있는 

조잡하지만 값싸고 폭력적인 

때론 달콤한 

가짜이면서 괴물이 되어버린 가짜 역사

프랑켄슈타인의 정체를 알아챌 것이다. 

그리고 깨어나고 행동할 것이다. 

그 때 그들은 그 값을 되돌려 주려 할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강단사학자들 

역사는 본시 대중을 위해 존재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들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역사는 만인의 공유물임에도 불구하고 

자기들만의 독점물로 착각하고 있다. 


역사학은 부단히 논쟁을 거듭하며 '새 해석''헌 해석'을 대신해야 한다. 

중요한 점은 

우리의 역사의식(정신)은 

어떤 하나의 이데올로기에만 머무를 수 없는 

한국인의 깊은 의식에 잠재한 심층의식이어야만 한다는 것이다. 


참다운 역사정신으로 돌아가야 할 때이다! 

잘못된 역사에 대한 비판 능력을 상실한 것처럼 

우리에게 수치스럽고 서글픈 일은 없다. 

우리 역사에 한 사람의 소크라테스가 필요하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목요라이브]황금독서클럽 필독서 "임나일본부는없었다. "윤덕현 교육위원 이상형 2021-02-19 423
공지 우산 "북두칠성 그 별이 빛나는 밤" 이상형 2021-02-08 700
공지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공모 대회 이상형 2021-01-04 2,242
공지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435
공지 역사를 왜곡 질식시키는 조잡하고 폭력적인 야만인, 프랑켄슈타인! 개념역사가 2020-06-22 4,384
공지 [이사장 칼럼] 우리는 역사전쟁 시대에 살고 있다 커발한 2013-11-29 5,291
157 환단고기는 현학계가 부여사를 왜곡한다는데 ... 그건 아닙니다. 역사환타 2021-02-25 8
156 임나일본부가 한반도에 있으면 왜 안되죠 ? ^^ 임나일본부 2021-02-25 9
155 영토만 넓으면 대박인가요 ? 시베리아? 환국 ? 하하하 임나일본부 2021-02-25 11
154 역사광복이라는 것이 유사역사는 아닙니다. ^^ 임나일본부 2021-02-25 6
153 中바이두서 윤동주 시인 검색했더니 "중국 국적의 조선족 역사광복 2021-02-24 12
152 철조망에 갇혀 철저히 방치된 강화도 마리산 참성단 역사광복 2021-02-24 11
151 한나라 낙랑군이 평양이라는 것은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진짜역사 2021-02-23 25
150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배달과 박달 : 밝게 살자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역사광복 2021-02-04 61
149 국내 대표신학자 박순경 교수 "환단고기를 꼭 읽어보라" 역사광복 2021-02-04 64
148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본모습' 찾아야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역사광복 2021-01-06 137
147 유럽의 땅 발칸반도서 아시아 기마유목민 역사 펼쳐지다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장 역사광복 2021-01-06 2,812
146 이병도(李丙燾) "학도병은 대일본제국 군인으로 화랑처럼 싸워라" 역사광복 2021-01-06 162
145 임나일본부 모르는 남원시. 시장부터 나서서 유네스코에 남원이 임나지역이었음을 등재하겠다고 나섰다. 역사광복 2020-12-26 1,017
144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한 학계 ,언제 바로서나 (이을형 숭실대 전 법대 교수) 역사광복 2020-12-20 270
143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435
142 천문과학이 밝히는 고조선의 수도(아사달)는 하얼빈이었다. 역사광복 2020-12-05 305
141 일요주간신문 특별기고)) 必敗이자 完敗 “환단고기 위서론 주장” 역사광복 2020-12-05 301
140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가야가 3세기에 건국되었다고 우기는 역사학자들 역사광복 2020-11-12 297
139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6회(유럽편2) 마지막회 역사광복 2020-11-11 251
138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5(유럽편1) 역사광복 2020-11-11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