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서서히 스며드는 중국 문화공정

320억원을 투자한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첫 방영 4일 만에 역사 왜곡 논란으로 폐지되고, 드라마 빈센조에는 뜬금없는 중국 제품 PPL이 등장했다. 국내에 판매 중인 상품도 아닌데, 굳이 한국 드라마에 꾸역꾸역 PPL을 넣고 중국풍 소품을 배치하는 이유가 뭘까? 그 의도가 다분히 고의적이고 불순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17세 때부터 20대의 시간을 중국에서 보냈다. 베이징에 위치한 중국인민대학에서 한어언문학(중국문학)을 전공했고, 해당 학교는 다수의 정치인과 기업인을 배출한 명문 종합대학으로 알려져 있다. 알리바바의 마윈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징둥그룹 류창둥 대표의 출신대학이기도 하다.

지성인을 배출해내는 손꼽히는 이 대학에서도 강의 시간에는 동북공정이 만연했고, 권위 있는 교수들도 "시진핑 최고, 중화인민공화국 만만세"를 외쳤다. 중국 인민 모두가 세뇌당한 것 같았다.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각종 외부 소식을 알 수 있는 매체는 철저히 차단되었고, 문맹률이 비교적 높은 중국의 인민들은 언론에서 보여주는 이야기만을 맹신하며 통제되었다.

'무식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무섭다'라는 말이 있다. 대학 시절, 한창 중국과 일본의 댜오위다오(釣魚島) 영토분쟁 시기 일본인과 외모가 비슷하기 때문에 여권이 없으면 테러 당한다며 한국인 유학생들은 반드시 여권을 소지하고 다녀야 한다는 주의가 내려져 왔다. 언론은 계속해 일본의 만행을 보도했고, 중국 내 반일감정은 극에 치달아 일식집 유리창들을 몽땅 깨부수고, 일본 브랜드 자동차를 부쉈으며 일본인을 폭행했다. 이를 보며 처음으로 중국인에 대한 두려움과 관치 언론의 무서움을 느꼈다.

중국회사 재직시절, 사드로 인해 중국 내 반한감정이 일었지만 다행히 이전의 한류콘텐츠 영향으로 반한 감정은 거세지 않았고, 중국 정부는 뜻대로 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인지 결국 한국 기업과 한류콘텐츠를 강력하게 제지하기 시작했다.

중국은 '언론통제' 국가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쓰는 말로 '언플(언론플레이)'을 매우 잘한다. 10년 넘게 중국에 살며, 인민을 자유자재로 통제하고 어떻게 세뇌시키면 원하는 방향대로 흘러가게 만드는 것인지 직접 경험했다. 언플에 능한 중국이, 왜 한국에 중국 제품을 PPL할까?

빈센조에 나온 PPL은 중국식 비빔밥이었다. 국내에 판매 중인 상품도 아닐뿐더러 한국전통 음식인 비빔밥을 중국어 가득한 인스턴트 용기에 내어놓았다. 중국에서 국민배우라고 불릴 정도로 유명한 송중기가 나오는 이 드라마는, 대부분의 드라마가 그렇듯 국내 방영 중 혹은 방영 후 해외에도 송출이 된다. 중국옷을 입은 비빔밥은 자연스레 모든 수출 국가에 '중국 음식'이라고 은연중 보여주게 되는 것이다.

조선구마사는 더 악랄하다. 조선시대라는 배경 설정을 해놓곤, 중국음식을 먹고 중국풍 의상을 입고, 중국식 칼을 쓰며 음악까지도 중국의 악기를 사용했다. 차라리 가상 인물과 가상의 시대를 바탕으로 한 퓨전사극이었다면 문제의 소지가 덜했겠지만, 실존 인물을 갖다 쓰고 특정 시대를 설정하곤 고증도 없이 중국풍으로 만들어버렸으니 오히려 중국의 문화공정을 위한 빌미를 제공한 것이나 다름없다. 중국의 언플, 문화공정은 이미 시작되었다. 가랑비에 옷 젖듯 서서히 파고들고 있다. 우리 모두가 깨어있어야 한다.

 박성혜 〈주〉판권연구소 대표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cc0bae906a82438fc8d48a6983223b4d.jpg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역사학계를 흔들고 있는 『환단고기桓檀古記』가 소설로 나왔다 이상형 2021-05-12 455
157 독도가 일본 땅?…도쿄올림픽 조직위, ‘표기 수정’ 거부 역사광복 2021-05-30 207
156 역사학계를 흔들고 있는 『환단고기桓檀古記』가 소설로 나왔다 이상형 2021-05-12 455
155 식민사관 맞서 독립운동가 역사관 계승하는 정당 나와야 역사광복 2021-04-09 356
154 지금은 국통맥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울 때이다 역사광복 2021-04-06 306
153 서서히 스며드는 중국 문화공정 역사광복 2021-04-06 303
152 中바이두서 윤동주 시인 검색했더니 "중국 국적의 조선족 역사광복 2021-02-24 299
151 철조망에 갇혀 철저히 방치된 강화도 마리산 참성단 역사광복 2021-02-24 309
150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배달과 박달 : 밝게 살자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역사광복 2021-02-04 490
149 국내 대표신학자 박순경 교수 "환단고기를 꼭 읽어보라" 역사광복 2021-02-04 432
148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본모습' 찾아야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역사광복 2021-01-06 546
147 유럽의 땅 발칸반도서 아시아 기마유목민 역사 펼쳐지다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장 역사광복 2021-01-06 7,672
146 이병도(李丙燾) "학도병은 대일본제국 군인으로 화랑처럼 싸워라" 역사광복 2021-01-06 690
145 임나일본부 모르는 남원시. 시장부터 나서서 유네스코에 남원이 임나지역이었음을 등재하겠다고 나섰다. 역사광복 2020-12-26 1,581
144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한 학계 ,언제 바로서나 (이을형 숭실대 전 법대 교수) 역사광복 2020-12-20 877
143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1,118
142 천문과학이 밝히는 고조선의 수도(아사달)는 하얼빈이었다. 역사광복 2020-12-05 717
141 일요주간신문 특별기고)) 必敗이자 完敗 “환단고기 위서론 주장” 역사광복 2020-12-05 834
140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가야가 3세기에 건국되었다고 우기는 역사학자들 역사광복 2020-11-12 765
139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6회(유럽편2) 마지막회 역사광복 2020-11-11 727
138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5(유럽편1) 역사광복 2020-11-11 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