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지금은 국통맥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울 때이다

남도일보 기고-지금은 국통맥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울 때이다
나명엽 (사)대한사랑 자문위원·경영학 박사

나명엽
 

사람들은 일생을 두고 버킷리스트를 적는다. 자신이 살아있을 동안 이루겠다고 스스로 정한 목표들이다. 예컨대 옛사람 중에는 격물(格物), 치지(致知)와 성의(誠意), 정심(正心)을 한 다음에 수신(修身)ㆍ제가(齊家)ㆍ치국(治國)ㆍ평천하(平天下)의 꿈을 그 목표로 삼은 사람도 적지 않았을 것이다.

나는 요즘 내가 자란 태 자리에 한옥을 지어서, 단순한 주거가 아니라 정신이 머무는 공간을 만들려 한다. 이 일도 나에게는 하나의 소중한 버킷리스트다. 설계가 끝나고 건축에 따른 행정절차가 마무리 단계이니 금년 안에 완성되리라 본다. 일찍이 이 터에 자리 잡은 4대 조상의 삶과 정신을 기리고 홍암(弘巖) 나철 할아버지의 자취를 복원하고 그 뜻을 현양하는 소명도 엄숙하게 느낀다. 계왕개래(繼往開來), 크게는 국혼을 기리고 옛 성인의 가르침을 이어받아 후세에 전하여 새로운 미래를 여는 책무를 이어갈 것이다.

고조선 역사를 복원하는 운동은 가장 큰 장기 버킷리스트이다. 이 버킷은 나의 평생 과업이다. 어쩌면 후대에 남겨주어야 숙제이기도 하다. 모화(慕華)와 식민사학으로 말미암아 어긋난 우리 역사학을 민족사관으로 정리해서 우리 민족사의 제자리를 찾는 중대한 일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역사를 바로잡는 일은 우리 시대의 역사광복 운동이다. 그 일을 하는 사람들은 마치 일제 때의 광복군과도 같은 역사독립군 구실을 한다.

아직도 사대모화(事大慕華) 사상에 젖은 사람들이 ‘삼국사기’, ‘삼국유사’에 실린 고조선의 기록을 믿을 뿐 아니라, 이병도 이후 강단사학이 뿌리 깊은 맹목적 학문 카르텔에 빠져 있는 현실을 우리는 직시해야 한다. 단재 신채호의 민족사관은 외면당하여 뿌리도 못 내리고 있다. 이러한 현실에서 사단법인 대한사랑과 세계환단학회가 역사 사랑과 그 광복을 위해 알차게 활동하고 있다. 참으로 뜻깊은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역사를 주체적으로 다시 보는 눈을 길러야 한다. 역사학자 E. H. 카가 말한 바와처럼 역사란 강자 편의 이익에 따라 쓰인 기록임을 염두에 두고, 그 기록을 위서에 기록된 것과 구별하는 혜안이 필요하다. 남아 있는 기록마저 크로스체크로 검증해 보려 하지 않고도 과연 빛나는 배달겨레의 후손이라 할 수 있을 것인가. 지식인이, 책 읽는 자가 마땅히 해야 할 평생의 과제는 역사를 올바르게 밝히고 인식해 역사의 방향을 올곧게 지향하는 일이 아닐까 생각하면서 뜻있는 자의 동참을 기대한다.

평소 뜻을 두고 있는 학술강연회가 얼마 전 광주 동구 계림동에 있는 4·19기념관에서 열려 참석했다. 2년 전인 2019년 8월 중국을 여행할 때 도문(圖們)을 거치면서 장수왕릉과 광개토대왕비를 찾은 적이 있는데 그때의 소회를 다시금 생각나게 하는 강연이었다. 우리의 숨겨진 역사, 왜곡된 고조선 역사를 다시 둘러보는 일의 첫째 의의는 우리의 뿌리를 바르게 아는 데 있다고 생각한다. 혼이 없는 민족에게 진정한 역사독립은 요원하다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 없다. 나는 배달겨레의 후예로서, 홍암 나철 어르신의 후손으로서 국혼과 애국혼의 중요성을 새삼 강조하고 싶다.

‘삼국사기’나 ‘삼국유사’ 보다 500여 년이 앞선 서기 600년대에 뜻있는 선인이 환국, 배달, 고조선 7천년의 상고사를 약술한 ‘삼성기’가 들어있는 ‘환단고기’를 우리는 눈여겨보아야 한다. 이웃나라의 고대 문헌까지 옥석을 가리고 그 진위를 따져 비판할 수 있어야 우리는 역사 앞에 바로 설 수 있다. 관련 문헌을 다시 읽고 그 치열한 정신을 본받자.

고려 때 재상이자 대학자인 행촌(杏村) 이암 선생이 쓴 ‘단군세기’ 서문을 보면 “국유형(國猶形) 사유혼(史猶魂)”이라는 명언이 있다. 그 서문 일부를 되새겨 본다.

아아! 정치는 그릇과 같고 사람은 도(道)와 같으니, 그릇이 도를 떠나서 존재할 수 있겠는가. 나라는 형체와 같고 역사는 혼과 같으니, 형체가 그 혼을 잃고서 보존될 수 있겠는가. 도와 그릇을 함께 닦는 자도 나요, 형체와 혼을 함께 키워 나가는 자도 나다. 그러므로 천하만사는 무엇보다 먼저 나를 아는 데 있다. 그렇다면 나를 알려고 할진댄 무엇으로부터 시작해야 하겠는가?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역사학계를 흔들고 있는 『환단고기桓檀古記』가 소설로 나왔다 이상형 2021-05-12 456
157 독도가 일본 땅?…도쿄올림픽 조직위, ‘표기 수정’ 거부 역사광복 2021-05-30 207
156 역사학계를 흔들고 있는 『환단고기桓檀古記』가 소설로 나왔다 이상형 2021-05-12 456
155 식민사관 맞서 독립운동가 역사관 계승하는 정당 나와야 역사광복 2021-04-09 358
154 지금은 국통맥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울 때이다 역사광복 2021-04-06 307
153 서서히 스며드는 중국 문화공정 역사광복 2021-04-06 303
152 中바이두서 윤동주 시인 검색했더니 "중국 국적의 조선족 역사광복 2021-02-24 299
151 철조망에 갇혀 철저히 방치된 강화도 마리산 참성단 역사광복 2021-02-24 309
150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배달과 박달 : 밝게 살자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역사광복 2021-02-04 491
149 국내 대표신학자 박순경 교수 "환단고기를 꼭 읽어보라" 역사광복 2021-02-04 432
148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본모습' 찾아야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역사광복 2021-01-06 547
147 유럽의 땅 발칸반도서 아시아 기마유목민 역사 펼쳐지다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장 역사광복 2021-01-06 7,672
146 이병도(李丙燾) "학도병은 대일본제국 군인으로 화랑처럼 싸워라" 역사광복 2021-01-06 690
145 임나일본부 모르는 남원시. 시장부터 나서서 유네스코에 남원이 임나지역이었음을 등재하겠다고 나섰다. 역사광복 2020-12-26 1,581
144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한 학계 ,언제 바로서나 (이을형 숭실대 전 법대 교수) 역사광복 2020-12-20 878
143 흉노(HUN), 그들은 누구인가! 이상형 2020-12-17 1,118
142 천문과학이 밝히는 고조선의 수도(아사달)는 하얼빈이었다. 역사광복 2020-12-05 717
141 일요주간신문 특별기고)) 必敗이자 完敗 “환단고기 위서론 주장” 역사광복 2020-12-05 834
140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가야가 3세기에 건국되었다고 우기는 역사학자들 역사광복 2020-11-12 765
139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6회(유럽편2) 마지막회 역사광복 2020-11-11 727
138 [k- route를 가다] “고인돌 루트(dolmen Route)”의 실체 15(유럽편1) 역사광복 2020-11-11 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