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회원가입

역사칼럼

한반도 통일시대, 가야사 연구의 방향성 (박찬용 전남대 외래교수, 정치학 박사)

임나가 가야이므로 한국을 점령하는 것은 침략이 아니라 과거사의 복원이라는 논리다. 일제강점기에는 가야사가 아닌 임나사 였다. 그 여파로 한국고대사는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의 4국시대가 아닌 삼국시대 역사가 되었다. 이때부터 한국 역사학자들은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가야에 대한 역사기록이 있지만 무시한 채 오직 일본서기와 일제식민사학의 임나일본부설을 바탕으로 가야는 곧 임나라고 역사를 왜곡해 왔다.

일본인 학자들은 연도부터 맞지 않는 일본서기를 사실이라고 주장하면서 삼국사기가 가짜라며 삼국사기 불신론을 주창했다. 그런데 현재까지 한국 역사학계를 장악한 식민사학계는 삼국사기 불신론을 하나뿐인 정설로 신봉하고 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남원을 임나일본부설에서 구한 공로자에 감사패 및 공로패 수여 뭉개구름 2024-03-07 8,052
공지 [취재] 『전라도 천년사』 배포 무기한 연기 뭉개구름 2024-02-17 9,668
135 [화담산책] 숟가락 문화(신동화 전북대 명예교수) 역사광복 2024-04-29 1,192
134 백두산의 중국화’를 우려한다 (최강 아산정책연구원장) 역사광복 2024-04-29 1,256
133 파묘(破墓), 왜곡된 역사의 쇠말뚝 뽑기는 계속된다 역사광복 2024-04-24 1,549
132 [윤창열 이사장]소서노와 백제의 건국 뭉개구름 2024-03-24 5,192
131 [특별기고]덩치만 커진 한국 · 정체성의 혼돈 뭉개구름 2024-01-20 3,440
130 [정병춘 대한사랑 자문위원]홍인인간의 길(2) 뭉개구름 2024-01-13 3,350
129 [정병춘 대한사랑 자문위원]홍인인간의 길(1) 뭉개구름 2024-01-09 3,074
128 [최재목 대한사랑 기자]한가닥 실처럼 아직 남아있던 대한의 국통은? 뭉개구름 2024-01-06 3,232
127 [월간 대한사랑 인터뷰] 남원에서 만난 의인(義人), 양경님 뭉개구름 2023-12-26 3,423
126 [박찬화 대한연수원장] 환단고기가 밝혀주는 단군왕검 두 번의 즉위 뭉개구름 2023-12-23 3,612
125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3) 곰족 2023-12-12 4,887
124 [이매림 대한사랑 교육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2) 뭉개구름 2023-12-08 4,288
123 [이매림 대한사랑 학술이사] KBS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조선총독부 반도사관 논리를 그대로 전파하다 (1) 곰족 2023-12-02 4,254
122 [윤창열 대한사랑 이사장] 천하만사 선재지아(天下萬事 先在知我) 곰족 2023-11-24 3,744
121 369년 중시하는 한국 강단사학 역사광복 2023-09-20 3,166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