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역사칼럼

[신간]한국정신의 원형을 찾아가는 ‘소설 환단고기’

[신간]한국정신의 원형을 찾아가는 ‘소설 환단고기’

한국정신의 원형을 찾아가는 신광철 작가의 ‘소설 환단고기’한국정신의 원형을 찾아가는 신광철 작가의 ‘소설 환단고기’

[천지일보=백은영 기자] “한국인을 만나려면 만나야 할 책이 있다. ‘환단고기(桓檀古記)’다. 역사서의 어디에도 없는 한국인의 근원을 밝혀주는 책이다. 우리나라 이름은 ‘한(韓)’이다. ‘한(韓)’의 뜻을 모른다. 배달의 후손이라고 하면서 ‘배달’의 의미를 모른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한국인은 모두 흰옷을 입었다. 우리가 왜 흰옷을 입었는지를 모른다. (중략) 한국인의 원형을 만날 수 있는 책이 필요했다. 한국정신의 원형, 한국문화의 원형, 한국인의 정체성의 근원을 찾아가고자 하는 노력이 필요했다.”  

“중화문명이 우리 동이족(東夷族), 다시 말하면 배달족의 영향으로 시작했다는 것도 곳곳에 있었다. 자료가 넘쳐났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확인할 수 있었다. 인류 최초의 나라는 중앙아시아에 있었다. 그것을 환국(桓國)이라 한다. 우리말로 환하다는 말을 그대로 적었다. 환국에서 문명개척단으로 3천 명의 무리를 이끌고 동방으로 진출했다. 환국에 있었던 당대 최고의 전문가 집단이었다. 나라를 경영하고, 우주의 정신을 깨친 사상가들과 기술자 집단이었다. 이들이 세운 나라가 단국(檀國)이다. 단국이 바로 우리가 배달의 후손이라고 하는 배달국이다. 배달겨레의 나라가 단국이다.”

“배달국을 중화 쪽에서 동이(東夷)라고 했다. 동이를 일러 고대 중국에서는 존엄의 의미로 썼다.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오랑캐라는 뜻이 아니었다. 세상 어느 나라에 자신을 오랑캐라고 하는 나라가 있는가. 그것이 지금 한국 역사의식의 현주소다. 고대에 동이(東夷)를 사마천이 쓴 ‘사기’에는 ‘동이저야(東夷柢也), 동이는 뿌리’라고 했다. ‘논어’에서는 동이를 군자불사지국(君子不死之國), 군자가 죽지 않는 나라라고 했다. 공자가 직접 한 말이다. 중국 최초의 한자사전인 ‘설문해자(說文解字)’에는 동이를 일러 종대(從大)하고, 대인(大人)이라고 했다. 큰 뜻을 따르는 큰 사람이라는 뜻이다. 다시 정리하면 고대 중국에서는 동쪽에 위대한 국가나 민족이 있었다는 것을 증언하고 있다. 그 나라가 바로 우리의 배달국이고, 고조선이다.”

역사의 지평을 뒤집어 놓은 책, 우리 역사학계를 뒤흔들고 있는 ‘환단고기(桓檀古記)’가 ‘소설 환단고기’로 탄생했다.

한국의 고대사뿐 아니라 세계사를 다시 써야 할 만큼 인류사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다루고 있는 환단고기는 중국의 사서인 사마천의 ‘사기’를 훨씬 앞선 역사를 다루고 있다.

위서냐, 진서냐를 두고 다투고 있지만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보면 놀라운 기록이다. 단군이 한 개인을 말하는 것이 아닌 왕이라는 의미였고, 47분의 단군이 있었으며 구체적인 치적까지 적혀있다. 심지어 산과 강역까지를 구체적으로 적고 있어 확실하고 구체적인 증언의 역사기록이라 할 수 있다.

인류 최초의 문명을 만든 사람들이 중앙아시아에 있었고 이를 ‘환국’이라고 한다. 환국에 대한 역사기록은 ‘삼국유사’에도 있다. 놀랍게도 대륙 최초의 국가가 ‘환국(桓國)’이고, 환국에서 갈라져 동쪽에 세운 나라가 바로 ‘단국(檀國)’이다. 단국이 배달국이고, 우리를 일러 배달국의 후손이라고 해서 우리를 일러 ‘배달 민족’이라고 한다. 파고들수록 신비하고, 경이로우며, 읽을수록 가슴이 뜨거워진다. 한국은 정신의 나라이고, 한국인은 정신의 존재임을 깨닫게 된다.

한국인의 위대한 정신과 잃어버린 역사를 만날 수 있는 책 ‘소설 환단고기’는 이런 한국의 고대사를 설명해준다. 원전 ‘환단고기’는 1911년에 계연수 선생이 소위 환국이라고 하는 단군 이전의 시대부터 고려 시대까지의 역사를 모아 편찬했다.

‘소설 환단고기’를 저술한 신광철 작가는 한국학연구소장으로 한국, 한국인, 한민족의 근원과 문화유산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살아있음이 축제라고 주장하는 사람, 나무가 생애 전체를 온몸으로 일어서는 것이 경이롭다며, 사람에게도 영혼의 직립을 주장한다. 나무는 죽는 순간까지 성장하는 존재임을 부각시키며 살아있을 때 살라고 자신에게 주문한다. 그리고 산 것처럼 살라고 자신을 다그친다.

또한 신광철 작가는 한국인의 심성과 기질, 한국문화의 인문학적 연구와 한국적인 미학을 찾아내서 한국인의 근원에 접근한다. 지금까지 40여권의 인문학 서적을 출간한 인문학 작가다.

“우리의 선조는 동북아에서 단국과 고조선을 건국하고, 대륙을 지배한 최초의 문화강국이었다.”

신광철 작가는 ‘환단고기’를 소설화해서 대중화하고 싶었다고 전한다. 숨겨지고 왜곡되고, 잊힌 역사를 대중에게 전달하고 확산시켜야 한다는 열정을 가지고 있다. 한국, 한국인, 힌민족의 근원 정신과 역사를 만날 수 있는 출발로써 ‘소설 환단고기’를 권한다.

저자 신광철 / 출판 느티나무가있는풍경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역사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6 풍향계/ 홍범도의 유해, 포석의 유해-두 거인의 발자취를 따라(중) 대한남아 2021-09-29 46
165 [신간]한국정신의 원형을 찾아가는 ‘소설 환단고기’ 대한남아 2021-09-29 55
164 중국 동북공정의 핵심은 위만조선 낙랑군의 북한 평양설이다 +2 수구리 2021-09-26 43
163 임나유물로 바뀐 삼국유물 8개 … '창녕 출토' 표기 실종 대한남아 2021-09-23 46
162 서기 49년 고구려 모본왕이 산서성(태원, 상곡)까지 영토를 확장했다 수구리 2021-09-14 53
161 말갈(靺鞨)이 오환이며 북부여족으로 고구려 속민이다 수구리 2021-09-05 78
160 중국 동북공정 결과(한나라 낙랑군과 연 5군 현도군 위치) 수구리 2021-08-31 73
159 고조선 열국 영토(BC 1세기의 고구려 부여 마한 등 위치) +2 수구리 2021-08-31 74
158 중국 동북공정의 실체(엉터리 동북 역사왜곡) 수구리 2021-08-31 89
157 한반도 통일시대, 가야사 연구의 방향성 (박찬용 전남대 외래교수, 정치학 박사) 역사광복 2021-08-04 118
156 독도가 일본 땅?…도쿄올림픽 조직위, ‘표기 수정’ 거부 역사광복 2021-05-30 419
155 식민사관 맞서 독립운동가 역사관 계승하는 정당 나와야 역사광복 2021-04-09 534
154 지금은 국통맥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울 때이다 역사광복 2021-04-06 467
153 서서히 스며드는 중국 문화공정 역사광복 2021-04-06 483
152 中바이두서 윤동주 시인 검색했더니 "중국 국적의 조선족 역사광복 2021-02-24 429
151 철조망에 갇혀 철저히 방치된 강화도 마리산 참성단 역사광복 2021-02-24 419
150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배달과 박달 : 밝게 살자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역사광복 2021-02-04 669
149 국내 대표신학자 박순경 교수 "환단고기를 꼭 읽어보라" 역사광복 2021-02-04 546
148 새해가 밝았다…한국인의 '본모습' 찾아야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역사광복 2021-01-06 677
147 유럽의 땅 발칸반도서 아시아 기마유목민 역사 펼쳐지다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장 역사광복 2021-01-06 8,728